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진화보단 완성, 안드로이드 4.2 젤리빈과 넥서스 4, 넥서스 10을 출격시킨 구글...

N* Tech/Device

by 라디오키즈 2012. 10. 31. 07:29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반응형

프랑켄스톰이라까지 불릴 정도로 강력한 힘을 자랑했다는 허리케인 샌디.
덕분에 안드로이드는 지난해 스티브 잡스의 죽음 때문에 취소했던 안드로이드 관련 행사를 올해에도 취소하고 말았지만 결국 판올림한 새 운영체제와 새로운 디바이스를 쏟아내며 스마트 디바이스 시장의 또 다른 맹주임을 다시 한번 각인시키는데 성공한 것 같습니다.


예상대로 였던 넥서스 4, 넥서스 10...


애플만큼(요즘엔 덜하지만) 신비주의 전략을 고수하지 않는 편이긴 하지만 넥서스 4와 넥서스 10은 관련 루머를 꾸준히 쏟아낸 녀석들입니다. 특히 넥서스 4의 경우 구글이 하나의 제조사가 아닌 여러 제조사와 넥서스 스마트폰을 선보인다는 얘기부터 소니모바일 역시 그 중 하나의 후보라는 소문에 힘이 실렸던 적도 있지만... 결국은 LG전자 단독으로 낙점~



넥서스 4(Nexus 4)란 이름으로 출시됐는데요.
네번째 넥서스답게(?) 4.7인치(1280 x 768) HD IPS+ 디스플레이를 앞세운 녀석은 1.5GHz의 쿼드 코어 프로세서인 퀄컴 스냅드래곤 S4 프로와 2GB 램, 800만 화소 BSI 카메라, 2,100mAh 배터리 등의 주요 재원을 139g 무게의 약간은 동그란 바디 안에 채우고 있습니다. 듀얼밴드 Wi-Fi와 블루투스, NFC 등 기본 옵션은 다 챙기고 거기에 HDTV의 무선 스트리밍, Qi 방식의 무선 충전 기능 등의 특화 기능까지 더해서요.




최상까지는 아니지만 경쟁력 있는 스펙에 무선 충전, 무선 스트리밍 등을 더해 차별화 뿐 아니라 구글이 지향하는 레퍼런스의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이제 막 자리 잡고 있는 무선 충전 방식 경쟁에서 LG전자를 아니 Qi의 편을 들어주면서 추후 삼성전자가 선택한 무선 충전 방식과 흥미로운 경쟁을 펼치지 않을지 조심스레 추측해보게 되네요.


뭐 아직 어느 쪽도 메인이 될 상황은 아니지만 무선 충전 자체는 흥미로운 경쟁의 포인트이자 향후 스마트폰 사용성에 커다란 변화를 줄 수 있는 변곡점이 될테니까요~



그런가하면 삼성전자와 함께 만든 넥서스 10(Nexus 10)은 저가의 넥서스 7과 함께 태블릿 PC 시장에 변화를 가져올 파괴력 있는 힘을 가지고 있는 녀석입니다.




태블릿 PC에선 최고치를 찍은 300PPI의 10인치(2560 x 1600) HD PLS 디스플레이에 삼성전자가 직접 만드는 1.7GHz 듀얼 코어 프로세서 엑시노스 5250에 2GB 램, 500만 화소 카메라, 9,000mAh 배터리 등을 603g의 바디 안에 밀어 넣어 차별화된 퍼포먼스를 보여줄 걸로 기대되는 녀석이죠.


저렴함으로 애플과 아마존에 잽을 날리던 구글이 경쟁력 있는 하이엔드 태블릿 PC의 부재를 실감하고 내놓은 또 하나의 레퍼런스 태블릿 PC니까요. 굳이 따지면 무선 충전 등 넥서스 4가 보여준 유니크한 신 기능은 다소 부족한 느낌이지만 아마 저 쨍한 디스플레이의 위용을 눈으로 확인하기만해도 매료되어 버릴지도 모르죠~


속도전 보다는 완성도를... 4.2 젤리빈...


이 녀석들은 모두 레퍼런스 모델답게 구글이 공개한 따끈따끈한 운영체제를 달고 있는데요.
4.0이 4.1로 판올림 할때 아이스크림 샌드위치에서 젤리빈이 된 것과 달리 4.1에서 4.2로 판올림할때는 새 이름을 달지 않은걸 보면 상대적으로 진화는 적었다고 해야 할텐데요.



그렇다고 변화가 없진 않았습니다.^^
예컨대 태블릿 PC 같은 디바이스의 특성을 고려해 본인 외에도 가족이 함께 사용할때 구성원별로 다른 계정을 사용할 수 있는 멀티 계정을 제공하고 사진 촬영 시 파노라마 뷰 경험을 극대화한 포토 스피어(Photo Sphere)나 Swype와 같은 제스처 타이핑 기능을 운영체제에 직접 추가해 사용성을 개선하고 있습니다.


그 외에도 구글 나우(Google Now)가 보여준 실시간 검색를 보강할 항공편 정보와 예약 정보, 배송 정보 등 다양한 결과 데이터를 추가해 더욱 풍성한 검색 경험을 제공하는데도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가장 구글 다운 부분에서 경쟁력을 더욱 높이 끌어올리겠다는 얘기겠죠. 물론 멀티미디어 기능을 보강할 무선 스트리밍 같은 차별화 포인트도 선보이고 있지만 기본적인 흐름은 좀 더 안정적이고 강력한, 그래서 궁극적으로 흠잡을 때 없는 운영체제를 만들자는 곳으로 향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키 라임 파이 같이 커다란 판올림과 닉네임 대신 젤리빈을 더욱 공고히 다듬으며 개선된 사용성을 제공해 구글의 탄탄한 생태계 안에 들어선 사용자가 눈을 돌리지 못하게 만들고자 하는 것일테고요. 이렇게 2012년 하반기에 구글이 보여준 행보는 시장을 지배하는 맹주면서도 여전히 애플과 경쟁을 펼치는 상황에서 더 강화된 레퍼런스 디바이스와 개선된 운영체제를 선보이며 안드로이드 생태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것으로 정리된 것 같습니다.



...이렇게 LG전자와 삼성전자 같은 한국의 제조사들과 손을 잡고 신작을 쏟아낸 구글.

헌데 안타까운 건 넥서스 4의 경우 LTE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국내 이통사들이 출시를 주저하는 통에 해외에서 들여오는 소수의 모델이 아니면 만져보기 쉽지 않을 것 같다는 건데요. 결국 해외 구매 대행이 넥부심을 찾는 마니아들에게 손길을 펼치게 될 것 같네요. 넥서스 10이야 Wi-Fi 모델로라도 삼성전자가 출시한다면 국내에서 어렵잖게 만날 수 있겠지만요~


LTE 하나만 생각하지 말고 넥서스 4를 내어놓아라~ 이통사들아~!! -_-+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2.10.31 09:31
    레퍼런스라서 어차피 이통사들이 수정을 못하겠지만,
    무제한 요금제가 있는 국내 3G 이동통신 상품과,
    종량제 요금제가 보편화되어 있는 해외 상황에 따라 이통사 정책 차이가 아닐까요?
    아무래도 국내 이통사 입장에서는 Nexus4를 비롯한 3G폰이 이익이 덜 나는 구조니까요.
    앞으로는 ARPU가 높은 LTE 단말 & 상품(요금제)에 집중할 거 같아요.

    여튼 저는 차기폰으로 Nexus4를 유력하게 보고있어서요.
    해외 출시후를 지켜보려구요. 해외구매-국내개통 사례가 있으면,
    곧바로 구매해서 개통해야죠.
    • 프로필 사진
      2012.11.02 17:23 신고
      제법 많이들 구입하시지 않을까 싶네요.
      개인의 경우 1대는 전파인증 없이 사용할 수 있다고 하던데... 이통사들도 해외서 들여오는 것까지 막을 순 없을테니 이 녀석에게 저도 기대를 걸어보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