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분발의 키워드, 옵티머스(Optimus)로 하반기 스마트폰 전쟁을 준비하는 LG전자... 본문

N* Tech/Device

분발의 키워드, 옵티머스(Optimus)로 하반기 스마트폰 전쟁을 준비하는 LG전자...

라디오키즈 2010. 7. 5. 14:00
LG전자가 하반기 LG전자의 스마트폰 라인업의 대표 키워드로 '옵티머스(Optimus)'를 꺼내들었다. 옵티머스는 이미 옵티머스 Q 등으로 익숙한 LG전자의 스마트폰 브랜드.

앞서 선보인 모델의 성적이 좋은 만큼 이제 막 사용자들에게 각인되기 시작한 옵티머스 브랜드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로 이어지는 신규 제품군의 메인 브랜드로 가져가기로 했다는 얘기인데...


안드로이드폰으로 선공...

그들의 분주한 움직임은 곧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낼 것 같다.
3분기 중에 우리나라를 포함한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옵티머스 원 위드 구글(Optimus One With Google)'이라는 전략 모델을 선보이게 되는데 얼마전 모습을 드러낸 안드로이드 2.2 프로요에 최적화된 형태로 전세계 120여개 이통사를 통해 출시된다니 가히 글로벌한 프로젝트라 하겠다.

옵티머스 원 위드 구글


이외에도 좀 더 대중적인 모델인 '옵티머스 시크(Optimus Chic)'도 준비 중이며 안드로이드 2.2 이후 버전에 대해서도 구글측과 협업을 강화한다니 구글과 모토로라 혹은 구글과 삼성전자의 협업 이상의 결과물을 내주길 기대해봐야 겠다.

해외에서 뿐 아니라 국내 시장에서도 올 하반기 출시 예정 모델만 4종을 줄세워 둔 상태로 옵티머스 Z를 제외하곤 다 안드로이드 2.2 이상의 최신 버전으로 출시될 예정이라고 한다.

특히 4분기 중에는 모토로라의 드로이드 X 등에 사용된 Ti의 OMAP3630 프로세서를 탑재한 3.8인치 디스플레이 최고 사양 모델을 출시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하는데 아직 많은 부분이 베일에 가려져 있긴 하지만 이제 막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고사양 안드로이드폰 경쟁에 LG전자 역시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후공은 윈도우폰 7과 태블릿 PC...

한편 선공을 안드로이드폰이 맞는 사이 후공을 위한 새 아이템도 준비 중임을 밝혔다.
국내에서는 운영체제 한글화 등의 이슈로 금년내 출시가 불가능하지만 해외에선 출시 시기만 저울질하고 있는 분위기의 윈도우폰 7 출시를 연내로 못 박은 것.

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탑재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의 출시 계획 역시 공식화하며 스마트폰으로 넘어오면서 다소 뒤쳐진다는 외부의 시선을 의식하며 분위기 전환을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적극적으로 어필하는 모습을 보였다. 갤럭시 탭 등과 경쟁하게 될 이 모델은 최고 사양이라는 측면을 강조하며 날을 세웠는데 과연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런지 지켜봐야 할 듯 하다.

옵티머스 Z


또 옵티머스 Q의 운영체제 업데이트 일정도 명확히 했는데...
일단은 8월 중으로 안드로이드 2.1로 업그레이드한 후 올해가 가기전에 옵티머스 Z의 2.2의 업데이트와 동시에 2.2로의 업그레이드를 하겠다는 것. 그 동안 내부적으로 안드로이드 2.1 업데이트만 바라보고 개발해왔을 여러 서비스를 한번에 뒤집고 2.2용으로 다시 개발하기 보다는 2.1 업데이트로 일단 숨을 고른후 지원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선두 탈환을 위한 부단한 노력...

LG전자는 휴대전화 시장의 성장과 함께 높은 판매량을 바탕으로 빠르게 메이저에 들었고 세계 시장에서의 반응도 좋았다. 하지만 스마트폰 시장으로 반전된 이후에는 과거 만큼의 인상적인 제품을 내놓지 못한다는 차가운 시선을 받아야 했다.

더욱이 삼성전자 등이 바다와 같은 자체 운영체제를 준비하는 와중에도 안드로이드와 윈도우폰 7 등 외부 운영체제에 치중하면서 단말을 넘어 운영체제와 플랫폼 싸움으로 번져가는 모바일 전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겠냐는 공격까지 받아왔다.

옵티머스 시크


하지만 지금처럼 경쟁이 첨예한 상황에서 섣부른 기술과 노하우로 스마트폰 시장에 새로운 운영체제를 던지는 일이야 말로 더 위험한 도박이 아닐까? 덮어놓고 내놨다가 시장의 된서리를 맞을 바에야 격랑의 한가운데서는 잠시 숨을 골랐다가 진중하게 움직이는게 더 나은 판단이 아닐까 생각된다.

그래서 LG전자가 최근 추구하고 있는 가능성 있는 운영체제로의 전력 투구가 더 나은 판단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여기에는 가볍게 움직이기엔 작지 않은 몸집인 만큼 훗날 자체 운영체제를 들고 나오더라도 시장의 요구에 부합할 수 있을때 움직여줬으면 하는 개인적인 바람까지 담겨있다 하겠다.

아무튼 경쟁이 격화되는 시장 환경 속에서 LG전자는 글로벌 전략 모델 옵티머스 원 위드 구글를 필두로 다수의 옵티머스 제품군과 윈도우폰 7 계열 제품으로 시장의 흐름을 바꾸겠다는 전략을 꺼내들었다. 시장이 LG전자의 생각대로 움직여질지는 좀 더 지켜봐야 겠지만 일단은 실리와 이상 사이에서 분전하고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이 본 궤도에 올라 성공적인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해 본다.

[관련링크 : LGE.co.kr]

7/5 구글 코리아 메인 노출

13 Comments
  • 프로필사진 가눔 2010.07.05 14:15 아...옵티머스가 Q만 있는 게 아니라 후속기종(?)들이 예정된 거였군요.
    흠흠...왠지 기대하게 되는군요.^^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0.07.07 13:29 신고 옵티머스 브랜드로 계속 새 모델이 나올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어째 계속 삼류할 모양.. 2010.07.05 18:41 당최 스마트폰임에도 출시되는 모델이 왜 이렇게 많은지.. --;
    차이 낼거라고는 고작 cpu 클럭과 내장메모리, 화면크기도 1인치도 안 나면서
    정작 가격차이는 얼마 나지도 않을텐데.. 에효..
    보급형이라니 얼마나 싸게 나오는지 기다려보죠

    일단 안드로이드폰은 3.0출시이후로 잡는게 가장 좋을거 같네요
    구글이 가는 방향이 어떤건지 윈도폰7의 방향도 봐야하구요..
    그전에 아이패드 나오면 다 없던 길로 하고 아이패드구입!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0.07.07 13:30 신고 그렇게 보시면 그렇지만...
    달리 보면 그만큼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이 많아진다는 장점도 있지요. 쿼티가 필요한 사람, 그렇지 않은 사람. 특정 디자인을 선호하는 사람 등 은근히 사람들의 요구는 다양하니까요.
    단일 모델로 다 사로잡긴 어려울거에요.

    -_- 근데 아이패드는 통화를 못하실텐데... 블투로 한다고해도 좀 안습일거 같고.ㅎ
  • 프로필사진 그런데 2010.07.05 23:05 안드로이드는 버전업이 너무 자주있는것 같고, 국내 3사는 버전업에 대해서는 소극적이라 안드로이드에 대한 기대감이 적음. 먹튀...
  • 프로필사진 Draco 2010.07.06 13:05 국산 안드로이드폰은 이제야 시작이고, 앞으로 버전업해준다고 약속도 대부분 다 되어 있는데, '버전업에 소극적'이라는건 무슨 말씀이신지 모르겠군요.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0.07.07 13:32 신고 =_=;; 그러게요. 최소 2.2까지는 다 업데이트 해줄텐데요. 초기 일부 모델을 제외하곤...
  • 프로필사진 김태공 2010.07.05 23:23 옵티머스의 디자인은 심플한 것이 맘에 들긴 하는데..
    도대체 언제까지 다른 회사 눈치만 보고 살아갈 것인가??
    독자적인 노선을 가야지 않겠는가?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0.07.07 13:33 신고 경쟁사의 눈치를 안보고 사업을 하는게 말처럼 쉬운 일인지 모르겠네요.;; 독자적인 노선을 고집하는 것도 그만한 역량이 없다면 위험한 도박이죠. 도태되기 딱 좋은...
  • 프로필사진 옵티머스 2010.07.08 22:01 흠.. 잦은 업그레이드,제조사마다 UX를 커스터마이징을 다르게 해서
    앱개발 할때마다 기계마다에 맞춰서 만들어야 하고.. 그럼 계발자들 의욕이..
    역시 아직 안드로이드는 시기 상조.. 3.0나오고 나서 봅시다.
    그때도 잦은 업글하면 ㅅㄱ...망고나 윈모7이나 봐야겠네요..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0.07.11 15:51 신고 개발자들이 다 대응은 못하겠죠. 결국 잘나가는 특정 모델에 더 사용자가 몰리면서 키 플레이어 위주로 재편되지 않을까요? 그때까지 시장에 자리를 잡는게 누구냐가 관건일 듯 하고요.@_@
  • 프로필사진 올레 2010.07.27 17:21 옵티머스 z 디자인과 성능이 기대되는 것은 사실입니다. LG만의 디자인이 z를 통해 계승되고 있다는 느낌도 들고 미니멀하고 강한 느낌이 스마트폰이라는 이미지와 매치되는 것 같고.. 다만 아이폰과 갤럭시s가 선두주자로 지나치게 부각이 되어 있어 동일선상에서 평가되기가 어렵다는 점이 단점이 될 것 같습니다. 옵티머스원은 베일에 쌓여 있지만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니 기대해도 될만한 제품일 듯합니다. 첨단기술의 과시장이 되어버린 스마트폰 시장에서 기술과 함께 진정으로 소비자, 고객 가치를 제공해 줄 수 있는 폰이 나왔으면 하고 기대해 봅니다.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0.07.30 17:24 신고 그들과 최대한 차별화해야 옵티머스 Z만의 자리 잡기에 성공하지 않을까요? ^^ 꼭 그래줬음 좋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