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CJ ONE, CGV 포인트가 내 주민등록번호를 먹고 자란다고... 된장~~-_-+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혹시 영화 많이 보시나요? 그럼 보통 어떤 극장을 찾으시나요?
전 바로 집옆에 커다랗게 CGV 상암점이 자리하고 있어서 주로 CGV를 찾는데요. 오랜만에 CGV에서 영화를 보고 찝찝한 뒷맛이 남는 일을 경험했습니다.=_=;;

아마도 CGV를 이용해 보셨다면 CGV 포인트라는 걸 알고 계실겁니다. CGV에서 영화를 보면 쌓이는 포인트로 모아서 팝콘이나 영화 티켓 등으로 교환할 수 있는 포인트죠. 그리고 CGV 포인트에 좀 더 관심이 있으셨다면 CJ가 CJ ONE이라는 통합 포인트 체계로 전환하면서 이젠 CGV 포인트가 CJ ONE 포인트로 쌓인다는 것도 알고 계실테고요.



CGV 포인트는 뭔가 다르더라...



...저도 딱 그렇게 알고 있었습니다.
헌데 꼭 그렇지만은 않더군요. 회원 가입시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한 회원에게만 온전히 포인트가 지급되고 아이핀 사용자에겐 그런게 없더라고요. 맨날 포인트 유효 기간이 만료되어간다는 안내 메일을 받을 정도로 평소 이런 포인트에 그리 밝은 편이 아니어서였을까요? 최근에야 알게 된 사실인데요.


"CJ ONE 포인트로 통합 적립되는 CGV 포인트는 아이핀 사용자에게는 적립이 되지 않습니다."


이게 무슨 얘기냐면...
CGV에 가입할때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했다면 포인트도 잘 쌓이지만 주민등록번호 유출 우려로 주민등록번호의 대체 서비스인 아이핀을 이용하는 이들에겐 같은 돈으로 예매하고 영화를 봐도 포인트가 쌓이지 않는다는 거죠. 거기에 포인트 뿐 아니라 일부 서비스 이용 제한 같은 불편함도 수반되더군요.

이게 왜 문제냐고요?
아이핀은 정부가 인터넷에서 만연한 주민번호 수집의 폐해를 줄이고자 주민번호 대체 수단으로 보급한 서비스입니다. 그렇게 대체제로 보급되고 있는만큼 실상 주민등록번호와 다르게 대우받아야 할 이유가 없을텐데 포인트 적립이나 예매 서비스 이용이 일방적으로 차별을 받고 있다는게 문제인거죠.



주민등록번호 입력안하면 차별 받는 아이핀 회원...



그럼 CGV에서 이런 차별적인 내용을 안내하지 않았느냐? 그건 아닙니다.
찾아보니 아이핀 회원 가입 안내라는 항목을 통해 이런 내용을 안내하고 있긴 하더군요. 하지만 제가 납득할 수 없는 건 CJ ONE에 포함되어 회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른 모든 브랜드는 아이핀으로 가입하더라도 차별없이 포인트 적립 등이 가능한데 유독 CGV에서만 차별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인터넷에 만연한 과도한 개인정보 수집과 그에 따른 폐해, 네이트나 옥션의 해킹 사례를 굳이 되새기지 않아도 그렇게 무차별적으로 흘러다니는 개인정보 때문에 보이스 피싱의 피해를 입는 사람들이 넘치는 상황에서 이제라도 그런 폐해를 최소화하고자 과거 실명인증을 이유로 보유하도록 강제했던 주민등록번호 수집을 최소화하도록 정부가 앞장서서 움직이는 와중에 어이하여 CGV는 이렇게 독자적인 노선을 걷는걸까요?



그 이유가 궁금해 CGV 고객센터에 직접 전화도 해봤지만 납득할만한 설명을 듣진 못했습니다.
그저 주민등록번호로 사용자들을 구분하고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얘기 뿐이더군요. 이런 얘길 하면 좀 그렇지만 상담원은 아이핀이 주민등록번호 대체수단이라는 것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눈치였습니다.



그들은 언제까지 주민등록번호를 수집할까...


아무리 생각해봐도 납득이 안되는 이 문제. 아이핀 역시 주민등록번호와 마찬가지로 각각의 사용자를 구분하기 위한 방법인데 왜 아이핀 사용자에겐 포인트 적립을 비롯한 서비스 이용이 제한되어 있는 걸까요?

그동안엔 개인정보 수집을 독려(?)하던 정부였지만 해킹과 피싱 사건이 쏟아지면서 정부가 더 강하게 주민등록번호 수집을 규제하려하던데 CGV는 과연 어떻게 대응할지 궁금해 지네요. 그때까지 주민등록번호가 아니면 개인 구분이 안되어 서비스 제공이 불가하다고 야무지게 주민등록번호를 수집하려들까요? 고객들의 불편이나 주민등록번호 유출에 대한 우려는 아랑곳않고...-_-+


제가 당한 얼마 안되는 포인트 미적립 문제는 그리 큰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가도 전국의 수십, 수백만을 헤아릴 CGV 회원들이 당할 말도 안되는 차별을 생각하니 뭔가 찝찝해서 주절주절 써봤는데요. 정부가 움직이던 CGV가 정신을 차리던 이 문제는 빨리 개선되어야 할 것 같네요.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