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ZTE 그랜드 S II(Grand S II)... 우리나라보다 한발 빨리 세계 최초로 4GB 램을 채택하다...?!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이 빠르게 포화되고 하드웨어의 진화가 더뎌지면서 스마트폰의 하드웨어 경쟁은 저물어간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엄청난 내수 시장을 통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에게는 통하지 않는 얘기인 듯 합니다.

Vivo가 세계 최초로 풀HD를 넘어 2K급 QHD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제일 먼저 선보이더니 이번엔 ZTE가 CES 2014에서 선보였던 자사의 전략 모델 그랜드 S II(Grand S II)에 무려 4GB나 되는 램을 박아 넣었다고 하니까요.

세계 최초의 4GB 램을 지원한다는 대륙의 스마트폰, 그랜드 S II...




이런 내용은 중국공업정보화부 TENAA가 공개한 그랜드 S II, 모델명 S291의 스펙표에 그런 내용이 표시되어 있는데요.
5.5인치 풀HD(1920 x 1080) IPS 디스플레이와 2.3GHz 쿼드 코어 프로세서 퀄컴 스냅드래곤 800, 전후면 각 200만/800만 화소 카메라, 16GB 저장 공간, 안드로이드 4.3 젤리빈 등 4GB 램을 제외하곤 그리 인상적이지는 않지만 32비트 운영체제로선 최대 지원폭인 4GB 램까지 지원하는 등 눈에 띄는 제품이 될 것 같네요.




사실 4GB 램은 언젠가는 다들 옮겨갈 영역이긴 했습니다.
특히 갤럭시 노트 4 정도가 4GB 램 지원을 본격화하지 않을까 예측하기도 했었고요. ARM의 64비트 기술이 본격적으로 접목된 프로세서가 본격화된 뒤에나 그렇게 자연스럽게 4GB 램 시대가 열리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이런 전망에 뒷통수를 치면서 중국의 ZTE가 한발 빠른 행보를 보인 거죠.




물론 단순히 하드웨어 사양이 좋다는 것 만으로 대중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건 아니지만 분명 완성도 높은 하드웨어는 구매를 자극하는 요소인 만큼 세계 최초의 4GB 램 모델, 그랜드 S II가 어떤 성과를 낼지 지켜봐야겠네요. 우리나라 제조사들이 이렇게 매서워지고 있는 중국의 자극에 어떻게 대응할지를 지켜보는 것도 주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테고요.^^

[관련링크 : Shouji.tenaa.com.cn]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