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맛집 리뷰] 진짜 곱창 좋아하시는 분들은 잘 아시나요? 신촌황소곱창 종로점... 본문

N* Life/Gourmet

[맛집 리뷰] 진짜 곱창 좋아하시는 분들은 잘 아시나요? 신촌황소곱창 종로점...

라디오키즈 2013. 3. 27. 07:30

저는 순대를 제외하곤 내장류(?)를 그리 선호하지 않습니다만 함께 일하시는 주위 분들은 어찌 그리 곱창이나 대창을 사랑하시는지~ 그날도 그랬습니다. 우연찮게 저녁이나 하자는 이야기가 벼락같은 곱창 회합이 됐고 조촐하게 이 곳을 향했죠.



진짜 곱창을 판다는 그곳, 신촌황소곱창~


그나마 제가 쏠거라서 식당을 고를 권한이 있었는데요.
제게 주어진 선택지는 두가지. 종로쪽과 영동시장이었죠. 두곳 모두 나름 유명세를 떨치는 곳이라지만 제겐 낯선 이름들. 그저 집에 조금 더 가까워 보이는 종로쪽을 꼽았습니다.





그리하여 도착한 신촌황소곱창 종로점.
커다랗게 적어놓은 60년 전통이라는 글씨보다 평일 저녁부터 매장을 가득채운 손님의 숫자가 이 곳의 유명세를 말해주는 듯 했습니다. '손님 많음 = 맛집' 그런 공식 같은 게 있잖아요.





곱창과 대창을 주문하니 알아서 깔리는 것들.
천엽과 생간, 홍합탕이 둥근 상 위에 놓입니다. 이것저것 잠깐 맛본다 했더니 이어서 메인인 곱창이 불판 위에 놓이더군요.





이집의 특징이 국물이 제법 있고 양념을 많이 뿌린다는 거라고 하던데...
이 역시 곱창 마니아분들은 다 파악하고 계신 특징이겠죠? 전 아닌 편이라 늘 새롭지만요...-_-





그렇게 아주머니의 현란한 가위질로 해체된 곱창, 대창이 부추, 팽이버섯, 양파 같은 채소들과 함께 몸을 섞더니 후끈한 열을 이겨내고 젓가락을 부르더군요. 당연한 얘기지만 소주 한병을 벗삼아 폭풍 흡입이 이어졌고요.





...함께 갔던 이들은 제 표정을 보고 곱창을 정말 싫어하냐며 너스레를 떨던데 사실 저 곱창 잘 먹긴했습니다. 다만 그들만큼 먹고 싶은 회식 음식 일순위로 곱창을 놓지 않았을 뿐이죠.ㅎ





곱창은 물론이고 이렇게 볶음밥까지 깔끔하게 비워냈다는 불편한 진실.

물론 술이나 담배 같은 녀석들 모두 제가 가장 기피하는 것들이라서 술자리를 비롯해 안주류까지 그다지 사랑하지는 않지만 알콜이 있거나 없거나 알콜 힘을 빌지 않고도 하고 싶은 이야기는 하고 싶은 주의라서 수다는 밤을 셀 지경이죠.





그렇게 저녁을 겸한 반주 한잔을 걸친 3명의 회사원들은 자리를 옮겨 11시가 넘어가도록 회사 뒷이야기를 이어갔더라죠. 다음날 아침엔 회사에서 직접 구워 파는 산뜻한 계란빵으로 열었고요.

숙취 없는 산뜻한 아침. 여러분 알콜 조금씩만 줄이십시다.


...역시 술안주 관련해서는 글도 잘 안써지네요.ㅠ_ㅠ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