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블로거 발표회] 모토로라가 내놓은 첫번째 허니콤 태블릿PC 줌(XOOM)... 본문

N* Tech/Device

[블로거 발표회] 모토로라가 내놓은 첫번째 허니콤 태블릿PC 줌(XOOM)...

라디오키즈 2011.03.31 14:00
곧 KT와 SKT로 차기 모델인 아트릭스를 출시 준비 중인 모토로라.
그들이 국내 최초이자 세계에서도 최초 타이틀을 갖고 있는 안드로이드 3.0 허니콤 기반의 태블릿 PC (XOOM)을 선보였다.


기자 간담회와 별도로 블로거들에게 따로 줌을 선보이는 자리도 가졌는데 그날의 이야기를 정리해볼까 한다.


강력한 한방, 모토로라 줌...



줌은 10.1인치 디스플레이에 듀얼 코어 프로세서, 1GB 메모리 등으로 무장하고 있는 녀석으로 그간 아이패드에 온전히 내줬던 태블릿 PC 시장에서 구글의 가능성을 보여줄 녀석이다. 이 외에도 500만 화소 카메라와 곧 국내에서도 본격적으로 설치될 5GHz Wi-Fi에도 대응하는 등 하드웨어 구성은 제법 알찬 느낌이다.



줌의 사양을 정리해보면 대략 다음과 같은데...

- 디스플레이 : 10.1인치 WXGA(1280 x 800) 터치 스크린 
- 프로세서 : NVIDIA 테그라 2 1GHz 듀얼 코어 프로세서
- 운영체제 : Android 3.0 Honeycomb
- 카메라 :  후면 500만(듀얼 LED 플래쉬) / 전면 200만
- 저장장치 : 1GB DDR2 / 내장 32GB / 외장 microSD 지원 예정
- 크기 : 249.1 x 167.8 x 12.9mm                           - 무게 : 730g
- 배터리 시간 : 최대 10시간(충전 3시간)
- 기타 : Wi-Fi 802.11b/g/n, 블루투스 2.1, 3.5mm 이어폰잭등



1080P 동영상을 재생하고 720P 고화질 녹화가 가능한 줌에서 이런 하드웨어 구성 이상의 관심을 받고 있는게 바로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3.0 허니콤. 모토로라도 그런 운영체제와 UI 소개에 블로거 발표회의 상당 부분을 할애했다.


허니콤, 눈길 끈 첫모습...




그만큼 개선된 아니 태블릿 PC에 최적화된 UI로 무장한 모습이었는데 실제로 접해본 줌의 UI는 제한적인 멀티태스킹이라는 느낌의 경쟁 모델과 달리 화면을 나눠 구성한 홈화면과 태스크바 등으로  제법 높은 만족도를 안겨줬다.


플래시 플레이어 10.2를 공식 지원하고 10인치 크기의 화면 등으로 무장하면서 PC의 느낌을 그대로 전하고 있다는 것도 장점이었는데 부드럽게 전환되고 실행되는 반응속도 역시 맘에 들었다.



현장에서 직접 만져본 허니콤은 기존의 안드로이드와는 확실히 다른 느낌이었다.
일단 시원한 대화면에서 그에 최적화된 비주얼을 담았기 때문이겠지만 여기저기 배려되어 있는 사용 편의성이 더 마음을 끌었다.


성공 가능성을 예측하자면...




물론 이런 줌에게서 느낄 수 있었던게 장점만은 아니었다.
이미 많은 이들에게 지적되고 있는 무게의 압박이 걸렸는데 모토로라 줌이 은근한 묵직함을 사용자의 만족도로 얼마나 보상하느냐가 줌의 성공을 가늠하는 열쇠가 될 것 같다.


그렇게보면 줌의 성공 여부는 휴대성이나 사용성의 문제를 어떻게 보완하냐겠지만 사실 그보다 아직 태블릿 PC에 대한 대중의 관심 부족이 성공의 더 큰 걸림돌이다. SKT를 통해 3G 버전만 출시된다는 줌이 아이패드도 그리 많이 팔리지 않았던 우리나라에서 갤럭시탭을 넘어설 수 있을까? 글쎄 아직 섣부르게 낙관하긴 일러보였다.


대중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가 그들에게 줌의 장점을 얼마나 어필할 수 있느냐 또 얼마나 좋은 조건으로 가격으로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느냐 하는 가격 정책이 확정된후에야 가능성을 가늠해볼 수 있으려나? 제법 높은 완성도였지만 시장이 받아줄 준비가 되어 있느냐에는 여전히 물음표를 달아야 할 것 같다.

어쨌든 2011년 태블릿 PC 전쟁의 시작을 알린 모토로라 줌의 행보를 좀 더 지켜보기로 하자.

Tag
, , , , , , , , , , , , , ,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