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CES 2018] 넷플릭스 사이버펑크 미드 얼터드 카본을 위해 만들어진 CES 부스... 그곳에 전시된 것은...?!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네 육체는 네가 아니다."


인간의 정신과 기억을 디지털화해 육체를 옷처럼 바꿔 입으며 영생을 누리게 된 미래. 범죄에 가담한 것 때문에 미래의 감옥에 갇혔던 전직 특수부대 요원인 주인공이 석방을 조건으로 한 부호의 자살 사건의 조사를 맡게 됩니다. 자살 전에 저장해 둔 기억으로 부활했기 때문에 왜 자신이 자살했는지 알고 싶은 그 대부호가 조사를 의뢰한 거죠. 하지만 경찰부터 범죄조직, 암살자 등이  얽히면서 점점 미궁에 빠지게 되는데...


육체에 정신과 기억을 이식하는 시대~ 미드 알터드 카본을 홍보하는 CES 2018 부스...





...네. 이게 넷플릭스를 통해 드라마화된 얼터드 카본(Altered Carbon)의 원작 소설의 줄거리인데요. 약간 스포일러일 수 있지만, 이미 관련 뉴스 등에서 어렵잖게 확인할 수 있는 이미 잘 알려진 얘기입니다. 아무튼 2003년 출간된 후 우수한 SF작품들이 받는 필립 K. 딕 상을 수상한 리처드 모건의 작품으로 지금으로부터 300년 후의 미래를 배경으로 하는 것 같더군요.





그런데 이 드라마를 홍보하기 위해 넷플릭스가 CES 2018에서 재밌는 시도를 했더라고요. 평소에도 다양한 제품이 경쟁적으로 부스를 차리는 그곳이지만, 드라마 속에 등장하는 가상의 회사 Psychasec의 이름으로 CES장 한켠에 부스를 차렸었거든요.






미드 속 사이버펑크 분위기를 고스란히 살려 정신과 기억을 옮겨 담을 그릇이 되는 신체(비록 마네킹이었지만)를 대놓고 전시하는 파격적인 부스 분위기에 얼터드 카본의 공식 포스터에 등장했던 주인공까지 비닐에 잘 쌓여있는 모습이 이채롭기만 하네요. 요 정도면 가짜 부스라도 꽤 흥미롭지 않으신가요?






덕분에 드라마가 그리는 미래의 모습에 대해서도 가볍게 상상해볼 수 있으셨을 텐데... 필요할 때마다 새로운 몸에 기억과 정신을 옮겨 담을 수 있는 삶, 그래서 외모는 달라져도 영생이 가능한 미래라고 한다면 살만한 곳일까요?^^ 참고로 얼터드 카본은 2월 2일께 공개될 예정이며 주연 배우와 총괄 제작자가 1월 22일에 내한하다고 하니 더 많은 이야기가 그때 공개될 것 같으니 이 작품이 기대되신다면 조금 더 기다려 보시는 걸로~


[관련 링크: engadget.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8.01.17 11:13
    블로그 글 잘 보았습니다. 전문적인 매체같은 느낌이라 글읽기가 좋은것 같습니다.
    저도 블로그 하나를 만들고 싶네요..
    님처럼 전문적이고 싶지만 우선은 관심이 가는 여러 주제를 다뤄볼 생각입니다.
    초대장이 있어야 블로그를 만들 수 있다고 하니
    님에게 요청 해 봅니다.
    behind74@gmail.com
  • 프로필 사진
    2018.01.17 11:51 신고
    드라마가 재미있을것 같긴 한데
    한편으로는 저렇게 살아야 되나 싶기도 하네요.
    • 프로필 사진
      2018.01.17 12:48 신고
      비슷한 내용의 SF는 꽤 많았죠. 다른 사람이 몸에 산다는 게 엄청난 거부감이 있긴 하겠지만, 저런 기회가 주어진다면 한번 도전해볼법해요.

      ...내가 아프거나 늙거나... 물론 빈 육체가 아니라면 엄청난 죄책감을 동반하겠지만, 글쎄요. 대부분 저런 걸 그린 작품들이 디스토피아를 그렸고, 저런 선택은 인간성을 저버리는 거라고 말하지만, 의외로 여러 담론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ㅎ
  • 프로필 사진
    2018.01.18 16:29 신고
    섬뜩하면서도 흥미로운 사진과 글, 잘 보았습니다. ^^
    • 프로필 사진
      2018.01.18 16:40 신고
      사이버펑크 드라마를 위한 홍보용 부스 사진이니 너무 섬뜩해 하시진 마시고요~^^ 방문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