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드로플릿(Droplet), 꼭 필요한 곳에만 스나이퍼처럼 물을 뿌려주는 스마트한 스프링클러...

본문

  
반응형

우리나라는 스프링클러의 사용이 적어서 몰랐는데 스프링클러로 정원을 가꾸는 게 일상적인 미국 얘기를 들어보니 스프링클러가 사용하는 물의 56%는 아깝게 버려지고 미국인들이 한해 그렇게 버리는 물값만 265달러(29만원 정도)라고 하더군요.

제가 조사한 건 아니고 스마트한 스프링클러 드로플릿(Droplet)을 개발한 이들이 조사한 자료인데요.

이 똑똑한 스프링클러는 정원의 나무나 꽃에 물을 준다는 기본적인 방향은 다른 제품들과 다르지 않지만 물을 허투루 쓰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한방울의 물이라도 더 아끼려는 똑똑한 스프링클러, 드로플릿...




진짜 나무나 꽃이 있는 곳을 찾아 물을 주거나 와이파이를 통해 사전에 설정한 대로 물을 줄 수 있도록 하는 한건데요. 거기에 날씨 예보를 참고해 적절히 물 사용량을 제어할 수 있다는 포인트도 꽤 마음에 드네요. 뭐랄까, 물뿌리개 스나이퍼 같달까요?






덕분에 기존에 사용하던 물보다 최대 90%의 절약이 가능하다니 특히 넓은 정원 때문에 물 사용이 많다면 도입을 고려해 볼만 할 것 같네요. 특히 대단위 시설이라면 더 유용할 것 같은데요. 참고로 이 녀석의 가격은 299.99달러(32만원 정도)라고 하는데 나중에 낼 물값을 미리 끌어다 쓴다고 생각하면 괜찮지 않을까요?^^


[관련링크 : Smartdroplet.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