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아이패드 3는 없었다, 아이패드도 이젠 숫자 없이 맥북처럼 변화해갈까... 본문

N* Tech/Device

아이패드 3는 없었다, 아이패드도 이젠 숫자 없이 맥북처럼 변화해갈까...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12. 3. 8. 14:30

미국 기준으로 3월 7일. 애플의 신형 아이패드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신형 아이패드 뿐 아니라 신형 애플 TV까지 함께 등장했죠. 거기에 따라 아이튠즈와 iOS 5.1 등이 줄줄이 나왔고요.

하지만 -_-;; 뭐 그냥 그렇던데요?
과거의 스타일은 고수하고 있어 왠지 혁신이란 키워드랑 안어울리는 디자인이야 그렇다치고 이번에도 상당히 많은 소문이 소문으로 그쳤지만 그 어느때보다 많은 소문이 적중하면서 뭔가 소문과는 달라야 애플의 제품 같았던 기대가 무너진 것도 한몫한 것 같습니다.


이렇게 달라졌다, 뉴 아이패드...



일단 기존의 아이패드에서 달라진 점은 애플이 사랑하는 이름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드디어 올라섰다는 게 먼저인 듯 합니다. 9.7인치로 이전과 크기는 같지만 해상도를 기존의 1024 x 768에서 2048 x 1536으로 높이면서 264ppi로 더 쨍해진 화면을 보여주게 됐죠. 뭐 이 부분은 정말 오래~전부터 돌던 소문대로였고요.


한참 전에 누출된 프로세서 A5X도 그 이름 그대로 등장했는데요.
이 녀석은 듀얼 코어 CPU에 쿼드 코어 GPU를 탑재했다는 걸 강조하고 있던데 해상도가 확~ 높아진 것과 무관하지 않은 듯 합니다. 해상도가 높다는 건 저 같이 고해상도를 사랑하는 이들에겐 축복이지만 그만큼 많은 컴퓨팅 파워가 필요해 이 부분을 보완하지 않았다면 아이패드의 부드러운 사용성에 타격이 생겼을테니까요. 그걸 위해 더 빨라진 듀얼 코어 CPU와 쿼드 코어 GPU가 부지런히 움직일거고요.


또 카메라도 아이폰 4S와 같은 방식으로 개선을 이뤘는데요.
화소 자체도 500만 화소로 확 높아지면서 1080P 촬영까지 지원하게 됐는데요. 애플의 자랑이던 아이폰 4S 카메라가 들어왔으니 전반적인 사진 품질도 이전과는 달라진 모습을 보이겠죠. 당연히 사용성도 더 개선될거고요.


마지막으로 3G와 Wi-Fi로 출시되던 기존 아이패드에 LTE를 추가해 쾌속으로 데이터를 받아볼 수 있도록 했는데요. 문제는 그렇게 되면서 통상 10시간이라고 홍보하던 배터리 시간이 LTE 모델일 경우 9시간으로 줄어들었고 가격 역시 16GB 모델이 499달러를 지킨 반면 LTE로 가면 같은 16GB라도 629달러로 130달러나 확 높아져 버린게 옥의 티가 됐고요.

[관련링크 : engadget.com]


이번엔 안착할까, 애플 TV...



그런가하면 애플 TV도 짠하고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이 녀석도 외관은 이전과 전혀 달라지지 않아서 의아할 정도네요.-_-;; 사실 새로운 애플 TV는 아예 TV와 일체형으로 나올지도 모른다는 얘기가 없지 않았으니까요.


TV라는 대형 디스플레이를 위한 제품인만큼 콘텐츠의 해상도를 최대 1080P로 확대한게 우선 눈에 띄고요. 프로세서도 A5로 개선됐다는 것 등을 제외하면 사실 겉으로 드러나는 차이점은 많지 않네요. 아이클라우드와의 연동이야 너무 당연한 귀결인지라...


물론 TV라는 디스플레이에 콘텐츠를 전달하는 것에는 이 정도만으로 충분할 수 있겠지만 그래도 뭔가 변화가 없어 보여서 아쉽네요.설마 저만 변신을 기대했던 건가요?

[관련링크 : engadget.com]


파격을 기대하는 건 이제 무리일까...


이렇게 새로운 모습을 드러낸 애플의 두가지 디바이스.
상대적으로 변화점이 많기는 했지만 뭔가 엄청난 파격이라기보다는 예정된 수순에 따라 그저 한계단을 올라선 것 같은 느낌의 뉴 아이패드와 그만한 변화도 눈에 띄지 않는 애플 TV.

일단 하드웨어 변화에 더 민감한 제게는 그저 무난한 변신으로 밖에 보이지 않았는데. 혁신을 기대했을 많은 애플 팬들의 마음에 이 두가지 다비이스가 어떤 화학작용을 일으키고 있을지 궁금하네요.

그것도 그렇고 아이패드가 3라는 타이틀을 버린 점이 은근히 눈길을 끌던데요.
큰 폭의 변화로 틀을 뒤집기 보단 이제 스타일이 어느 정도 완성됐고 판올림 개념으로 접근하겠다는 애플의 의도가 담긴 작명 센스가 아닌가 해서요.

아시겠지만 애플의 제품 중 아이패드와 아이폰 정도가 이름 뒤에 숫자를 달고 다녔을 뿐 맥북이나 애플 TV 등은 별도의 숫자 네이밍이 아니라 출시된 햇수를 기준으로 모델 구분을 하는 식이었죠.

그마나 변화가 빠르고 차이가 분명했던 아이폰과 아이패드가 이런 흐름과 다르게 숫자로 새로움을 어필했었는데 이제 아이패드마저 아이패드 3가 아닌 그저 새 아이패드로 이야기되는 걸 보니 최소한 외형 변화는 현재의 아이패드가 완성형이 아닌가 싶네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뭐 그런저런 것보다 1차 판매 대상국에 한국이 빠진게 아쉬우신가요. 아이패드 2조차 성공하지 못했던 시장에서 새 아이패드가 선전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의문이지만요.^^;;
 
Tag
, , , , , , , , , , , , , ,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