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8 발표... 발화의 악몽을 떨친 제왕의 귀환은 특별하기보다 무난하기만 했다... 본문

N* Tech/Device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8 발표... 발화의 악몽을 떨친 제왕의 귀환은 특별하기보다 무난하기만 했다...

라디오키즈 2017.08.25 06:00

늘 그렇듯 주요한 정보가 루머나 유출이란 이름으로 상당히 공개됐던 삼성전자의 대형 플래그십 갤럭시 노트 8(Galaxy Note 8)이 뉴욕에서 화려하게 데뷔했습니다. 18.5:9라는 이색적인 화면비로 조금은 과하게 긴 것 같은 느낌을 주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로 전면을 장식한 노트 8은 후면의 지문 센서 위치가 여전히 에러란 평가를 받고 있지만, 전반적으로 매끈한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 가장 삼성전자다운 스타일을 유지하면서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와 S펜, 듀얼 카메라로 돌아온 삼성전자의 패블릿, 갤럭시 노트 8...


프로세서는 세대를 공유하는 갤럭시 S8, S8+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6.3인치의 거대한 QHD+ 슈퍼 AMOLED 터치 스크린과 6GB 램, 2배 광학줌을 지원하는 후면 듀얼 카메라, 4,096단계의 필압을 지원하는 S펜, 얼굴/지문/홍채를 통한 생체 인증, 3,300mAh 배터리, 안드로이드 7.1.1 누가 등으로 무장했더군요. 전작보다 더 개선된 방수/방진 성능과 빅스비, 삼성 덱스, 삼성 페이 등 꾸준히 밀고 있는 그들의 서비스까지 포함해서요.







전작인 갤럭시 노트 7이 전반적으로 높은 완성도에도 불구하고 배터리 발화라는 치명적인 문제로 초유의 리콜 사태로 시장에서 퇴출당하면서 패블릿을 대중화시킨 노트 브랜드가 잠시 위협을 받기도 했지만, 일단 갤럭시 노트 8에 쏠린 초반의 평가는 그런 작년의 기억이 무색할 정도로 대체로 무난한 호평 분위기로 보입니다. 최소한 외신 등의 목소리는 말이죠. 하지만, 실 사용자들의 기대감은 조금 다른 것 같네요.







물론 호평이 없지 않습니다. 최초로 시도되는 듀얼 카메라나 전면을 꽉 채우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의 위압감은 대단하니까요. 하지만, 노트 시리즈가 늘 그래 왔듯 S8과 상당히 많은 DNA를 공유하고 있어 체감하는 성능 향상의 폭이 높지 않고, S펜 자체가 크게 향상되지 않았다는 점 등을 아쉬움으로 꼽는 분들이 적잖네요. 효율을 고려하긴 했겠지만, S펜 때문에 상대적으로 배터리 용량이 작은 것도 걸리는 부분이고요. 발표도 생각보다는 어썸하지 않더라는 이야기까지 나오는 상황.







허나 늘 그래 왔듯 대중의 기대를 깨트릴 정도로 큰 변화가 없다고 해도 갤럭시 노트 8은 팔려나갈 거고 노트 7에서 데인 것보다 노트라는 패블릿이라는 S펜이라는 마력에 휩싸인 전 세계의 마니아들이 구매 행렬을 이룰 거고 다시 노트 브랜드는 부활의 신호를 쓰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만큼 흠잡을 게 많지 않은 안정감 있는 후속작으로 왕의 귀환을 알렸으니까요. 발화의 악몽을 떨치고 프리미엄 패블릿 시장에서 화력 좋게 선공을 날린 갤럭시 노트 8에 아이폰 8과 LG V30가 어떻게 대응할지 지켜보는 것 만으로 흥미진진할 올 가을 스마트폰 전쟁이 이렇게 막 시작됐습니다.


[관련 링크: Samsung.com]


Tag
, , , , ,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