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여행자... 워크래프트 영화 개봉 앞둔 블리자드, 어린이용 책도 선보인다...

N* Culture/Game

by 라디오키즈 2016. 4. 5. 22:00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1994년 전략 시뮬레이션 장르로 등장해 게임에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영화와 소설로 영토를 확장 중인 블리자드(Blizzard)의 워크래프트(Warcraft). 워크래프트의 세계관은 꾸준히 시리즈가 이어지고,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라는 온라인 게임으로 이어지며 MMORPG 특유의 긴 호흡을 더해 어느새 방대한 규모를 자랑하게 됐는데요.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세계관과 모험을 더 많은 어린이에게... 블리자드의 새 책...


이런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이야기는 소설책으로도 만날 수 있지만, 이제 좀 더 어린 독자를 대상으로 새로운 이야기를 펼칠 모양입니다. 어린이용 책인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여행자(World of Warcraft: Traveler) 시리즈를 어린이용 전문 출판사 스콜라스틱(Scholastic)과 함께 출간하기로 했다고 하더라고요.



12살 소년 아라마(Aramar)가 아제로스에서 펼치는 모험담을 풀어낼 이 작품이 아이들의 마음을 어떻게 사로잡을지는 지켜봐야겠지만, 기존의 소설과는 또 다른 접근으로 자라나는 블리자드의 고객님을 유혹할 예정이라니 워크래프트를 넘어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장기 흥행에 어떤 긍정적인 영향을 줄지 관심을 가져봐야 할 것 같습니다. 유명 소설가이자 애니메이션 작가인 그렉 와이즈먼(Greg Weisman)이 풀어낼 이야기가 해리포터 시리즈와 비견될 찰진 얘기로 완성될지 일단 궁금하니까요.




그리고보니 올해 6월 워크래프트 시리즈의 첫번째 영화인 워크래프트: 전쟁의 서막(Warcraft: The Beginning)의 개봉을 앞두고 있어 블리자드에게 꽤 중요한 한 해가 될 듯 하네요. 와우 덕후를 넘어 더 많은 대중에게 영화를 통해 워크래프트의 세계관을 전파하고 마블이 그랬듯 프랜차이즈를 확장해갈 수 있을지 심판을 받는 시작이 될테니까요.^^


[관련링크 : Scholastic.com]


반응형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