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킹짐 포르타북... 작은 노트북의 약점을 극복하고 싶었던 노트북의 무리수, 슬라이드 아크 키보드...

본문

반응형

노트북은 점점 더 얇아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디선가는 화면 크기가 작은 노트북 역시 출시되고 있죠. 이렇게 작고 가벼운 걸 지향하는 트렌드 속에서도 불편을 말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화면이 너무 작다거나 키보드가 너무 작아서 불편하다거나 하는 반응이 그건데요.


아이디어가 돋보인다기 보다는 어딘지 무리수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녀석...


일본의 킹짐(King Jim)이란 메이커가 특이한 노트북을 선보였습니다.
화면 크기는 8인치 밖에 안 되는 작은 노트북인데 키보드는 12인치 규격의 풀사이즈를 적용한 정말 특이한 녀석인데요.



포르타북(Portabook) XMC10이란 이름의 이 노트북은 8인치(1280 x 768) TFT LCD 디스플레이, 1.6GHz 쿼드 코어 프로세서 아톰 X7-Z8700, 2GB 램, 32GB 저장 공간, 200만 화소 웹캠, 와이파이 802.11 b/g/n, 블루투스 4.0, 윈도우 10 홈 운영체제 등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이 녀석이 눈에 띄는 건 그보다 85키를 오롯이 새긴 슬라이드 아크(Slide Arc) 키보드.
이동 시에는 키를 접었다가 타이핑을 할 때는 날개를 펼치듯 양쪽으로 펼쳐서 쓸 수 있는 독특한 디자인의 키보드를 달고 있다는 사실. 문제는 이 특이한 키보드의 효용보다 지나치게 둔탁해 보이는 외관에 낮은 퍼포먼스, 그리고 펼쳤을 때 괴이하게 보이는 저 디자인이 문제다 싶은데요.-_-;; 가격도 740달러(87만원 정도)로 저렴한 편이 아닌지라 잘 팔릴지 의문이지만, 설령 잘 팔린다고 해도 저와는 그닥 맞는 제품은 아니네요.


[관련링크 : Kingjim.co.jp]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