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MWC 2018] 갤럭시 S9/S9+에 더해진 듀얼 조리개, AR 이모지, 슈퍼 슬로우 모션... 그럼에도 아쉬운 건...

본문

반응형

삼성전자의 차기 플래그십 갤럭시 S9/S9+가 MWC 2018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미 관련 정보가 쏟아진 후이니 따끈한 소식임에도 모르는 것보다는 아는 게 더 많은 소재라서 상대적으로 늦은 글이 무슨 소용일까 싶기도 하지만, 일단 이 녀석 짚어보죠.


삼성전자가 들였을 공만큼 매력적으로 다가오지 않았던 갤럭시 S9/S9+...



갤럭시 S9/S9+의 사양은 10nm 64비트 옥타 코어 프로세서와 각각 5.8인치와 6.2인치인 QHD+(1440 x 2960) 슈퍼 AMOLED 터치 스크린, 4/6GB 램, 64/128/256GB 저장 공간(마이크로 SD 지원), 전후면 각 800만/1,200만 화소 카메라(S9+는 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추가), 3,000mAh와 3,500mAh 일체형 배터리, 안드로이드 8.0 오레오 탑재 등을 꼽을 수 있는데요. 부분별로 다르긴 하지만, 이전 갤럭시 모델 대비 분명 개선된 스펙임에도 엣지로 마감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로 대표되는 전면 디자인이 전과 크게 달라지지 않아서인지 새로운 스마트폰이라는 느낌을 상대적으로 약했습니다. 뒷면 디자인이 달라지긴 했지만, 새로워졌다는 느낌을 주기엔 살짝 부족했는데요.







카메라의 변화를 강조한 만큼 F/1.5와 F/2.4를 오가는 듀얼 조리개를 탑재하고 주변 밝기에 따라 자동으로 전환되도록 해 노이즈를 줄여 저조도 환경에서도 더 나은 사진을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거나 720P  동영상으로 초당 960 프레임을 촬영하는 슈퍼 슬로우 모션 등을 적용하고, 하만의 AKG 기술을 적용한 스테레오 스피커와 돌비 애트모스 등을 더해 시각과 청각 경험을 끌어올렸다고 새 스마트폰의 차별화 포인트를 강조하고 있더군요. 여기에 촬영한 사람의 얼굴이 가진 특징을 분석해 사용자의 표정에 반응하는 이모티콘을 만들어주는 AR 이모지 같은 재미 요소를 더했는데...







현장에서 만나본 갤럭시 S9/S9+는 뛰어나게 호감 간다기보다는 삼성 스마트폰에 찾아온 정체기를 온몸으로 드러내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분명 카메라를 비롯한 전반적인 성능이 개선됐지만, 사용자들에게 각각의 기능을 활용할 최상의 씬을 소개하거나 리딩 하기보다 이것도 되고 저것도 된다는 식의 소모적인 자랑을 이어가고 있는 것 같았거든요.







아실지 모르겠지만, 슈퍼 슬로우 모션은 소니가 이미 선보인 기술인 데다 더 나은 1080P로 촬영할 수 있고 AR 이모지는 애플의 그것과 너무 유사하다는 느낌을 줍니다. 몇 가지 표정이 더 된다는 게 아무 의미 없게 느껴질 정도로요. 하지만 더 큰 문제는 타사의 제품과 비슷한 기능을 담았다는 게 아니고 그 기능이 주는 효용의 만족감이 크지 않다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사용자들이 갤럭시 S9/S9+를 구매한 후 얼마나 슈퍼 슬로우 모션을 찍고 AR 이모지로 놀게 될까를 생각해 보면 이것도 저것도를 말하는 삼성전자의 새 모델이 가진 '특색 없음'이 점점 더 강하게 드러나는데요.







엄밀히 말하면 이런 정체는 비단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에만 해당하는 건 아닙니다. 스마트폰이 조금만 달라져도 화들짝 놀라고 새 제품에 열광했던 시대가 가고 이젠 현재에 만족하며 웬만해선 콧방귀도 뀌지 않는 소비자가 많아진 반면 시장 전체를 흔들 파급력 있는 변화를 만들기는 점점 어려워지면서 제조사들이 달라졌다고 아무리 얘기해도 정작 일반 사용자의 피부에는 와 닿지 않는 혁신의 종말이 찾아온 느낌이랄까요?







이렇게 쓰고 보니 삼성의 새 스마트폰을 일방적으로 비난한 것처럼 읽힐 수도 있어 보이지만, 그렇지는 않습니다. 삼성전자는 혁신이나 진화 같은 진일보는 아니지만, 대신 한 발씩 계속 나아가고는 있죠. 하지만, 시장을 리딩해야 할 1등 브랜드라는 자리에 있는 삼성전자에게 좀 더 엄격한 기준을 제시하고 더 많이 나모랐다는 게 솔직한 심정이랄까요? 그리고 보면 다른 모든 플레이어에게 하고 싶은 얘기일 수 있겠네요.^^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8.02.28 10:28 신고
    사람들의 기대가 너무 컸던걸까요?
    이번 갤럭시는 실망감이 크다는 의견이 많은 것 같아요.
    하드웨어가 상향평준화 되어서 sw에 많은 신경을 쓴것 같은데
    신경을 쓴 SW가 삼성만의 것이 아닌 어디서 많이 본것들이라 더 그런듯...
    삼성만의 SW 기획/개발이 필요할 때라고 생각하는데
    앞으로 어떨지 궁금해지네요.
    • 프로필 사진
      2018.02.28 14:20 신고
      늘 많이 기대를 받을 수 밖에 없는 삼성전자이니, 그 무게를 이기고 흥미로운 걸 좀 선보여 줬으면 좋겠네요. 현장에서 봐도 뭔가 아쉽고 그랬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8.02.28 11:23 신고
    신제품인데 신제품같지 않은 외관이네요.
    듀얼 조리개라는건 마음에 듭니다.
    • 프로필 사진
      2018.02.28 14:23 신고
      스타일은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죠. 유사한 디자인을 꽤 오래 가져가고 있는데 앞으로 어떻게 변화를 시도할지 궁금하기도 하고, 어서 변화를 시도해봤으면 싶기도 합니다.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