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블로거 간담회] 터치 대세에서 윈도우 8 기반의 바이오 듀오 11을 앞세운 소니의 하반기 바이오 라인업...

본문

반응형

윈도우 8의 출시와 함께 PC라는 플랫폼에도 적잖은 변화가 찾아오고 있습니다.
데스크탑의 퇴보에 이어 노트북이 울트라북으로 진화를 거듭하더니 이번엔 운영체제가 혁신이라 불러도 좋을 만큼 커다란 변신으로 틀을 바꾸는 작업이 진행 중인데요.

윈도우 8이 보여준 진화의 핵심은 '터치'.
그렇게 이제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를 넘어 PC나 데스크탑에서도 터치를 하는 시대를 살게 됐는데요. 윈도우 8의 출시에 맞서 여러 메이커들이 앞다퉈 신형 노트북을 선보이고 있죠.






지난 15년 넘게 자신 만의 스타일리시한 노트북을 선보여온 소니 역시 터치를 깊숙이 끌어들인 새로운 바이오(VAIO) 라인업으로 윈도우 8발 노트북 전쟁에 투신했습니다. 그 선봉에 선건 하이브리드 슬라이더 울트라북인 바이오 듀오 11. 녀석을 필두로 한 2012년 하반기 바이오 라인업을 살펴볼까요?



윈도우 8 바이오의 중심, 바이오 듀오 11...



중심에선 바이오 듀오 11은 윈도우 8을 전면에 내세우며 터치 인터페이스를 깊이 녹여낸 모델로 기존 노트북의 키보드와 트랙볼에 터치 인터페이스를 더하고 스타일러스 펜까지 제공해 PC를 벗어나 태블릿 PC나 스마트폰이 제공하는 거의 모든 주요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모두 지원하는게 눈에 띕니다.





그만큼 광범위한 사용성을 바탕으로 기존의 노트북이 제공하지 않았던 포인트에서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도록 설계되어 있는 건데요. 그 뿌리에는 역시 윈도우 8이 자리 잡고 있지만 윈도우 8의 힘을 끌어내도록 세운 날들은 여러모로 소니답습니다.


한 손가락으로도 열 수 있도록 설계된 독특한 슬라이더 디자인은 물론 11인치에 코어 i5를 탑재해 일반적인 노트북 컴퓨팅에 문제없는 사양을 제공하면서도 두께는 18mm가 채 안 될 정도로 얇고 무게도 1.3kg 정도로 가볍죠. 덕분에 필요에 따라 태블릿 PC로도 일반 노트북으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는데요.





독특한 구조를 완성하는 힌지에만 무려 80개 이상의 부품이 들어가고 내구성과 튼실한 마무리를 위해 모든 모델이 일본에서 디자인되고 생산된다고 하는데요. 예컨대 힌지를 여닫는 것만 만 번의 테스트를 거칠 정도로 꼼꼼하게 제품을 준비했다는데 독특한 만큼 한 번 더 걱정하게 되는 힌지의 내구도까지 소니의 장인 정신으로 채우고 있다는 얘기겠죠.


함께 제공되는 터치펜도 눈길을 확실히 사로잡았는데요.
본체에 직접 수납되지는 않지만, 전용 파우치나 확장형 추가 배터리에 삽입하도록 설계된 녀석은 터치스크린 위에 드로잉을 하거나 간단한 메모를 하기에 안성맞춤인 녀석입니다. 현장에서 만져본 느낌은 아직 완성도 면에서 조금 아쉽다는 거였지만, 그런 부분은 곧 개선될 수 있겠죠.






이렇게만 봐도 바이오 듀오 11은 여러 가지로 눈에 띄는 제품입니다.
크기를 고려하면 더 괜찮은 사양에 소니의 독특한 설계와 디자인이 더해지면서 여러 가지로 낯선 디바이스임에도 마치 오랫동안 보아온 바이오의 라인업처럼 익숙하게 다가오기까지 하니까요.



터치만 더했다고 사용성이 개선될까...


하지만 바이오 듀오 11을 제외한 다른 라인은 다소 애매한 느낌도 없지 않은데요.
모두 윈도우 8에 맞춰 새롭게 업그레이드한 신형 모델로 최신의 인텔 코어 프로세서로 무장했고 소니 특유의 강렬한 색채감을 그대로 드러낸 것까지는 흠잡을 때 없습니다.






노트북의 키보드를 덮고 있는 키스킨 하나에도 소니는 자신들의 색을 분명히 표현해왔으니까요. 이런 색채감은 개인적으로는 운영체제가 전면에 나서면서 왠지 고만고만해져 가는 듯한 디바이스 시장 전반에서 소니 만의 강점이라고 생각하고 있을 정도죠.

하지만 바이오 S바이오 E, 바이오 T 등이 택한 터치스크린은 터치스크린을 결합한 네이티브 노트북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면서도 이런 형태의 터치라면 실제 사용이 적지 않을까란 느낌을 받게 되거든요.





예컨대 노트북 모드에서도 키보드 앞으로 성큼 다가선 듀오 11과 달리 일반적인 노트북과 마찬가지인 다른 녀석들은 터치스크린이 저만치 물러서 있다 보니 그만큼 사용성이 떨어지지 않을까란 우려가 찾아온다는 건데요. 더 커진 멀티 터치 패드를 통해 윈도우 8의 멀티 터치 제스처를 최대한 끌어들인 것도 좋았고 앞서 늘어놨던 논리처럼 인터페이스는 한가지라도 많은 게 좋다는 생각은 유효하지만, 실효성 측면에서 뭔가 과도기적인 모습이란 느낌이 크죠.

애초에 현재의 윈도우 8과 바이오 듀오 11 같은 모델은 과도기 특유의 과도한 지향점들이 얽혀있는 모습이라서 온전히 곱게만 보이진 않지만, 시행착오가 있어야 진화가 있는 법이니 혁신의 앞에 놓인 녀석들의 행보는 앞으로도 지켜볼 예정입니다.





부디 바이오 듀오 11을 필두로 한 신형 바이오들이 새롭다는 게 꼭 좋은 것만은 아니라는 이전의 전례를 깨줬으면 좋겠습니다. 과도기의 유물이 아니라 앞으로도 계속 살아서 꿈틀거릴 매력있는 플랫폼으로 진화해가길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거든요.


개인적으로는 새 운영체제의 출시와 함께 경쟁사들의 신모델이 잇달아 출시되고 있는 것보다 노트북이나 태블릿 PC 시장 역시 경기의 영향과 스마트폰 같은 특정 디바이스로 소구되어 버리는 대중의 욕구가 윈도우 8과 그 이후 출시될 윈도우 8 오리엔트 노트북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지 않을까가 걱정이지만... 일단은 좋은 제품은 살아남을테니 시장의 흐름을 지켜보시죠.^^


[관련링크 : Sonystyle.co.kr]


반응형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