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선배 머리에선.... 국화꽃 향기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영원한 사랑 운명적인 사랑을 믿는 남자와 순간적인 열정을 사랑이라 말하지 않는 여자의 사랑. 지고 지순한 사랑이야기. 결말이 충분히 짐작되는 슬픈 사랑이야기 한편. 그게 '국화꽃 향기'다.


뭔가 더 바라는건 무리다 싶을 정도로 개인적인 취향이긴 하지만 차태현, 손예진, 이은주 주연의 연애소설이 개인적으로는 더 맘에 드는 듯 하다.

이 영화랑 그 영화를 직접 비교하기에는 플롯이 많이 다르긴 하지만 그래도 왠지 이 영화를 보면서 제일 먼저 생각난 영화가 '연애소설'이었다.

선배를 사랑하게 되면서 호기롭게 던진 사랑 고백이 그녀의 굳은 주먹으로 돌아오던날.
슬픈 영화는 시작되었다. 누군가를 사랑하는건 쉽지가 않다. 특히 받아줄 마음이 없는 상대에게는 한 남자의 사랑은 그렇게 7년을 기다렸다. 시간이 변하고 그 둘에게 많은 사건이 지나갔지만 그는 그 사랑을 놓지 않는다.


북마커와 종이나라의 라디오 사연이야기는 라디오 DJ를 꿈꾸는 내게는 영화 자체보다 더 관심이 갔다. 흔히 전해지는 라디오 안의 사연이 둘을 이어준 걸 보면 역시나..ㅜ_ㅜ 라디오 DJ는 보람된 직업이 아닐까~

다시 영화로 돌아와서 이 영화는 소위 말하는 최루성 멜로다.
밝고 경쾌해야 그리고 웃겨야 잘 팔리는 근래 한국영화의 코드와는 사뭇 다른 비교적 구식(?) 이야기를 고수하고 있다. 그래서 이야기 자체도 다소 뻔한 느낌이었다. 힘들게 싹튼 사랑과 슬픈 결말... 그런데 난 너무 잔인한걸까... 희재의 임신에서 영화 '하루'를 떠올렸으니... 난 악당이다.

충무로의 신성 박해일과 여배우 기근을 해결해 줄걸로 믿었으나 생각처럼 터뜨려 주지 못하고 있는 장진영 주연의 작품. 둘의 연기는 나쁘지 않았지만 역시 약간은 아쉬운 한국영화가 되어버렸다.



...어줍잖은 평가로 가눌 수 없는 그녀의 아우라를 느낍니다. 고 장진영님의 명복을 빕니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9.03 01:33
    마음이 아픕니다.. 아.. 앞으로 더 많은 것을 보여 줄 수 있는 여배우를 잃었다는 건.. 안그래도 여배우가 부족한 한국에서.. 참..그리고 그녀의 실제 사랑 또한 참 영화같다는 생각이 드네요...언론에서 너무 드러내려고 하지만 않았으면 좋겠어요
    • 프로필 사진
      2009.09.06 20:19 신고
      고인을 기억하며 보내줬으면 좋겠어요.
      계속 언론에 노출되는 건 그리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고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