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2012년 LG전자의 UDTV를 기대하며... 근데 콘텐츠는 준비됐을까...?! 본문

N* Tech/Device

2012년 LG전자의 UDTV를 기대하며... 근데 콘텐츠는 준비됐을까...?!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11. 12. 29. 15:00

매년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는 세계 가전 메이커들이 각축을 벌이는 CES가 열립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다양한 업체들이 2012년을 대비한 신작을 쏟아내게 될텐데요. 지난해 처음 CES에 다녀온 제가 느낀 CES의 꽃은 역시 TV였습니다. 스마트 디바이스가 화두이긴 하지만 '가전'에 특화된 전시회답게 삼성전자, LG전자 등 전세계를 호령하는 업체들이 매력적인 TV를 선보이고 있었거든요.


그런 CES 2012가 다가오면서 내년을 공략한 새로운 TV들의 정보가 흘러나오고 있는데요.
LG전자가 UDTV로 포문을 열었네요. UD(3840 x 2160)는 통상의 풀HD를 뛰어넘는 고해상도로 딱 풀HD의 4배 수준의 해상도를 자랑합니다. 또 이번에 선보인 모델은 화면 크기도 84인치로 거대해서 3D 영상을 볼때의 몰입도도 상당할 것 같은데요. 이 외에도 55인치 OLED TV도 선보이는 등 기술력을 과시하기 위한 제품들을 CES에 몽땅 투입할 거라고 하네요.


점점 가속화되는 TV의 진화...


사실 조금만 기억을 더듬어봐도 TV는 그리 빠르게 바뀌는 제품은 아니었습니다.
아직도 한번 TV를 사면 10년은 써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일단 사면 고장없이 오래 쓰길 바라는 것이 TV를 바라보는 소비자의 마음이었죠.

헌데 몇해전부터는 그 변신의 속도가 상상 이상으로 빨라졌습니다.
SD에서 풀HD로 해상도가 높아지면서 화면 크기도 쭉쭉 커졌고 3D, 스마트TV 등 꺼내드는 콘셉트도 진화를 거듭하고 있죠. 덩달아 거실의 왕자 TV의 교체 주기도 짧아졌고요. 스마트폰을 바꾸듯 거실의 TV를 바꾸라는 압박과 다름없는 수준.-_-;;


하지만 가격이 호락호락하지 않으니 이렇게 빠른 진화를 일반 소비자가 따라가기가 녹록치 않은데요. 문제는 단순히 가격에만 있지 않다는 겁니다. 아시겠지만 3D TV 붐이 제대로 일어나지 않은 이유는 3D TV를 들여놔도 이용할 콘텐츠가 절대적으로 부족해서 소비자들이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는 거였으니까요.

하다못해 공중파나 케이블 등이 3D 콘텐츠를 앞다퉈 공급했다면 3D TV는 단순한 붐을 넘어 모두의 가정에 안착했겠지만 3D 표준 문제부터 콘텐츠 부족 문제는 3D TV가 시장에 출시된지 몇해가 됐음에도 크게 나아지지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죠. 당연히 제대로 붐이 일어나지도 못하고 있고요.


문제는 언제나 콘텐츠인데...


UD도 비슷한 문제에 봉착할 가능성이 큽니다.
당장은 업스케일링 등을 통해 풀HD 영상을 확대해서 UD의 해상도를 채우겠지만 처음부터 UD 이상의 초고해상도에 맞춰서 콘텐츠를 준비하지 않으면 그 만족도는 그리 크지 않을거라는 얘기죠. 그런 면에서 우리나라는 콘텐츠 대응에 한발 늦고 있는 것 같은데요.

우리보다 먼저 HD 이상의 초고해상도 TV 개발에 힘을 쏟은 일본은 TV 제조사뿐 아니라 NHK 같은 방송사가 함께 초고해상도 TV 시대를 열기 위해 다양한 실험을 거치며 방송 장비를 개선해가고 시험 방송을 준비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글쎄요.;; 딱히 UD 등의 초고해상도 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는 별로 못들어 본 것 같네요.


물론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심히 준비를 하고 있을거라 믿고 싶지만 3D TV 초기를 생각하면 막상 저런 멋진 제품이 나와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할게 제일 걱정스런 부분입니다. 콘텐츠도 준비 안된 제품에 매력을 느끼고 돈을 기꺼이 쓸 소비자는 그리 많지 않으니까요.-_-;;

당장 84인치 TV를 사는건 저를 포함한 많은 분들에게 무리겠지만 아마 몇해만 지나도 사정권에 들어올 정도로 낮아진 가격으로 대화면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만날 수 있지 않을까 부푼 기대를 해보는데요. 모쪼록 UD 등의 차세대 디스플레이가 그저 부가 기능으로 머무는 3D 등과는 달리 온몸으로 체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PS. 경쟁자인 삼성전자는 또 어떤 제품들을 CES에 투척할지도 기대해 보렵니다.

Tag
, , , , , , , ,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