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라디오키즈@LifeLog, 2008년 블로그 연말 결산...

N* Kidz/Etc.

by 라디오키즈 2008. 12. 30. 13:28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2008 라디오키즈@LifeLog

올한해도 다른 해와 마찬가지로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다.
화살같이 흘러간 시간 속에 나라 전체가 뒤숭숭했던. 하지만 그런 혼란 안에서도 이 블로그는 그 본연의 자리를 지키며 그렇게 2008년도 무럭무럭 자란 것 같다.

자 그런 의미에서 2008년의 블로그를 정리해보려 한다. 참고로 아래의 통계는 2008년 1월 1일부터 12월 29일까지의 내역이다.

706/댓글 8,071/트랙백 627/방명록 347/방문자 2,787,626

2008년의 포스트는...


우선 처음엔 올해 발행했던 포스트들을 살펴보자.
706개의 포스트가 2008년 한해동안 이 블로그를 통해 수많은 누리꾼들과 만났다.



매달의 발행수를 살펴보니 최소 46건에서 최대 69건까지 편차가 있지만 비교적 고른 발행수를 보였던 것 같다. 나름 정도(?)를 지킨 발행수랄까? 개인적인 바람이라면 앞으로도 이 정도만 유지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카테고리별로 살펴보니 Design 이슈&아이템, HW 이슈&리뷰, Mobile 이슈&리뷰 등의 카테고리가 특히 두각을 나타냈는데 덕분에 이 블로그의 느낌도 조금은 달라진 것 같다. 아무래도 해당 카테고리의 글과 같은 분위기로 조금씩 색깔이 덧입혀 졌다고 할까.


2008년의 댓글은...


그럼 이번엔 2008년에 이 블로그에 달린 댓글들을 살펴보자.
8,071건의 댓글이 이 블로그에 달렸는데 사실 그 중 3,000여건은...^^ 답글 형태로 본인이 단 것들이었다.



댓글의 숫자는 월별로 제법 차이를 보였는데 아무래도 인기 포스트가 노출되면(특히 블로거뉴스를 통해) 댓글 폭탄이 터지곤 했다.

그 중 특히 댓글이 많이 달린 포스트 10개를 뽑아봤다.


몇 개는 블로거뉴스나 Daum 메인을 통해 소개되면서 댓글이 붙은 것들이지만 의외인 포스트도 제법 눈에 띈다. 특히 9위에 랭크된 처음 가본 스타 리그 생방송 현장의 경우 최연성과 닮은 외모라는 =_=;; 대내외적 공인을 받는데 큰 역할을 한 포스트랄까. 쩝~~

그럼 댓글을 많이 달아준 블로거들은 누가 있었을까.

  1. Tistat - 티스토리학주니님 (517)
  2. 아트루팡님 (420)
  3. Early Adopter님 (210)
  4. 골판지님 (90)
  5. nob님 (75)
  6. Draco님 (65)
  7. 시네마천국님 (53)
  8. 하방이님 (48)
  9. 강자이너님 (44)
  10. 늑돌이님 (31)

아. 여러가지 의미로 고마운 이들이라 하겠다. 굽신굽신~
적극적인 방문에 이은 댓글로 블로그의 운영하는 재미를 만끽하게 해줬을 뿐 아니라 말로만 하는 소통을 반성케 했던 이들이다. 참고로 그들이 운영하는 블로그에서 내가 남긴 댓글이라곤 아마 손을 꼽는 정도일게다.


2008년의 트랙백은...


한편 주고 받은 트랙백의 경우 보낸 것이 1,629건에 받은 것이 627건으로 =_= 열심히 보내기만 했달까. 아니 은근 트랙백 폭탄을 날리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후훗~~



아무튼 그 중에서 가장 트랙백을 많이 받은 글을 또 10개 뽑아봤다.


그리 많은 트랙백을 받은 건 아니지만 10개 중 절반이 영화 관련 포스트였다.
비정기적으로 가졌던 영화 모임의 덕분일까? 그리고 보니 새해도 찾아왔으니 신년 기념으로 한번 더 영화 모임을 준비해봐야 할 것 같다.@_@;;


2008년의 방명록은...


사실 방명록은 가장 저조한 통계를 자랑하는 곳으로 굳이 소개하지 않아도 될 정도인 것 같다. 올한 해 통털어 347건의 글이 올라왔을 정도이니...



소소하긴 했으나 역시나 가장 방명록에 글을 많이 남긴 10명을 뽑아봤다. 굽신굽신~
1위를 차지하신 또자쿨쿨님은 직접 운영하시는 온타운 서비스 때문에 글을 많인 남긴 듯하고 2, 4, 6위는 예전에 인터넷 음악 방송을 하던 시절부터의 지인들. 덕분에 방명록은 블로그 안에서 더 개인적인 이야기가 오가는 공간이 됐다.

 1. Tistat - 티스토리 통계 프로그램또자쿨쿨 (16)
 2. 골판지 (8)
 3. 아톰비트 (8)
 4. 요노미 (7)
 5. 헐;;;; (5)
 6. Scarlet (4)
 7. E3rect (4)
 8. 흠... (3)
 9. 호박 (3)
 10. ohmynux (3)


2008년의 방문자는...


지인 블로거의 메신저에는 '사람 낚는 어부가 되자'라는 메시지가 달려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무척(?) 와닿는 내용이었는데 그런 의미에서 2008년의 라디오키즈@LifeLog는 얼마나 사람들을 끌었을까? 확인해보니 2008년 방문자는 2,787,626명.
 
올 한해만 300만 가까운 이들의 방문이 이어진 것이다. 물론 이 중 일부는 영원한 벗인 검색봇들이 끼어있겠지만 그걸 빼더라도 제법 만족스럽다.



사실 2008년 초반의 지표는 거품이 많았다. 그래서 더 많은 유입량을 보이고 있지만 아마 절반 수준이나 될까 싶다. 다만 티스토리 개편과 함께 통계 등을 다듬으며 좀 더 정확한 통계가 잡히고 있어 후반의 내역은 더 믿을만 하달까.^^


2008년을 돌아보며...


흠. 돌아보면 올 한해도 참 많은 일이 있었다. 라디오키즈@LifeLog는 조금씩 성장해갔고 전자신문 등을 통해서도 이 블로그의 글이 세상에 조금씩 알려진 것 같다. 가끔 논란에 놓이기도 했지만 역시나 천성이 물렁한지라 역시 물렁하게 넘어갔으며...ㅎㅎ 블로그를 통해 대만으로 중국으로 견문을 넓힐 기회를 얻기도 했다.

이제 곧 열릴 2009년도 토정비결이 좋던데...^^ 이번엔 또 어떤 일들이 생기고 블로그는 또 얼마나 즐겁게 달라질까. 종종 들러주시는 분들이 좀 더 자주 들러주시길 바라며 RSS를 통해 구독하고 계신 분들께도 행복한 한해가 되었으면 하는 메시지를...


여러분! 2008년 많이 고마웠고 행복했습니다.
2009년에도 우리 모두 더 행복해지기로 해요.^^/


이 포스트 작성에는 XchartTistat 0.981 버전의 도움을 받았다 혹 비슷한 결산을 준비하고 있다면 이용하셔도 좋을 듯...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12.30 14:40
    댓글왕에게 뭔가 상품은 없나요? ^^
  • 프로필 사진
    2008.12.30 15:22
    우왓~ 랙배기 타고 왔습니다.
    신기합니다 ㄷㄷ 저도 결산 준비중인데요
    한번 써먹어 봐야 겠어요^^ 참 좋은툴 소개 감사합니다요다요다요~
    ㄳㄳㄱㄳㄳ
    매우매우 감사^^
  • 프로필 사진
    2008.12.30 15:45
    오 저 3위다 후훗..

    선물 없나요?+_+
  • 프로필 사진
    2008.12.30 15:46
    제가 블로그를 조금더 일찍 했다면..
    댓글랭킹안에 들 수 있었을 텐데..
    아쉽네요..후후..

    1년을 마무리 잘 지으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S. 집계자료는 어디서 하는거죠?
    • 프로필 사진
      2008.12.31 09:53 신고
      집계 자료는 티스토리 데이터 파일을 직접 통계낸거고요.
      Tistat이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되요.^^;;

      그리고 댓글 랭킹은 2009년에도 달려주시면 감사하지요. >.<
  • 프로필 사진
    2008.12.30 16:42
    좀더 분발 해야겠군...=_=
  • 프로필 사진
    2008.12.30 17:39
    저도 수뉘권이니 선물좀..굽신굽신~ㅋㅋ
    • 프로필 사진
      2008.12.31 09:56 신고
      선물은 뭐 따로 생각하는건 없습니다만... 사실 집에 이것저것 굴러다니긴 하는데 선물이라는 이름으로 드릴 만한 건 많지 않더라구요.^^;;

      나중에 영화 모임에 우선 초대해볼까 생각했지만 싱글이 아니시니 혼자만 영화 보러 오시는거 힘드시겠죠? 뭐 이래저래 패스 하시면 어때요? ^^
  • 프로필 사진
    2008.12.30 21:49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대단하고 또 노력과 정성에 박수를 보냅니다^^
  • 프로필 사진
    2008.12.31 12:36
    그리고보니 RSS 피딩은 받고 있지만 오랜만에 방문하는것 같습니다...ㅜㅜ

    포스팅 포스가 벌써 장난 아니십니다..

    그래프.....감동 받았습니다.....ㅎㅎ

    내용은 압도적이라...뭐라 할말이....ㅜㅜ
    • 프로필 사진
      2009.01.01 13:27 신고
      포스트는 많이 발행했지만 댓글은 적은 전형적인 혼자 노는 블로거지요.ㅜ_ㅜ 앞으로도 쭉~ 구독해주셔요. 꺄~ >.<
  • 프로필 사진
    2008.12.31 15:18
    제 연말결산하고는 비교도 안되는 대단한 결산이네요 ㅠ_ ㅠ 부럽..하하

    저는 초라...

    ^^ㅋㅋㅋ

    라디오키즈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프로필 사진
      2009.01.01 13:35 신고
      자신의 블로그가 제일 소중한걸요. 초라하고 뭐고 할 것이 없을 것 같아요. 솔님도 행복한 한해 보내시구요.^^;;
  • 프로필 사진
    2008.12.31 15:21
    처음 라디오키즈님 블로그는 파드캐스팅땜에 접하게 되었는데, 블로그의 좋은 정보와 내용에 매료되었네요 : ) 항상 감사드립니다.

    예전에 영화벙개를 진행하실때 한번 참석해 보려 했으나 여의치 못해서 참석 못했네요. : ) 2009년에 영화벙개를 하신다면 그땐 반듯이 ^^;

    2009년에도 계속 좋은 글과 빠른 정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프로필 사진
      2009.01.01 13:37 신고
      2009년에도 특히 신년 초에 한번 가져볼까 생각 중인데 영화를 물색하고 있으니 기대해주셔요.^^ 2009년에도 제노님 더 행복하시길 바랄게요.
  • 프로필 사진
    2008.12.31 21:56
    우와.. 정말 놀랍습니다. 유익한 포스트도 많네요.
    앞으로 자주 방문하겠습니다.

    제 블로그에 링크추가하겠습니다. 괜찮죠? ^^*
  • 프로필 사진
    2008.12.31 22:40
    와우 일목요연하고 깔끔하게 정리하셨네요...역시 좋은 블로그의 운영자는 부지런한가 봅니다. ㅠ.ㅠ
  • 프로필 사진
    2008.12.31 22:54
    반가워요.
    처음 들어온것 같네요. 흑흑..이렇게 좋은 블로그를 이제서야 알았을까..
    앞으로 2009년도에는 친해지기 작업을 해야겠어요.
    자주 오고가면서 친한 이웃으로 남났으면 좋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트랙백 보냅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1.01 22:25
    저도 분발해야 겠어요. 통계수치가 부럽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1.01 22:51 신고
      자신의 블로깅을 하면 되는게 아닐까요? 사실 저보다 훨씬 무섭게 포스팅하시는 분도 많지만 그냥 자신의 역량에 맞게... 너무 달리려고만 하면 금방 지치더라구요.^^;;
  • 프로필 사진
    2009.01.01 23:14
    팟캐스팅 잘 듣고 있습니다 ^^ 잘 정리되셨네요...소개하신 차트 정리 사이트 진작에 알았으면 저도...ㅎ 희망찬 기축년 새해가 되시길...
    • 프로필 사진
      2009.01.02 07:14 신고
      에효. 최근에 팟캐스팅을 제대로 못하고 있어서요.
      갑자기 또 울컥 죄송해지는...ㅡㅜ 까칠맨님도 행복한 2009년 열어가시기 바랍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1.02 00:27
    안년하세요. 첨 인사 드립니다 ^ ^

    라디오 키즈님의 명성은 익히 들어서 잘 알고 있었습니다만, 늦게나마 이렇게 인사를 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결산에 그래프가 포함되니 비쥬얼적으로 더욱 보기가 좋군요.
    트랙백 두고 갑니다.

    앞으로 종종 들릴테니, 우리 라디오키즈님도 혹시라도 제 블록에 들리시게 된다면 간단한 코멘이라도 남겨주시면 기쁘기 그지 없겠습니다!

    그럼, 편안한 밤 보내세요 ^ ^
  • 프로필 사진
    2009.01.02 09:34
    이런 ㅎㄷㄷ한 결산 트랙백을 멀리 변방까지 보내셔서 좌절케하신 라됴키즈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새해 제 라이벌은 라됴키즈님이옵니다. ?응?? ^^;;
    • 프로필 사진
      2009.01.02 17:25 신고
      ㅠ_ㅠ 전 j준님을 따라잡기 어려울 듯 한데요... 워낙 발빠르게 앞서가시니. 그냥 지금까지 그랬듯 저 만의 블로깅을 해야 겠어요.

      암튼 j준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프로필 사진
    2009.01.03 01:25 신고
    와 진짜 깔끔하게 정리하셨네요. 라디오키즈님의 글은 한편 한편이 잡지에서 오려낸 느낌입니다. 어쩜 그렇게 정리를 잘 하시는지... ^^
    항상 포스팅을 보면서 라디오키즈님의 글센스에 감탄만 하고 갑니다.

    2009년도에는 더욱 멋진 활약으로 블로그 스피어를 빛내주세요. ^^
    • 프로필 사진
      2009.01.03 13:33 신고
      감탄하실만한 글은 아니구요.^^;; 어쩌다보니 제가 보기에도 제 블로그는 잡지 같아졌네요.

      2009년에도 The Blue님과 함께 달려보지요.@_@/
  • 프로필 사진
    2009.01.06 14:34
    필넷님 블로그 트랙백 보고 놀러왔습니다.
    정말 일목요연하게 정리를 하셨네요.
    저도 링크 추가하고 자주 놀러올께요.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 ^^
  • 프로필 사진
    2009.01.10 09:53
    와우, 라디오키즈님 블로그는 역시
    많은 분들께 좋은 소식과 정보도 주시고..
    물론, 저도 많이 배워갑니다.
    아쉽게 올 해는 라디오님한테
    제가 많이 주절거리지 못했군요 ㅋㅋㅋ
    다음에 뵙게되면 좀 더 친해져요~~^-^

    트랙백 잘 받았답니다.
    2009년에는 더 화려할 라이프로그
    기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