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제주 에버그린 돈까스. 수제로 만든 추억의 경양식 돈가스를 맛보다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여행을 떠나실 때 어디에 갈지, 뭘 먹을지를 다 결정해놓고 다니시는 편인가요? 저는 그렇게 계획적인 편은 못됩니다. 대략 어디에 들르면 좋을지 후보지는 뽑지만, 꼭 동선을 다 챙기기 위해 노력하지도 않고 식당도 적당한 선택지를 찾아가는 편입니다. 제주에서의 마지막 식사도 그랬죠. 조카들이 돈가스가 먹고 싶다고 해서 달리고 있는 도로 주변의 가게를 검색해서 그냥 고고~

 

수제로 만든다는 추억의 경양식 돈까스를 맛본 에버그린 돈까스


그렇게 찾은 곳이 에버그린 돈까스. 추억의 경양식 돈까스라고 크게 써두셨더군요. 경양식이라는 단어 자체를 만나기 힘든 요즘 흥미로운 곳이겠구나 하고 들어가 보니 부부가 운영하시는 곳이고 뭔가 제주다운 변칙성을 가진 식당 같더군요. 셰프인 남편분이 바람 쐬러 가는 날엔 일부 메뉴 주문이 안 되고, 정기 휴일은 없지만, 개인 업무가 있는 날엔 쉬신다는 등.^^;; 거기에 이것저것 직접 만드시는 걸 좋아하시는지 소품들도 많았고요. 아, 주차도 비교적 수월했고 혼밥 손님도 계시는 걸 보니 접근성도 좋은 식당으로 보였습니다.

 


그래도 흑돼지 고기 손질부터 수프, 빵도 직접 만드는 가게라고 해서 치즈 돈까스 세트(12,000원), 추억의 옛날 돈까스 세트(10,000원)를 주문해 봤습니다. 직접 굽는다는 식전 빵엔 살짝 버터가 녹고 있었고 딸기 잼도 직접 만드신 듯하더군요. 옥수스 수프에는 프레이크가 살짝 뿌려져 있었고요. 후추를 후추후추 뿌려서 수프를 먹고 메인 요리가 나오길 기다렸는데 널찍한 쟁반에 큼직한 돈가스와 밥, 샐러드, 요구르트와 조금은 이질적인 줄줄이 비엔나소시지 볶음까지 세트로 나오더군요.

 

반응형

 


흔히 생각하는 치즈 돈까스와 달리 돈가스 안에 치즈가 있는 게 튀겨낸 돈가스 위에 잔뜩 얹어서 내주는 곳이더군요. 추억의 옛날 돈까스에는 얼핏 보면 익숙한 느낌의 데미그라스 소스로 보이지만, 실제로 맛보면 과일의 단맛이 강하게 느껴지는 소스가 뿌려져 있었는데 이 역시 직접 만드신 거 같더라고요. 균질하고 제법 도톰한 돈가스를 나이프로 썰어 얌냠 맛나게 먹었습니다. 엄청난 맛집이냐 하면 그런지는 잘 모르겠지만~ 윤색된 추억과 함께 맛나게 먹고 제주를 떠났네요.^^/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