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페이스북으로 시작하라~ 이 정도면 절반의 성공은 되려나...?! 페북 홈 사용기... 본문

N* Tech/IT Service

페이스북으로 시작하라~ 이 정도면 절반의 성공은 되려나...?! 페북 홈 사용기...

라디오키즈 2013.04.17 07:30

페북폰이라는 예명으로 더 유명세를 떨친 모바일 페이스북 전략의 중요한 축.
페이스북의 페이스북 홈(Facebook Home)을 써보고 있습니다. 아직 국내에서는 정식으로 마켓을 통해서 다운로드 받을 수는 없지만 제가 쓰는 갤럭시 노트 2는 페이스북 홈이 정식 지원되는(-_- 이미 단말 제약을 뛰어넘는 팁들이 돌아다니는 듯 하지만) 녀석이어서 가볍게 APK를 구해서 깔아봤죠.

평소 페이스북을 그저 간간히 온라인 지인들의 이야기를 보는 정도로 활용하던터라 한마디로 적극적인 페이스북 사용자가 아니라는 생각에 페이스북 홈의 사용에 부정적인 편이었는데...



기대 이상이었던 첫느낌, 페이스북 홈...



음. 첫 느낌은 생각만큼 나쁘진 않네요.
페북 친구들이 쏟아내는 사진과 글이 앨범 아트마냥 전체 화면을 덮는 커버 피드의 깨알 같음에 무한 스와이핑으로 관심없는 글들까지 자연스럽게 읽어보게 되더라고요. 물론 스마트폰의 첫화면을 온전히 페북 홈에 내어주기엔 아깝고 불편한 편입니다. 하다못해 다른 앱 하나만 실행하려고 해도 페이스북 화면을 매번 거쳐가야 하니 만리장성 마냥 페북이라는 성채에 갇힌 느낌이거든요.



하지만 반대로 페이스북을 자주 쓰신다면 이만한 첫화면이 없겠다 싶을 정도로 페이스북 프렌들리한 폰으로 단번에 변신을 시켜주는 신통한 녀석이긴 하더군요. 커버 피드를 통해 '좋아요'나 '댓글 쓰기'가 언제든 가능하고 페북 메신저로의 연결 동선도 깔끔하고요.



허나 페이스북 외에 다른 앱을 쓰고 싶으시다면 번거로움이 꽃피실 겁니다.

설치된 앱 목록으로 이동은 물론 시켜줍니다만 폴더 구성 조차 안되는 열악한 구조다 보니 앱 관리는 불편함 투성이. 앱 목록으로 갔다고 해도 상태 업데이트가 가능할 정도로 집요하게 사용자를 압박하는 페북의 전천후 공격이 날아오는 수준이니 말다했죠.



하지만 그런 불편함 속에서도 극단적인 심플함과 페이스북 안에서의 안녕을 갈구하는 분이 계시다면 페이스북 홈을 매력적이라고 생각하실 분이 계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저야 맛만보고 지울테지만요.



아직은 불편 투성이, 하지만 다음이 기대된다...



재밌는 건 이렇게 결점투성이인 페이스북 홈도 벤치마킹해서 페북이 만든 홈화면처럼 스마트폰의 첫화면을 노리는 업체들이 나오겠다는 생각이 든다는 겁니다. 가깝게는 트위터나 아니면 구글 자신이 구글 플러스를 전면으로 끄집어 내려는 시도를 할지도 모르죠. 애초에 이런 시도를 할 수 있는 게 콘텐츠나 소셜 네트워크를 가진 이들로 한정되긴 하겠지만 그들은 과거에도 지금도 자신들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를 늘리고 그들이 자신들의 서비스 안에서 머물러주길 바랄텐데 페북의 성채는 그런 의미에서 곱씹어볼 공간이니까요. 



벌써부터 페이스북 홈을 향한 불평이나 비판이 쏟아진다고 하던데 페북이 꽉막히지 않았다면 지적된 약점들을 빠른 속도로 개선해갈테니 그런 불만은 이내 잦아들테고 결국은 최소한 절반의 성공이라는 고지에 올라서지 않을까요? 페북이 내놓는다고 다 성공하는 건 아니지만 그들만큼 첫화면에서부터 온라인 관계망을 공고하게 한다는 전략을 성공적으로 밀고 나갈 플레이어도 많지 않으니까요. 일단은 지웠다가 좀 더 쓸만해지면 다시 써보렵니다.



...암튼 매일 쏟아지는 벚꽃 사진들과 맛난 점심 메뉴들 사진. 첫화면에서 보는거 생각보다 괜찮았어요.ㅎㅎ


[관련링크 : Play.google.com]


Tag
, , , , , , ,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