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사랑 or 스톡홀름 컴플렉스?? 킹콩(King Kong)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2005년을 마무리 짓는 헐리웃의 대작영화 킹콩을 드디어 챙겨봤다. 1933년의 원작을 기억할 만큼 나이가 들진 않았지만, 그래도 보면서 '아. 이건 본 거 같다' 싶은 장면들이 무척이나 많은 영화였다.(리메이크 작이니 당연하겠지만...)

피터 잭슨이 꼭 리메이크 해보고 싶었다는 이 영화는 결국 그가 준비한 첨단 CG의 힘을 빌어 화려하게 재탄생했다. 영화를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내게 킹콩은 그다지 우호적인 캐릭터가 아니었기에...-_-; 사실 뭐 그저 그랬다.(오리지널이 풍기던 특촬영화 느낌은 사라졌지만...)

나오미 왓츠가 열연한 '앤'과 앤디 서키스가 연기한 '킹콩' 사이의 감정은 사랑으로 비쳐지지만 이해 안되는 부분도 있고... 그 둘 사이의 모습은 사랑보다는 스톡홀름 컴플렉스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고 생각했다.

낯선 섬안에서 일행과 떨어진체 거대한 괴물에 납치당한 그녀. 도망쳐 보려고도 하지만 킹콩과 보내는 그다지 길지 않았던 하룻새 -_- 애틋한 감정이 생기다니. 뭐 자기 생명을 구해주고 잡아먹었어야 할 자신을 먹지 않아준것에 대한 보답일까?

킹콩쪽도 마찬가지다. 다른 섬 처녀들은 잘도 먹어치운것 같더니만 어찌하여 예쁜 백인처녀는 봐준 것일까... -_- 설마 알비노에 대한 경외심??(어찌됐든 흑인 처녀들만 보다가 하얀 그녀를 보니 딴 생각이 생긴걸까) 그냥 살짝 잡아먹었다면 명을 단축하진 않았을텐데...


뭐 그둘은 주인공 커플(?)이니 그러려니 하기로 하고 영화를 보면서 가장 언짢았던건 역시나 잭 블랙이 연기한 '칼'이었다. 어쩜 그다지 자기 중심적인 사상으로 가득찬 인간인지. 이 길다면 긴 모험의 시발점으로서는 인상적이었을지 모르겠으나 그 때문에 쓸데없이 죽어간 모든 사람이 불쌍할 뿐이다. 대사도 얄밉게 짝이없지만... 가장 마지막 그의 대사가 정말이지 사!악!하게 들렸다.

"비행기가 죽인 게 아냐. 짐승을 죽인 건 미녀였던 거야."
라니.. 정신차려 킹콩을 죽인건 다름아닌 너라구...!!!

그리고 지미. 왠지 지인과 닮아 애착이 갔던 녀석. 당사자는 알까.
자신과 이미지가 닮았다는 걸...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