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블로거 간담회] 당신을 위한 단 하나의 카메라, 소니의 신형 미러리스 카메라 NEX-5R & NEX-6

본문

반응형

바디의 제왕, 소니가 또 한번 눈길을 끄는 신모델을 쏟아냈습니다.
동시에 미러리스 바디를 두개나 내놨으니 쏟아냈다는 표현이 어색하진 않죠~^^ 다만 바디의 제왕이란 표현이 그들을 무안하게 만들기 위한 표현은 아니라는 걸 우선 밝혀둬야겠네요.



이러니 저러니해도 후발 주자였던 미러리스 카메라를 전체 렌즈 교환식 카메라 시장에서 절반에 가까운 점유율로 끌어올린데는 소니의 공이 가장 컸으니까요. 돌아보면 실로 다양한 모델을 선보인 소니였습니다.



렌즈 교환식 카메라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열세였던 전황을 뒤집기까지 NEX-3, NEX-5, NEX-5N, NEX-7, NEX-F3... 그리고 이번에 발표한 NEX-5R, NEX-6까지 줄줄이 새로운 모델을 선보였는데요.


카메라 시장을 반전시킨 소니의 저력...


소니는 DSLR부터 컴팩트 카메라에 이르는 고른 라인업을 자랑하지만 캐논과 니콘이란 그늘에 가려  후발 주자의 한계를 드러내기도 했죠. 하지만 시장의 변화에 빠르게 대처하면서 미러리스 시장에선 독보적인 1위, 전체 렌즈교환식 시장에서 1위를 두고 다투는 즐거운 상황에까지 오르게 됐는데요.





누군가는 그들을 바디교환식 카메라를 내놓는 메이커라며 비아냥거리기도 했지만 소니가 새로운 바디를 출시하는데만 열을 올린 건 아니죠. 설령 일부는 마케팅적인 소구였다 해도 경쟁사를 압도하는 바디의 성능, 꾸준히 늘려온 새로운 렌즈군, 거기에 경쟁사가 놓친 포인트까지 챙기면서 실로 조화로운 접근으로 미러리스 시장을 리딩하며 인상적이랄 수 있는 성과를 보여주고 있는거죠.





그간 렌즈 교환식 시장에서 줄곧 1위를 달리던 캐논을 추월한 저력이 바로 그런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번 순위 바뀜이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라 시장의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생각했던 것 그런 이유에서 였는데요. NEX-5R과 NEX-6의 출시에 앞서 만든 블로거 간담회에서도 그런 장점을 유감없이 보여줬습니다.

그럼 간담회를 통해 드러난 각 모델의 특징에 대해 좀 더 얘기해볼까요~


셀카용 미러리스 NEX-F3의 진화? NEX-5R


일단 이 녀석은 가리키는 방향이 재밌습니다.
NEX 모델중 가장 많은 판매를 기록했던 NEX-5 시리즈를 계승하고는 있으면서도 180도까지 회전하는 터치스크린 때문인지 전체 구매자의 70%가 여성이라는 전설의 셀카 머신 NEX-F3를 잇고 있다는 느낌이 적지 않거든요.





주요 제원은 요렇습니다.
1,610만 화소 Exmor APS HD CMOS 센서를 기반으로 ISO 25600, 초당 10연사에 풀HD 60P 동영상 촬영, 그리고 180도로 회전할 수 있는 3인치의 엑스트라 파인 LCD 터치 스크린, 거기에 이번 NEX 라인의 차별화 포인트인 듀얼 AF(위상차 AF + 컨트라스트 AF)와 Wi-Fi 관련 기능을 더해 한층 날을 세우고 있죠.





APS-C라는 큼직한 센서덕에 선두를 지켜오던 노이즈 억제력과 화질 부분 외에도 컨버전스 시대에 맞는 편의성을 대폭 보강해 전작들의 명성을 잇는 것 뿐 아니라 시장에서의 리드를 지켜가겠다는 전략이 그대로 묻어난달까요.


NEX-7을 위협하는 만만찮은 바디, NEX-6





그런가하면 NEX-6은 최상위 모델인 NEX-7의 바로 아래 라인이라는 방향성에 충실하게 DSLR에 필적하는 사진 촬영 경험을 주겠다는데 주력한 모델입니다. 기존의 DSLR이 가지고 있는 여러 특징, 예컨대 컨트롤 다이얼이나 핫슈, 뷰파인더 등을 그대로 적용해 미러리스면서도 DSLR의 사용성을 더 많이 제공하도록 설계한거죠. 덕분에 DSLR에서 미러리스로 넘어가길 망설이는 유저들의 마음을 흔들 걸로 예상되는데요.





반전은 이 녀석의 주요 제원도 NEX-5R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거죠.
1,610만 화소 센서를 비롯해 초당 10연사나 ISO 25600 지원이나 듀얼 AF 시스템도 동일, Wi-Fi 관련 기능도 동일하거든요. 물론 다른점도 있습니다. DSLR처럼 조작할 수 있도록 추가로 다이얼을 제공하는 점이나 NEX-7처럼 전자식 뷰파인더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등은 NEX-5R과 다른 점이죠.



이렇게 간단히 살펴봐도 두 제품의 공략 지점은 확연히 나뉘는 느낌입니다.
NEX-5R이 좀 더 가벼워진 사용성에 보강된 편의성으로 여성 유저를 유혹하고 있다면 NEX-6은 미러리스가 주는 편리함이 너무 가볍고 심심하다고 생각하는 남성 DSLR 유저들에게 부족함을 미러리스의 부족함을 달래줄 녀석이라며 손을 내밀고 있다고 할까요?


지향점이 다르니 선택의 이유도 분명...






또 이번 모델이 관심을 끄는 건 이전 모델에 비해 40% 정도 가볍고 작아진 표준 줌렌즈의 존재인데요. 개선된 표준 줌렌즈 외에도 새로운 렌즈군이 추가로 출시되긴 하지만 렌즈 교환 없이 소위 번들렌즈라 부르는 표준 줌렌즈 하나만 쓰는 분들이 적지 않다는 걸 생각하면 초경량 바디로 유명세를 떨쳤던 NEX에 요런 앙증맞은(휴대성 높고 예쁜) 녀석이 기본 제공된다는 건 매력적이죠. 더욱이 초기엔 번들 세트 등을 통해서 공급될거라고 하니 다른 모델을 쓰시는 NEX 유저들은 이 신형 표준 줌렌즈에 대한 갈망이 더 크실 것 같습니다.~_~






Wi-Fi 관련 기능도 제법 매력적으로 다가왔는데요.
사실 Wi-Fi로 사진을 공유하거나 SNS로 올리는 기능은 경쟁사가 먼저 제공하진 했지만 소니가 보여준 방향성은 단순한 연동이나 공유를 넘어 스마트폰의 그것처럼 플레이 메모리즈 앱스을 통해 새로운 기능이 업데이트되는 그래서 카메라에 새로운 기능을 부여할 수 있는 확장형 서비스더군요.



최근의 카메라들이 스마트 카메라라는 개념을 더하고 있지만 Wi-Fi 자체에 접근하고 있는 반면 카메라에 새로운 기능을 부여할 수 있도록 했다는 콘셉트는 더 없이 매력적인 포인트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만큼 실제 제품이 풀리면 괜찮은 반응성을 얻을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고요~






각 모델에 대한 평가는 NEX-5R과 NEX-6가 시장에 풀리면 대중들이 알아서 내려주겠지만...

현장에서 잠시 만져본 느낌은 이번 모델 역시 전작이 드러낸 아쉬움을 개선하며 매력적인 모습으로 다가왔다는 거였습니다. 참고로 두 모델의 예약 판매는 표준 줌렌즈 키트를 기준으로 10월 29일부터 시작되는데요. 각각 99만 8천원과 124만 8천원이니 관심이 있으시다면 예약 판매를 고려해보심이 어떨까 싶습니다. 늘 그랬듯 이번에도 초기 물량이 달릴거 같아서 말이죠~^^;;


[관련링크 : Sonystyle.co.kr]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