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USB 메모리 하나가 4,200만원... 세계에서 가장 비싼 USB 메모리의 모습은...

본문

반응형

부자들의 사치스런 생활이야 어제 오늘 일도 아니고 그들의 주머니를 털기 위해 세계 최고를 부르짖으며 요상한 제품을 만드는 사람들도 끊임없이 활동하고 있는데요.




세계 최고가 타이틀을 안은 버섯이 품은 USB 메모리...


이 작은 USB 메모리도 어찌보면 그런 요상한 제품 중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32GB 용량의 USB 메모리 스틱. 제법 큰 용량이지만 가격이 최대 36,900만 달러(4,200만원 정도)에 달하는 비싼 몸값을 자랑하는 것치곤 조촐하기만 한데요.




대신~ 예상하신대로 다양한 보석이 용량의 부족함을 채워주고 있습니다.
버섯 모양의 독특한 디자인에 뚜껑을 열고 닫을 수 있도록 설계된 USB 메모리의 여기저기에 루비와 다이아몬드, 백금, 에메랄드 등 다양한 귀금속과 보석이 사용해 독특한 아름다움을 선보이고 있는거죠.


스위스의 Shawish가 만들었다는 이 USB 메모리. 분명 예쁘긴 합니다만 이렇게까지해야 하느냐는 생각은 역시 떠나질 않네요...-_- 버섯돌이님한테 슬쩍 추천을...?


[관련링크 : Bornrich.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