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젖은 휴대전화를 30분만에 건조시키는 솔루션... 드라이어 박스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휴가지에서 휴대전화를 물에 빠트리거나 하는 사고는 왕왕까지는 아니더라고 가끔 발생한다. 하지만 극히 일부 모델을 제외하곤 대부분의 휴대전화가 방수 기능이 없기 때문에 일단 빠트리고 나면 끔찍한 상황이 발생한다.


A/S도 문제지만 당장 사용할 수 없다는게 문제. 이럴때는 드라이어로 말린다거나 바람 잘드는 곳에서 말리는 등 여러가지 꼼수를 부리게 된다. 어쩌면 작년에 소개했던 것처럼 건조를 가속화할 수 있는 쌀속에 넣어 건조 속도를 높일 수도 있을 것이다.


헌데 일본에서 이렇게 자연적인 방식 대신 앞서 소개한 드라이어 같은 방식으로 한순간에 젖은 휴대전화를 건조시키는 장비가 등장했다. 드라이어 박스(Dryer Box)라는 이름의 이 제품은 흡사 작은 냉장고나 전자렌지 같은 크기에 튼실해 보이는 외관을 하고 있다.


일본이 요도바시 카메라 매장 등에 전시되어 있는 이 제품은 어려운 조작 없이 그냥 뚜껑을 열고 젖은 휴대전화를 넣고 시작 버튼만 누르면 바로 건조가 되는 간편한 제품. 30분 정도면 완전히 침수된 제품까지 건조된다고 하는데 주의할 점이라고는 배터리를 뺀 상태로 기계 안에 넣어야 한다는 정도다.

별다른 분해 작업 없이 바로 건조가 가능하기 때문에 내부 데이터 유출 등을 막을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는데 JMC Risk Solutions가 선보인 이 제품은 일반 사용자에게 팔린다기 보다는 휴대전화 매장 등에서 젖은 휴대전화를 바로 말려주는 서비스 용도로 사용되는 모양이다.

한번 건조하는데 내는 사용료가 1,000엔(14,000원 선) 정도 한다는 걸 보면 저렴한 건지 살짝 갸웃하게 되지만 A/S 비용 자체가 더 많이 나온다면 이런 편리한 방법을 이용하는 사람 역시 많아질듯하다. 우리나라에서도 A/S 대신 비슷한 건조 서비스를 내놓는다면 많이들 이용할까?

[관련링크 : JMC.ne.jp]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8.16 20:17
    재미나긴 하지만, 바닷물이면?;;; -0-;;
    그리고 휴가지 근처의 센터들이 개념으로 구비해주지 않으면 힘들 것 같기는 하네요~ ^^
    그래도 아이디어는 참 좋은 것 같아요! ^~^
    • 프로필 사진
      2010.08.16 20:46
      배터리를 분리한 채로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씻은 후에 말리면 됩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8.17 14:08 신고
      바닷물이면님의 조언처럼 한후 말리는게죠.ㅎ
    • 프로필 사진
      2010.08.17 19:48
      예전에 사진 욕심에 들이대다 바닷물에 샤워시켰던 디카들이 생각나서 그랬던 거에요.. ㅠ_ㅠ
  • 프로필 사진
    2010.08.17 11:01
    공공장소에 광고디스플레이와 함께 비치해 놓으면 좋겠네요.
    30분간 지켜보고 있어야 하니까. 광고 집중도도 높을 듯 싶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