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15일 오전 9시, 첫 오픈캐스트(Opencast:)를 발행하다... 본문

N* Tech/IT Service

15일 오전 9시, 첫 오픈캐스트(Opencast:)를 발행하다...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08. 12. 15. 09:43
네이버가 '인터넷 상의 유용한 정보를 캐서트의 관점으로 모아 공유하는 서비스'라고 밝힌 오픈캐스트가 베타 캐스터에 응모한 사용자들과 일부 블로거들에게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뉴스캐스트와 함께 2009년 네이버의 얼굴이 될 서비스는 어떨지 간단한 첫 만남의 이야기를 기록해 본다.


12월 15일부터 베타 테스트에 돌입한 오픈캐스트(Opencast:).
나 역시 얼마전 받아든 초대장을 통해 받은 베타키를 통해 오픈캐스트 구경에 나섰다.


개설은 초간단... 주소까지 절반은 알아서...


제목과 카테고리를 비롯해 이것저것 요구받은 사항들을 추가해 본격적으로 오픈캐스트를 개설했다. 내 오픈캐스트의 주소는 http://opencast.naver.com/RK960. RK는 라디오키즈(Radiokidz)의 앞글자에서 땄지만 뭔가 모호하면서 기억하기 힘든 주소인 듯 하다.=_=;;

참고로 앞의 영문 두 글자를 선택하면 뒤에 나머지 세 숫자는 자동으로 배정된다. 그만큼 주소 자체에 자신 만의 색을 드러내기 힘든 면이 있다.


그렇게 간단한 절차를 거쳐 오픈캐스트 개설 작업이 완료됐다.


첫 발행 해보기... 은근히 불편...

자. 이제는 발행을 해볼 차례.
캐스터는 한꺼번에 8~10개 내외의 글을 링크를 등록하는 방식으로 발행할 수 있다.


프로세스는 대략 위와 마찬가지이며...


링크를 등록할 경우 이런 식으로 정리해야 한다.
RSS에 익숙해서인지 하나씩 주소를 복사하고 제목을 입력하는 등의 절차가 다소 불편하게 느껴진게 사실이지만 최소한 글의 등록에는 표나게 네이버 내부와 외부의 사용자를 차별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아 흐뭇했다(?).

현재는 거의 잊혀진 서비스지만 블링크의 경우 네이버 외부의 사용자들은 일일이 등록해야 했지만 네이버 사용자는 손쉽게 발행이 가능했다.-_-;; 물론 이는 블로그 서비스에 한정된 것이었기에 가능했었고 이번 오픈캐스트는 카페나 게시판 등 인터넷에 떠다니는 모든 글을 소개할 수 있으니 이런 범용 등록 절차를 준비한 것 같다.

허나 그 부분을 100% 이해한다고 해도 RSS 등을 불러와서 편히 등록할 수 있는 블로거뉴스 등에 비해 불편한 느낌은 어쩔 수 없었다.ㅜㅜ 매번 이미지도 넣어야 하고. 적응이 되면 좀 나아지려나.


그렇게 등록한 10여개의 글을 발행해보기로 했다.
발행은 7개의 템플릿 중 원하는 걸로 선택할 수 있으며 모두 텍스트로만 구성하거나 이미지로 구성하는 등의 최소한의 편성이 가능하다.


그럴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겠지만(역시 아직 네이버 이외 사용자에게 메인을 많이 내줄 것 같지는 않으니...) 메인에 걸린다면 이런 모습이란다.


마지막으로 예약 발행 옵션을 걸어뒀다. 이 글이 공개될 쯤엔 이미 발행됐을 듯...
괜찮으시다면 http://opencast.naver.com/RK960에 놀러들 오시길.


2009년 정보 유통 플랫폼 변화의 정점에 설까?


정보의 흐름이 뉴스 등의 전통적인 미디어에서 블로그 등으로 빠르게 옮겨오고 있다.
Daum의 블로거뉴스나 아고라가 인기를 끈 것도 이런 정보 유통 플랫폼의 변화에 빠르게 대응한 덕분이었는데 네이버가 뉴스의 유통과 정보 유통을 담당할 뉴스캐스트와 오픈캐스트를 본격적으로 운영할 2009년에는 과연 이런 새로운 플랫폼이 먹힐까?

단순히 네이버 메인을 여는 수준이 아닌 정보 유통의 새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까?
물론 꼭 자신이 쓴 글이 아니라도 좋은 글을 소개할 수 있는 창구가 생기긴 했지만 아무래도 자신이 글을 쓰는 사람이 아니라면 발행에 정말 관심을 보일지는 의문이긴 하다. 발행 자체에 장벽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또 양질의 글을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이 네이버 사용자들에게 전적으로 귀속될 수 있을지도 걱정된다. 결국 지금의 네이버 메인과 마찬가지로 네이버 운영자들의 입맛에 맞는 글들로만 채워지는게 아닐지. 그래서 열심히 발행을 해도 읽어주는 사람이 없는 사태가 발생하지는 않을지.

뭐 이런저런 의문은 결국 실제 오픈캐스트가 열리면 확인할 수 있겠지.
작은 바람이라면 개인 블로그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오픈캐스트가 매력적인 정보 유통 플랫폼으로 자리 잡아줬으면 하는 것이며 부디 내가 발행하는 오픈캐스트에 사람들이 관심을 보여줬으면 하는 것 정도랄까.^^

[관련링크 : Opencast.naver.com/RK960]

Tag
, , , , , , , , ,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