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Live 리뷰] SNS와의 결합으로 더 강해진... 라이브 메신저 & 에션셜 2011

본문

반응형
한때 전국민이 쓰던 메신저, 마이크로소프트의 MSN 메신저.
외산 서비스가 1위를 하기 힘든 시장임에도 많은 사람들을 거미줄같이 엮으며 메신저로 대화를 나누고 소통하는 즐거움을 줬던 녀석. 하지만 무료 문자메시지를 앞세운 네이트온의 성장 이후 MSN 메신저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경쟁자가 국산이라는 이유로 홈어드밴티지를 누리는 상황에서 킬러 서비스의 부재까지 겹치며 경쟁력이 급격히 약해져 버린 것이다. 이후 물밀듯이 사람들이 메신저를 갈아탔고 지금은 2인자 자리에 만족하고 있는데 이후 라이브 메신저로 이름을 바꾸며 분위기를 일신하고 무료 문자메시지 서비스 등도 연동했지만 한번 떠난 이들을 붙들진 못했었다.


킬러 서비스는 SNS 연동이다...

자. 그런 라이브 메신저가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고 있다.
기존의 업데이트가 일부 디자인 수정 정도의 느낌이었다면 이번에는 큰폭의 개선과 함께 킬러 서비스까지 추가한 상태. 바로 유력 SNS 서비스들과의 폭넓은 연동이 그것이다.


새로운 라이브 메신저를 켜면 첫 화면부터가 지금까지와는 확 다르다.
아니 뭔가 무지무지 넓어진 화면에 메신저 친구와는 관계 없어 보이는 글과 사진, 동영상이 가득하다. 그 디자인이 살짝 준HD, 윈도우폰 7 등 최신의 UI와 닮아있는 것도 인상적이지만 혹 이런 커단 화면이 부담스럽다면 컴팩트 모드로 이전처럼 이용할수도 있다.


찬찬히 살펴보니 내가 라이브닷컴에서 연동시켜둔 SNS 서비스들이 들어와있다. 특히 페이스북이나 티스토리, 다음 등 국내외 서비스들에서 나와 내 지인들의 업데이트 현황이 일목요연하게 정렬되어 있는 것이다.

이렇게 메신저에서 다른 SNS 서비스들의 업데이트 상황을 일목요연하게 확인할 수 있다는 것 SNS를 열심히 사용하는 이들에게는 제법 매력적으로 다가설 듯 하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메신저와 SNS 연동을 강화한 것도 그런 이유에서였을게다.
굳이 여기저기 SNS 서비스들 찾아다니지 말고 라이브 메신저에서 한꺼번에 관리하라는 것.

지인의 업데이트 내역에 댓글을 달거나 페이스북 친구들에게 메시지를 보낸다거나 하는게 가능하니 바야흐로 SNS 종합 관리센터란 느낌인데 국내에 불기 시작한 SNS 서비스의 인기 바람이 새 메신저에 얼마나 힘을 실어줄 수 있느냐가 재기의 관건이 될 것 같다.


더 나아진 패키지, 라이브 에션셜...

한편 최근 라이브 메신저를 써봤다면 부록처럼 따라오던 어플리케이션들을 기억할 것이다.


라이브 메신저 외에도 전용 메일 클라이언트인 Windows Live Mail부터 은근히 많은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Windows Live Writer, 거기에 간단한 동영상 편집이나 사진 관리 등을 할 수 있는 Windows Movie Maker와 Windows Photo Gallery까지 안쓰는 이들에겐 저게 뭐지라는 반응을 이끌테지만 그 중 몇가지는 꾸준히 써주는 내게는 제법 괜찮은 무료 어플리케이션 패키지였는데...


새로워진 라이브 에센셜은 툴바부터 확 달라진 느낌이었다.
새로운 툴바의 이름은 Bing 바. 툴바를 그리 많이 활용하는 편은 아니지만 익스플로러 외에도 파이어폭스까지 진출한 새 툴바는 메신저 등과의 연동을 강화하는 모습이었던 것.


동영상 편집기인 무비 메이커나 포토 갤러리 역시 리본 UI 등을 적용하며 마이크로소프트의 통합 디자인으로 옷을 갈아입었고 외부 서비스 연동 강화 등으로 편의성을 보강한 모습이었다.


연결하고 강화하라...

앞서 살펴봤던 핫메일 2011도 그렇고 마이크로소프트가 새로 선보인 라이브 메신저 2011과 라이브 에센셜 2011 모두 가장 큰 개선 포인트는 타 서비스와의 유기적인 연동 강화였다.

점점 관리하고 챙겨야할게 많아지는 세상.
관리하는 SNS만 몇개씩 되는 상황에서 이들을 한곳에서 다 관리할 수 있게 지원해 시간과 노력을 줄여주고 자신의 문서나 동영상을 내외부 서비스로 편리하게 내보내고 가져올 수 있도록 해 사용성을 높이는 모습으로 연동 강화라는 방향성이 더 와닿았는데 문제는 실제 사용자들이 이 부분을 얼마나 절실히 필요로 하고 요구했었느냐가 아닐까 싶다.

4억명의 사용자가 이용 중이라는 페이스북만 해도 아직 국내에서는 탐색전의 느낌이 더 날 정도이니 일부 SNS 사용자가 라이브 메신저를 선택한다고 해서 지금의 국내 메신저 시장 판도를 바꿀 수 있을까라는 한계가 먼저 떠올랐다는 얘기인데...

그런 현실론 앞에선 이번 업데이트 역시 당장 파괴력을 발휘하긴 어렵지 않을까 생각됐지만 트위터를 위시로 시작된 외산 SNS에 대한 관심이 국내 시장에서 파괴력을 드러내고 있는 것처럼 SNS 연동의 달콤함이 메신저 사용자들에게 어필하기 시작하면 1위 탈환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고 생각하는 '선도적' 이미지를 회복하며 왕좌에 복귀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게 된다.

[관련링크 : Windowslivepreview.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