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블루 오리진의 첫 유인 우주 여행, 제프 베조스와 함께 우주로 향할 승객이 지불할 비용은 2,800만 달러...?!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 X와 경쟁하며 우주 시대를 준비하고 있는 제프 베조스의 블루 오리진(Blue Origin)이 사람을 태우고 우주로 향하는 첫 비행을 준비하고 있다는 거 아세요? 올해 7월 20일이니 그리 멀지도 않은 시점에 이뤄질 그들의 첫 비행. 흥미로운 건 이 첫 여행에 제프 베조스와 그의 동생 마크 베조스가 함께 참여해 직접 우주로 향할 거라는 건데 뭔가 억만장자가 꿈일 이루는 전형적인 스토리 같죠?

 

제프 베조스와 일반인 승객까지, 블루 오리진의 첫 유인 우주 여행...


그들이 탈 우주선은 뉴 셰퍼드(New Shepard)로 그간 15번 무인 테스트 비행을 마쳤고, 이번에 첫 유인 비행에 나서게 되는 거죠. 그 첫걸음을 베조스 형제와 함께할 사람은 자선 경매에 참여해 7,600여 명의 경쟁자를 뚫고 무려 2,800만 달러(312억 원 정도)나 되는 돈을 내기로 한 사람인데요. 아직 누군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우주에 흥미가 있는 부호겠죠. 참고로 그가 낼 여행 경비는 모두 블루 오리진의 STEM 지원 기금이 될 거라니 더 의미 있는 여행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우주로 완전히 나가거나 달까지 다녀오는 등 멀리까지 가는 여행이 아니라 일단은 지구 근처만 살짝 돌다가 내려올 예정이라고 하지만, 창으로 파란 지구를 직접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경험을 하게 될 테니 살짝 부럽긴 하네요. 당장은 블루 오리진에 정기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할지 미지수지만, 경쟁자인 버진 갤럭틱이나 스페이스 X보다 먼저 유인 비행에 나서는 것이니 우주 개발 경쟁에서 의미 있는 승리의 마일스톤을 찍게 될 블루 오리진의 행보를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겠네요. 물론 유인 비행이 꼭 성공해야 블루 오리진이 승리를 거머쥘 수 있겠지만요~@_@


 

The very first seat on New Shepard sells for $28 million

 

www.blueorigin.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