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아이폰이 무서운 이유는...? 그들의 에코 시스템...!!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아이폰이 언제 출시되느냐를 놓고 매일 같이 오고가던 소위 떡밥이 조금은 잦아든 느낌이다. 이젠 언제든 출시되긴 할거다라는 기대가 거의 기정 사실로 받아들여진 덕분인 듯 한데...

아이폰은 그 자체로도 혁신적인 UI와 기능성을 제공하지만 그 위에 얹혀지는 다양한 앱들과 넘쳐나는 주변기기, 또 아이튠즈를 필두로 한 디지털 콘텐트 유통까지 다양한 부분에서 세상을 아우르고 있다. 자신들만의 확고한 에코 시스템(생태계)으로 세상을 뒤엎고 있다는 이야기다.

최근 웹 2.0 서밋에서 공개된 모건 스탠리의 Economy + Internet Trends를 보면 그런 에코 시스템의 위력을 다시금 실감할 수 있는데...


철옹성 같은 아이폰의 에코시스템...

모건 스탠리의 메리 미커가 정리한 프리젠테이션에 따르면 경쟁이건 비경쟁이건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가 구축한 에코 시스템은 경쟁사들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터치 이전의 아이팟의 성공을 우린 모두 기억하지만 아이팟과 아이폰을 비교한 그래프는 하늘과 땅이라도 좋을 만한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미국인들의 업무 패턴을 바꿨다는 평가를 받는 블랙베리조차 바닥에 깔려버린 에코 시스템 구축에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는 경이로운 그림을 그려낸 것이다. 그나마 하드웨어 제조사와 게임제조사가 상생할 수 밖에 없는 구조를 가진 게임기 보다도 앞서는 그들의 시스템은 이제는 무너트리고 싶어도 무너트릴 수 없는 철옹성처럼 느껴진다.


모바일 인터넷 시장의 성장 속도도 대단하다.-_-;;
과거의 성공기가 모두 바닥에 깔릴 정도로 단시간 만에 그들은 모바일 인터넷 시장의 성장을 견인해냈다. 전설적이었던 AOL이나 일본의 i-mode도 그들의 성장만큼 극적이진 못했다.


이통사에겐 부담스러울 애플의 에코 시스템...

허나 이런 상장 속에서는 애플 만큼 실속을 챙기지 못한 AT&T도 있었으니...


아이폰을 서비스한 이래 그들의 무선 인터넷 사용량은 무려 50배나 늘었지만 무제한 요금제 등의 사용이 많았던 덕분에 실질적인 재미를 보지는 못했다. 물론 다른 부분의 효과를 거두긴 했겠지만 그런 이유 때문에 이통사는 돈을 못벌고 애플만 재미를 본다는 비아냥, 아니 경계심이 아이폰 출시에 앞서 찾아들고 있다.

MS Economy Internet Trends 102009 FINAL

어쩌면 이런 경계심은 국내에서도 현실로 드러날지 모른다.
아이폰 도입을 통해 이미지 쇄신을 노리는 KT의 1차적인 전략과는 맞아 떨어지더라도 이후 시장의 향방은 결국 애플의 손아귀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가능성이 높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이미 애플의 에코시스템 안에서 성공을 꿈꾸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여전히 아이폰의 국내 입성을 두팔벌려 환영하는 이들이 많다.

그래서 이통사들은 앞에선 애플과 손을 잡고 뒤로는 애플 주도의 그림을 허물기 위해 안드로이드 등의 대항마를 키우고 있나보다. 이통사와 애플은 여전히 여러가지 의미에서 가깝고도 먼 존재인 듯 하다. 지금의 그림을 흔들지 못하면 이통사는 결국 애플의 수족으로 머물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 작금의 현실을 이통사들은 어떻게 헤쳐나갈까.

[관련링크 : Techcrunch.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10.22 16:50
    이제는 확실히 앱스토어는 하나의 거대한 시스템으로 자리잡힌거 같습니다.
    애플마저도 이제는 도저히 손쓰기가 어려울 정도로 커졌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말이죠..
    • 프로필 사진
      2009.10.24 22:01 신고
      그러나 모든 배후에는 애플이 도사리고 있는걸요.
      그들이 컨트롤 못할리가 없다고 생각해요.ㅎㅎ
  • 프로필 사진
    2009.10.22 18:42
    하지만, 애플이 MS의 CE나 안드로이드 처럼 벤더 독립적인 OS로 뒤바뀌지 않는다면 한계에 부딪치지 않을까 싶습니다. 반대로 말하면 벤더 독립적인 OS로 탈바꿈한다면 MS의 윈도우즈나 DOS가 누렸던 아성을 애플이 가져갈 수 있을텐데 하는 생각이 듭니다. 혹자는 언제나 남주기는 싫고 자기네들이 다 먹기 위한 2등만을 고수하려는게 애플이라 그런다는 얘기도 듣긴했는데.. 글쎄요. 아무튼 무선인터넷 시장을 본격적으로 견인 시킨것이 애플이란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죠. 그러나, 결국 그 덕은 구글이 보지 않을른지..하는 생각도 듭니다. 결국 무선인터넷도 구글에서 검색을 할테니까요. 구글이 800mhz경쟁에서 쇼했던것도 애플의 성공으로 간단히 해결된듯. 이제 중요한것은 국내의 무선인터넷 시장이 어떻게 바뀌어갈까가 화두겠죠.
    • 프로필 사진
      2009.10.24 22:05 신고
      네. 일견 공감합니다.
      애플의 폐쇄적인 움직임이 스스로의 운신을 좁게 만들 수 있을텐데 그럼에도 야금야금 세력을 늘려가는 걸 보면 확실히 대단하죠.

      구글과의 일전은 피할 수 없을테고... 아주 대단한 전쟁을 펼칠걸로 기대하고 있습니다.@_@ 기업의 경쟁이 소비자들에게 가져다 줄 달콤한 열매만 기대하고 있어요.
  • 프로필 사진
    2009.10.22 21:06
    우리나라 아이폰이 출시되면 저런 파급효과가 나타날까 의문이긴 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9.10.24 22:09 신고
      단기간엔 쉽지 않겠죠.
      우리나라엔 아이튠즈는 들어오지 않았잖아요.^^
      그리고 관련 업체들도 애플을 내버려 두지 않을테고요. 아시잖아요. 여전히 국내엔 내수를 꽉쥐고 있는 연합세력이 건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9.10.23 02:25
    애플의 아이폰을 통한 성공은 이통사들과의 경쟁구도에서의 승리라고도 볼 수 있지만, 고객에게 주는 가치측면에서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수익성만을 생각하며 자신들만의 틀안에서 그저그런 가치를 주던 기존 이통사에 비해 획기적인 가치를 주는 애플이 고객의 폭발적 호응을 얻는 것은 당연하다고 봅니다.
    인터넷이 주는 효익은 그간 유/무선 전화서비스의 사용자들에게는 별로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통신회사들의 닫힌 구조때문이죠. 그 닫힌 구조가 깨어지고 있으니 이제 이동통신뿐 아니라 통신산업 전체적인 재편이 이루어질것으로 보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09.10.24 22:14 신고
      애플이 그 단초가 될수는 있겠죠.
      허나 쉽진 않아보입니다. 애플이 특정 회사와만 계약한 게 아니라 나라마다 여러 업체들과 손을 잡기 시작하면서 결국 애플의 파급력만 커질뿐 이통사들은 자꾸 애플에 의존하는 형국이 될 것 같아서요.

      벌써 그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전략들도 쏟아지고 있고요. 다만 그 경쟁은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신호를 던져줄거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잘 됐음 좋겠어요.~
  • 프로필 사진
    2009.10.30 17:23
    이번 실적 흑자도 아이폰이 역할이 클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