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선배 머리에선.... 국화꽃 향기 본문

N* Culture/Movie

선배 머리에선.... 국화꽃 향기

라디오키즈 2005.05.08 23:48
영원한 사랑 운명적인 사랑을 믿는 남자와 순간적인 열정을 사랑이라 말하지 않는 여자의 사랑. 지고 지순한 사랑이야기. 결말이 충분히 짐작되는 슬픈 사랑이야기 한편. 그게 '국화꽃 향기'다.


뭔가 더 바라는건 무리다 싶을 정도로 개인적인 취향이긴 하지만 차태현, 손예진, 이은주 주연의 연애소설이 개인적으로는 더 맘에 드는 듯 하다.

이 영화랑 그 영화를 직접 비교하기에는 플롯이 많이 다르긴 하지만 그래도 왠지 이 영화를 보면서 제일 먼저 생각난 영화가 '연애소설'이었다.

선배를 사랑하게 되면서 호기롭게 던진 사랑 고백이 그녀의 굳은 주먹으로 돌아오던날.
슬픈 영화는 시작되었다. 누군가를 사랑하는건 쉽지가 않다. 특히 받아줄 마음이 없는 상대에게는 한 남자의 사랑은 그렇게 7년을 기다렸다. 시간이 변하고 그 둘에게 많은 사건이 지나갔지만 그는 그 사랑을 놓지 않는다.


북마커와 종이나라의 라디오 사연이야기는 라디오 DJ를 꿈꾸는 내게는 영화 자체보다 더 관심이 갔다. 흔히 전해지는 라디오 안의 사연이 둘을 이어준 걸 보면 역시나..ㅜ_ㅜ 라디오 DJ는 보람된 직업이 아닐까~

다시 영화로 돌아와서 이 영화는 소위 말하는 최루성 멜로다.
밝고 경쾌해야 그리고 웃겨야 잘 팔리는 근래 한국영화의 코드와는 사뭇 다른 비교적 구식(?) 이야기를 고수하고 있다. 그래서 이야기 자체도 다소 뻔한 느낌이었다. 힘들게 싹튼 사랑과 슬픈 결말... 그런데 난 너무 잔인한걸까... 희재의 임신에서 영화 '하루'를 떠올렸으니... 난 악당이다.

충무로의 신성 박해일과 여배우 기근을 해결해 줄걸로 믿었으나 생각처럼 터뜨려 주지 못하고 있는 장진영 주연의 작품. 둘의 연기는 나쁘지 않았지만 역시 약간은 아쉬운 한국영화가 되어버렸다.



...어줍잖은 평가로 가눌 수 없는 그녀의 아우라를 느낍니다. 고 장진영님의 명복을 빕니다.


Tag
, , , , , , , , , , , ,


2 Comments
  • 프로필사진 Alistasha 2009.09.03 01:33 마음이 아픕니다.. 아.. 앞으로 더 많은 것을 보여 줄 수 있는 여배우를 잃었다는 건.. 안그래도 여배우가 부족한 한국에서.. 참..그리고 그녀의 실제 사랑 또한 참 영화같다는 생각이 드네요...언론에서 너무 드러내려고 하지만 않았으면 좋겠어요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09.09.06 20:19 신고 고인을 기억하며 보내줬으면 좋겠어요.
    계속 언론에 노출되는 건 그리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고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 뿐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