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콘텐츠부터 클라우드까지 아마존의 모든 것을 담다... 태블릿 PC 킨들 파이어... 본문

N* Tech/Device

콘텐츠부터 클라우드까지 아마존의 모든 것을 담다... 태블릿 PC 킨들 파이어...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11. 9. 29. 20:00

뭐 나올 녀석이 나온거라서인지 사실 킨들 파이어(Kindle Fire)의 출시 소식이 그리 핫하진 않았던 것 같습니다. 아니 그보다 엄밀히 말하면 국내에 들어온대도 완전한 활용에는 애로가 꽃필것 같아서 애써 관심을 누른 탓이겠죠.


단순한 온라인 쇼핑몰 이상의 기업 아마존이 최근 내놓은게 이 킨들 파이어인데요.
기존의 e북 리더인 킨들에서 파생된 이름을 가지고 있군요.


딱히 저렴하지 않은듯한 구성...



킨들 파이어는 7인치(1024 x 600)의 IPS 디스플레이와 Ti의 1GHz OMAP 듀얼 코어 프로세서, 512MB 메모리, 8GB의 저장장치 등으로 채우고 있습니다. 무게는 413g이고요. 사양만으로는 그렇게 눈길을 끌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심지어 경쟁 태블릿 PC에선 필수처럼 제공하는 카메라나 GPS, 외장 메모리카드 슬롯 등도 다 들어낸터라 199달러(23만원 정도)라는 가격도 그리 싼 것만은 아니라고 느껴질 정도죠.


하지만 이런 차이가 아마존 킨들 파이어만의 차별화로 드러나기 시작합니다.
이 녀석은 애초부터 안드로이드를 꾸려온 구글은 안중에도 없이 온전히 자신들만의 태블릿 PC 개발을 위한 아마존의 노림수거든요.


다른 출발인만큼 안드로이드 기반이라고는 해도 구글의 마켓을 이용할 수는 없지만 아마 킨들 파이어의 사용자라면 불편함을 느끼지 않을 겁니다. 이미 자신들만의 앱스토어를 오픈해서 착착 어플리케이션을 쌓고 있음은 물론이요. 그 무엇보다 강력한 아마존의 강점이 될 콘텐츠를 베이스로 깔고 있으니까요.


콘텐츠 어그리게이터의 힘...



아마존은 이미 MP3부터 영화, 전자책의 디지털 콘텐츠를 애플 못잖게 많이 제공하는데요.
1,700만 곡 이상의 노래, 10만 편 이상의 방송 프로그램을 포함한 동영상, 엘르나 GQ 같은 매거진도 한가득에 안드로이드용 게임과 디지털북까지 보고 듣고 즐길만한 콘텐츠는 다 킨들 파이어로 쏟아내겠다는게 아마존의 핵심 전략입니다.

거기에 왼손은 거들뿐이라는 듯 아마존의 또 다른 강점인 클라우드 서비스를 엮어 클라우드 스토리지와 클라우드 브라우저인 아마존 실크 등을 더해 콘텐츠 어그리게이터로서의 역할에 충실한 녀석을 완성해 놓은거죠.


그래서일까요? 어찌보면 지독할 정도로 전략적인 접근에서 탄생한 조금은 기형적인 태블릿 PC라는 느낌이 킨들 파이어에 서려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경쟁 태블릿 PC들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콘텐츠를 즐긴다면 킨들 파이어는 애플리케이션보다는 콘텐츠가 주를 이루는 뷰어로서 특화되어 있으니까요.


전략의 승리로 기억될까...


혹자는 이런 상황을 두고 경쟁 태블릿 PC들도 플랫폼 경쟁을 넘어 콘텐츠 경쟁으로 가지 않겠냐고 하지만 언제는 안 그런적 있었나요?-_-;; 콘텐츠 경쟁은 비단 태블릿 PC가 아니더라도 언제나 화두였는 걸. 다만 이렇게 치밀하게 자신들의 콘텐츠만을 바라보는 창을 만든건 아마존이 처음이 아니었나 싶을 정도로 독보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거죠.



상대적으로 저렴한 그러나 절대 가격으로는 저렴하지 않은 가격.
거기에 단말 판매 이후 디지털 콘텐츠 유통으로 막대한 돈을 벌 아마존.
본격적인 판매는 11월에 이뤄진다니 섣불리 성공 가능성을 예측하는 건 어렵지만 그저 흔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를 세상에 내놓은게 아니라 치밀한 전략을 바탕으로 신무기를 꺼내든걸 보면 아마존을 단순히 대형 쇼핑몰 정도로 바라볼 수 없는 이유가 다시 한번 증명된 것 같습니다. 킨들 파이어로요~^^

참고로 아마존 앱스토어 등을 이용하려면 미국 주소와 미국 신용카드 등이 필요한터라 아마 킨들 파이어를 단순히 국내에 들여오는 정도로는 제대로 활용하기 어려우실 겁니다. 그러니 국내 사용자시라면 너무 욕심내진 마세요.=_=;; 어차피 잘 쓸 수 없어요.

[관련링크 : amazon.com]

Tag
, , , , , , , , , , , , , , , ,


6 Comments
  • 프로필사진 PJ 2011.09.30 02:42 아마존이 가지고 있은 ㅎㄷㄷ한 컨텐츠를 생각한다면, 충분히 승산은 있다고 생각하네요..
    가격도 $200 이면 싸구려 차이나 패드를 빼면 Dell Streak 7 정도나 경쟁이 되겠네요..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1.10.04 19:51 신고 대신 저 녀석은 아마존 콘텐츠에만 최적화되어 있어서 일장일단이 있죠. 아마존을 기존에 이용하지 않았던 사람이 단순히 200달러니까 살래라고 했다면 실망하게 될거 같아요.
  • 프로필사진 autoj 2011.10.02 12:29 아 방금 주문해서 받아본 킨들3 이후 3일만에 새제품이 나왔네요. 소니 이북을 산지 2년만에 업그레드를 했는데... 그것도 킨들3가 나온지 1년이 지나서 말이죠.
    나름 생각하고 샀는데 킨들 신제품과 해상도의 차이는 없어서 후회 되지는 않네요. 디자인도 킨들 3가 더 괜잖아 보여지고 하고...(위론가 모르겠지만 ㅠㅠ)

    나름 컬러 이북을 위한 퀄컴의 미라솔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킨들 4를 기다렸는데요. 생각해보니 나온지 꽤 되는 미라솔을 장착한 기기가 그리 많지 않고, 경쟁사인 소니가 출시할 이북 신품도 컬러 전자종이가 아닌 것을 가만하면 아직은 시기 상조라고 생각해 킨들 3로 결정을 한것이 적중했네요.

    킨들 터치, 놀라운 가격에 매력은 있지만 전자종이에 터치 판넬을 덧된 소니의 제품은 경험을 한뒤라서 그냥 킨들 키보드로 만족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다만.... 킨들 파이어는 뭐 그냥 다른 타블릿 제품에 따라가는 제품이라서 관심이 그닥 없지만, 아마존의 엄청난 콘텐츠의 힘을 무시못하겠다는...ㅎㅎ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1.10.04 19:55 신고 네. 전자책은 아직 컬러로 넘어가기 쉽지 않아 보입니다.
    문제는 그 전자책 시장이 빠르게 태블릿 PC쪽으로 옮아간다는 거겠죠.-_-;; 킨들 외에 선전하는게 있었나요?
  • 프로필사진 autoj 2011.10.09 09:51 없죠. 킨들은 거대 아마존 콘텐츠가 뒤에 있으니깐요. 이번에는 터치도 한번 구매해볼 생각입니다. 가격이 너무 착해서 부담이 없네요.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1.10.10 17:25 신고 거대 아마존 콘텐츠는 국내에서 이용이 쉽지 않고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