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아디다스 퓨처크래프트 MFG... 아디다스, 독일 스피드팩토리에서 로봇이 만든 첫 운동화를 선보이다...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고가의 농구화나 운동화는 많은 남성들에게 머스트 헤브 아이템이기도 했지만, 노동집약적으로 생산되다 보니 방글라데시 등의 저임금 노동자들을 착취해가며 만들어진다는 이야기가 심심찮게 들려왔는데요.  로봇의 활약으로 이런 오랜 문제까지 확 달라질 모양입니다. 


아디다스의 운동화를 만들기 위해 스마트팩토리에서 일하는 로봇 일꾼들...


독일의 아디다스(Adidas)가 중국이나 베트남의 저임금으로 생산되던 운동화 생산라인을 독일로 옮기기로 했다는 것에서 이런 변화가 읽히는데요. 사진 속 운동화 퓨처크래프트(Futurecraft) MFG가 바로 아디다스가 무려 24년 만에 다시 독일에서 생산하는 운동화이자 한 땀 한 땀 로봇의 힘으로 만든 모델입니다.












독일 남부에 세워진 스피드팩토리(SpeedFactory)에서 24시간 내내 운동화를 찍어내는 로봇들. 

스피드팩토리는 로봇과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해 실시간으로 새로운 디자인을 반영할 뿐 아니라 더 편한 신발을 위해 모션 캡처 기술을 사용하는 등 혁신적인 시도를 통해 완성도 높은 신발을 선보이는 스마트팩토리를 지향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아디다스 입장에선 급격히 인건비가 높아지고 있는 중국이나 베트남 같은 곳에서 인건비를 들이는 대신 로봇에 투자하겠다는 걸 텐데... 문제는 그렇게 밀려난 노동자의 삶이 걱정되긴 하네요. 아직은 시범적인 단계지만, 몇 해 안 있어서 운동화는 인간이 아니라 로봇이 만드는 것으로 인식될 때가 올 거란 생각도 들고요.


[관련 링크 : Adidas.co.kr]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