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IFA 2011] 현지서 만난 기대작... 3D 쌍안경부터 HMD, 인터넷 TV까지...

본문

반응형

지난 글에 이어 소니 부스와 신제품 이야기를 해볼까 하는데요. 나누고(Share), 듣고(Listen), 보고(Watch), 즐기는(Play) 4가지 콘셉트로 마련된 부스는 작지 않은 규모였던 만큼 소니는 다양한 제품으로 고객들을 유혹했습니다.


많은 이들이 찾았던 소니 부스에는 소니 특유의 유니크함을 품은 제품들이 있었는데요.
특유의 유니크함이라고 했지만 사실 왠만한 메이저 기업이라면 선뜻 만들기 힘들 것 같은 제품들인지라 소니의 이런 시도들은 묘한 끌림을 만듭니다. 뭐 그런 제품도 성공을 일구면 될테니 어떤 녀석들인지 확인해 볼까요?


3D로 보는 쌍안경 등장이오...


이번 IFA도 많은 영상기기 업체들이 앞다퉈 3D 제품을 내놨는데요.
캠코더 같은 촬영기기나 TV, 모니터 등이 주류였지만 소니는 좀 더 특이한 녀석을 선보였는데요.



흡사 군용 장비같은 느낌까지 줬던 사진속 쌍안경이 그 주인공입니다. 얼핏 사진으로 보니 깜찍한 눈을 달고 있는 로봇의 머리 부분 같기도 하네요.



이 녀석은 소니의 G 렌즈와 Exmor R 센서 2를 결합해 10배 광학줌까지 지원하는 전자식 쌍안경인데 2개의 렌즈로 각각 촬영하기 때문에 3D 영상 촬영도 지원합니다.



일반 사진 촬영부터 동영상 촬영, 3D 촬영과 재생까지...
독특한 디자인이 주는 거리감만 아니라면 다양한 측면에서 활용이 가능할 것 같죠? 현장에서 잠깐 써본 정도지만 많은 이들이 이 녀석의 매력을 알아주면 좋겠다 싶은 녀석이었죠.


머리에 쓰는 스크린, HMD...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는 말 그대로 머리에 착용하는 디스플레이로 SF 영화 같은 곳에서 나오던 형태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본 제조사들이 몇번 시도했지만 대중적인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죠.



아마도 당시의 기술력이 HMD를 제대로 구현하기앤 부족했던게 아닌가 싶기도 한데 이번 IFA에서 소니가 발표한 녀석을 살펴보니 앞으로 더 재밌는 세상이 되겠다는 생각이 강해지더군요.



미려한 화이트 컬러에 과거에 비해 무게의 압박 등이 덜했던 HMD, HMZ-T1은 0.7인치의 OLED를 양쪽 눈 앞에 배치하고 5.1채널 서라운드를 지원해 현실감을 높인 제품이었습니다. 최근 트렌드에 맞게 당연히 3D도 지원하며 제법 놀라운 현실감으로 다가오더라고요.



아직 다수의 대중에게 어필하기엔 어딘가 매력이 부족해 보이는 부분도 없지는 않았습니다만 이런 독특한 시도와 도전을 멈추지 않는 장인 정신은 소니가 가진 최고의 장점이 아닌가 싶어요.


구글과 만난 소니의 인터넷 TV...


한때 소니는 TV 시장에서 천하를 호령했습니다.
지금은 국내 업체들에 따라잡혀 과거의 영광을 재현하진 못하고 있지만 여전히 다양한 TV를 내놓는 소니의 부스 한켠에 자리한 구글 TV 플랫폼을 적용한 인터넷 TV는 제 눈길을 사로 잡았습니다.


NSX-46GT1이라는 이름의 소니 인터넷 TV는 소니 특유의 매력적인 디자인에 구글 TV 플랫폼, 인텔의 하드웨어 등이 결합해 스마트 TV 대전에 나서는 소니의 한수를 지켜볼 수 있던 모델이었죠.



동시에 TV와 인터넷 사용이 가능하다거나 우리에게 익숙한 페이스북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해서 이용할 수 있는 제품이었습니다. 유니크한 키보드의 모습도 기억에 남고요.



삼성전자나 LG전자 같은 국산 메이커도 그렇지만 3D를 넘어 스마트 TV로 빠르게 시장을 끌어가고 있고 구글 역시 소니, 로지텍 등과 손을 잡고 구글 TV 플랫폼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애플 TV 등도 메이저 진입을 노리고 있는 요즘이라서인지 소니의 인터넷 TV가 더 매력적으로 다가온 것 같은데 과연 스마트 TV 시장에선 누가 웃게 될까요?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