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옵티머스 Z, 너 만의 스타일을 보여줘~ LG전자 안드로이드폰의 성공을 기원하며...

N* Tech/Device

by 라디오키즈 2010. 7. 30. 14:00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반응형
스.마.트.폰... 모르긴 해도 이 네 글자에 가장 가슴을 치고 있을 사람들이 LG전자 그중에서도 휴대전화 관련 업무를 하는 이들일 것 같다. 어닝 쇼크라 불릴만 했던 지난 분기 LG전자의 실적 분석에 '스마트폰에 대한 대응이 늦어서'라는 무거운 꼬리표가 따라다니고 있으니 말이다.


구원투수가 된 옵티머스 Z...


내부 외부 가릴 것 없이 쏟아질 따가운 시선들, 하지만 그런 상황일수록 인정할 건 인정하고 추격의 고삐를 죄어야 하는 시기가 아닐까 하는데 그런 상황에서 등장한 구원투수 옵티머스 Z의 존재는 그래서 더 반가웠다.


사실 스마트폰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뒤졌다고 하지만 LG전자는 이미 LG유플러스를 통해 옵티머스 Q를 내놓으면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바 있다.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이슈가 잠깐 불거지긴 했지만 프로요 지원까지 약속하며 구매자의  마음을 품었고 스마트폰 사용자층이 취약한 LG유플러스라는 약점에도 불구하고 괜찮은 성과를 냈던 것. 그 후속으로 SKT와 KT 고객들과 만날 구원투수가 옵티머스 Z인 셈이다.


시크하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


도회적이고 시크한 이미지. 날렵하게 떨어지는 직선과 메탈과 실버의 투톤으로 마무리된 스타일은 남녀 가리지 않고 잘 어울릴 것 같은 매혹적인 스타일. 옵티머스 Z는 그렇게 크지도 작지도 않은 크기에 11mm의 두께로 그립감 측면에서도 부족함이 없었다. 이전에 잠시 만져본 테스트폰의 느낌이 딱 그랬었고...^^;;


그런 옵티머스 Z 만의 스타일 안에 담긴 사양을 짚어보면 우선 1GHz의 스냅드래곤 프로세서와 3.5인치 크기의 HD LCD가 눈에 띈다. 그리고 500만 화소 카메라와 지상파 DMB, 돌비 모바일 지원 등을 꼽을 수 있는데 화면이 조금 작은 듯 하지만 그만큼 휴대성 등에 이점을 갖게 될 듯.

하지만 이런 사양 자체가 뛰어나다라고 표현하긴 좀 애매하다. 전반적인 사양이 경쟁 모델들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수준이기에 아니 그만큼 스마트폰의 하드웨어 사양이 표준화된 상황인 탓이라고 해야할 듯하다.


옵티머스 Z의 유니크한 앱들...


진짜 옵티머스 Z가 눈길을 끄는 부분은 하드웨어가 아닌 특별한 기능을 가진 어플레케이션이 아닌가 싶다. 스마트폰 시대답게 차별화된 어플리케이션을 선보이고 있기 때문인데...


블루투스와 케이블 등으로 PC와 휴대전화와의 연동을 극대화한 '스마트 쉐어링'을 비롯해 카메라로 전방을 촬영해 투명한 문자 메시지창을 만들어주는 '로드 타이핑',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의 숙원(?) '스크린 캡처' 기능 등 편의성 높은 기능들을 모아두고 있으니 말이다.

여기에  LG전자가 구축한 전용 앱스토어인 'LG앱스' 등을 통해 유니크한 추가 어플리케이션도 만나볼 수 있을 듯 한데...


옵티머스 Z 만의 길을 걸었으면...


부족함이 없는 사양, 전작인 옵티머스 Q와는 달리 쿼티가 빠지긴 했지만 그래서 더 얇아진 외모와 스타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옵티머스 Z. 하지만 그 출시와 맞물려 걱정되는 건 옵티머스 Z의 등장 앞에 놓인 최근의 시장 분위기다.


사람들 머리 속에 온통 갤럭시 S와 아이폰 4만 가득한 상황인지라 그런 시장의 기대를 뒤집어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은 옵티머스 Z의 미래가 못내 불안하다는 건데 옵티머스 Z의 무거운 어깨가 언제쯤 가벼워질 수 있을지.

허나 언젠가는 뒤집어야 하는 상황이라면 옵티머스 Z가 자신만의 유니크함을 살려 그저 그런 안드로이드폰이 아닌 LG전자 만의 아이덴티티가 녹아든 아이콘으로 자리잡고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어줬으면 한다. 그래야 LG전자 만의 유니크함을 살린 넥스트 스마트폰을 기대할 수 있을테니...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7.30 14:46
    디자인보면서 초콜렛폰 생각이 났어요. ㅎㅎ
    그나저나 QWERTY는 역시 블랙베리죠. =)
  • 프로필 사진
    2010.07.30 15:28
    이거 레티나 디스플레이 달고 쿼티달고 나왔으면 했는데.. 역시 바램은...바램일 뿐 인건가요... ㅠ-ㅠ
  • 프로필 사진
    2010.07.30 16:06 신고
    갠적으론, 양 옆 은색 처리한 부분이 넘 촌스러웠다는;;;
  • 프로필 사진
    2010.07.30 17:27
    설리 인가?
  • 프로필 사진
    화면크기도 고작 3.5인치에 배터리용량도 작은데
    갤럭시s보다 무게는 무겁고 아이폰4보다 두껍고..
    레티나도 사몰레드도 아닌데 출고가는 쩝..
    딱히 장점을 못 찾겠는게 엘쥐의 기술력이 고작 이거밖에 안되나 싶은..
    나중에 싸게 풀리면 고려를..( 그래도 진리의 설리니까~)

    엘쥐의 외형디자인 능력은 세계적이지만
    배터리용량, 사용시간, 화면크기와 두께는 물론 가격경쟁력까지 엘쥐 휴대폰의 기술적 경쟁력은 갈수록 바닥을 드러내는것 같습니다..
    스마트폰시장에서의 뒤쳐짐이 단순히 전략부재의 차원이 아닌것 같아요.. 나오는 제품이 하나같이 임팩트가 없는게..
  • 프로필 사진
    2010.08.01 06:28
    역시나...
    국내 기업들은...
    전자기계 공장일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네요...
    • 프로필 사진
      2010.08.10 12:13 신고
      흠. 일방적인 평가절하보다는 대안제시나 하다못해 기대를 걸어주는게 더 낫지 않을까요? 무조건 안된다고만 하시는 건 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