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노키아도 뛰어든 격랑의 넷북 시장... 그 첫모델은 부클릿 3G(Booklet 3G) 본문

N* Tech/Device

노키아도 뛰어든 격랑의 넷북 시장... 그 첫모델은 부클릿 3G(Booklet 3G)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09. 8. 25. 09:00
수익을 위해서라면 새로운 시장에 뛰어드는 것도 마다않는 그들. 노키아(Nokia)가 자신들의 주력 시장이었던 휴대전화 시장 이후의 먹거리를 고민하면서 넷북을 꺼내 들었다.

그간 소문으로만 등장했던 노키아표 넷북이 9월 2일 열릴 예정인 노키아 월드(Nokia World)를 통해 드디어 모습을 드러내게 되는 것이다. 그들의 새로운 넷북의 이름은 부클릿 3G(Booklet 3G).


인텔의 아톰 프로세서를 채택한 넷북인 부클릿 3G는 10.1인치 화면과 12시간 이상의 긴 사용 시간, 채 2cm가 안되는 얇은 두께에 외장을 알루미늄으로 장식하며 낮춘 1.25kg의 무게 등을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그보다는 그들의 특기인 3G 통신에 최적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HSPA와 Wi-Fi 등 다양한 통신환경에 기본으로 대응할 뿐 아니라 블루투스와 GPS 등 다양한 기능까지 담고 있다. 거기에 기본적으로 노키아의 휴대전화와의 연동도 가능하다.




또 웹캠을 통한 화상 통신 지원을 비롯해 HDMI 포트를 통해 HD 영상을 외부에서 재생할 수 있도록 했으며 자사의 Ovi를 통해 맵과 GPS를 연동하거나 뮤직스토어에서 음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아직은 대략의 외관과 기본 기능을 살필 수 있는 수준의 정보만 공개된 상태로 상세한 정보 등은 노키아 월드를 통해 공개될 것이라고 하지만 노키아 특유의 디자인이나 제품의 특징은 모두 예측이 가능한 느낌이다.-_- 넷북이고 보니 다소 뻔한 느낌이랄까.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급성장에 따른 휴대전화 시장의 압박, 그마나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애플 등에 목을 죄이고 있는 노키아이고 보니 꺼내든 카드는 아닐까란 생각을 하게되는 넷북 시장 진입이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그도 그럴게 이미 포화 상태에 가까운 넷북 시장의 상황 때문인데 차라리 노키아가 넷북이 아닌 울트라-씬 노트북 등으로 좀 더 엣지있게 날을 세웠다면 좋았을 걸 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물론 부클릿 3G 자체의 디자인은 제법 멋스럽지만 말이다.

[관련링크 : Nokia.com]

Tag
, , , , , , , , ,


1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