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IFA 2011] 현지서 만난 기대작... 카테고리 창조자,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IT 시장에서 하나의 카테고리를 새로 만든다는 건 그리 쉽지 않은 도전입니다.
만드는 것 자체는 어렵지 않겠지만 시장이 받아들이고 같은 카테고리의 제품이 나오면서 대중의 사랑을 받으며 지속적인 경쟁을 촉발할 수 있느냐 하는 문제는 전혀 다른 차원의 문제니까요.


삼성전자가 이번 IFA 2011을 통해 선보이고 경쟁사와 차별화에 나선 갤럭시 노트는 그래서 더 특별해 보였습니다.


매력 돋는 갤럭시 노트...



기존의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로 담을 수 없었던 시장, 그러면서도 둘의 장점을 최대한 절충한 5인치 라인에서 출발한 영민함과 펜 입력을 더하면서 기존의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와는 차별화와 친밀함의 두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노력하던 모습이 인상적이었달까요?


손바닥 안에서 고해상도의 진가를 보여줄 5.3인치의 WXGA(1280 x 800) HD 슈퍼 아몰레드, 더 나아진 퍼포먼스를 보여줄 1.4GHz 듀얼 코어 프로세서, 1080P 동영상까지 촬영해줄 800만 화소 카메라, 더 넉넉해진 2,500mAh 용량의 배터리 등의 탄탄한 사양은 기본에 새로운 입력의 재미를 선사할 S 펜까지 기존의 스마트폰과 닮았으면서도 나름의 차이를 분명히하고 있었습니다.


실제로 만져보니 손에 착 달라붙는 느낌이었습니다.
크기를 생각하면 착 달라붙는 다는 얘기가 어불성설처럼 들리실지도 모르겠지만 심정적으로는 손에서 떼기 싫을만큼 끌리는 녀석이었죠. 실제로 제 손에서 그렇게 크게 느껴지지도 않았고요.


아마 얼굴에 대고 통화하기 시작하면 얼굴이 더 작아 보이는 효과를 얻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그런 이유가 아니라도 제가 좋아하는 상대적으로 작은 크기에 퍼포먼스나 휴대성 모두 우수하다는 점이 미디어 컨퍼런스때부터 마음 속 깊이 박혀왔거든요.


하드웨어 종결자의 위엄...



최초로 'HD' 슈퍼 아몰레드를 탑재한 갤럭시 노트는 285 정도의 높은 DPI를 자랑하는데요. 이 정도면 더 이상 높아져도 눈으로 인식하지 못한다는 300수준에 근접한 높은 수준입니다. 덕분에 갤럭시 S2가 사용한 슈퍼 아몰레드 플러스가 아닌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임에도 쨍한 화면과 높은 가독성을 보여주더군요. 이 부분은 이미 많은 분들이 기대어린 시선을 던지던 부분이죠.



그리고 본체 하단에 전용 입력도구인 S 펜을 수납하게 되어있는 갤럭시 노트는 단말을 노트삼아 펜으로 직접 필기하거나 챗온을 이용해 애니메이션 메시지를 날리거나 바탕화면이나 사진 등을 캡처해 펜으로 재가공하는 등의 다양한 액션이 가능했는데요. 노트라는 이름과 참 잘맞는 조합의 기능들이었죠.


차별화 이상의 차별화...



여러개의 디바이스 대신 꼭 필요한 하나의 스마트 디바이스로 휴대성과 사용성, 두마리 토끼를 다 잡으려는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를 스마트폰이면서 태블릿 PC이고 노트일 수 있게 만든건 이런 여러가지 흥행 요소를 적절히 섞어 썩 만족스런 결과를 제시한 덕분이겠죠.


앞서 언급한대로 삼성전자가 먼저 공격의 칼을 뽑아들었으니 경쟁사가 어떤 대응을 보여줄지 기대되긴 하지만 하드웨어 종결자의 면모를 다시 한번 보여준 삼성전자에 맞설 녀석이 당분간 나올 수 있을런지 모르겠네요.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