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맛집 리뷰] 아래에선 빵 굽고 위에선 커피를 내리고... 빵집과 커피전문점 사이, 제주 이레하우스... 본문

N* Life/Gourmet

[맛집 리뷰] 아래에선 빵 굽고 위에선 커피를 내리고... 빵집과 커피전문점 사이, 제주 이레하우스...

라디오키즈 2016.03.15 06:00

특색있기로 따지면 더 특색 있는 곳이 제주에는 많겠지만, 제가 가본 곳중에 꽤 특색있는 곳이 바로 여기 이레하우스(Ire House)입니다. 게스트하우스를 겸하면서 빵과 커피를 파는... 그것도 그냥 커피의 곁들임으로 빵을 내놓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아래층에서 오븐으로 직접 베이킹을 하고 윗층에서는 직접 커피를 내리는 독특한 곳. 장소가 구제주 안이라서 게스트하우스 이용객이 얼마나 될지는 모르겠지만, 커피와 빵이 유명해지면서 제법 핫한 곳이라는 소개와 함께 그곳을 찾았는데요.


빵도 굽고 커피도 내리고... 게스트하우스까지... 욕심 많은 그 곳, 제주 이레하우스...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12시간 가게를 열고 일요일에는 쉰다고 되어 있더군요.

깊숙이 자리한 벽난로부터 원목 소재를 많이 사용해 따뜻한 느낌을 전하는 인테리어가 특징적이었는데요. 

잘 보이시지는 않겠지만, 메뉴판이 여러 장일 정도로 음료 메뉴가 꽤 다양했습니다. 예카체프, 이디오피아 정도가 아닌 앞뒤로 접두, 접미사가 잔뜩 붙은 것 같은 메뉴들...








전 유니크한 느낌을 살려 팥라떼에 도전해 봤는데요.

함께 가신 분 중에는 가장 긴 이름의 메뉴에 도전하는 등 도전 과제가 많으니 아무래도 흥미로운 걸 많이들 주문하시더군요. 저도 마찬가지였지만...










그렇게 음료를 주문한 후 빵을 파는 아래층으로 내려가봤는데요. 

생각보다 메뉴가 다양하진 않았지만, 깔끔한 현대적 주방과 어딘지 빵 냄새를 품었을 것 같은 책들, 아기자기한 그림들이 손님을 반기고 있더군요. 










다른 사람들이 주문하는 걸 잠깐 보고;;; 다시 위로 올라와 빵 조금과 팥라떼를 맛봅니다.

뭐랄까 팥라떼는 통팥을 삶은 물 같은 느낌입니다. 물론 그보다 조금 더 풍부한 맛이 느껴지지만, 잘 삶은 팥수를 마시는 느낌이 강하더군요. 밑에는 알알이 씹히는 통팥들이 올망졸망 모여있고요. 팥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그럼 음료가 아닌가 싶습니다. 팥빵을 좋아하는 제게도 무난하게 맞는 느낌이었고요. 빵은 정말 딱 한 조각만 맛본거라서 뭐라 평가하기가...=_=;;













따뜻한 분위기 속에서 즐기는 신선한 빵과 커피. 

아마 이레 하우스를 찾는 이들도 그런 신선한 조합을 기대하는 거겠죠~ 빵이 나오는 시간에 맞춰 빵 사냥을 다닌다거나 평범한 커피를 좀 더 다채롭게 만나고 싶다면 한번쯤 들러보세요. 이레 하우스에~



Tag
, , ,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