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Xnote mini 리뷰] 당신에게 넷북은... 내게 넷북은...

N* Tech/Device

by 라디오키즈 2008. 12. 12. 16:35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LG전자가 내놓은 Xnote mini의 체험단으로 넷북을 체험하기 시작한지도 어느 정도의 시간이 흘렀다.

발그레한 핑크빛으로 다가온 녀석을 요모조모 활용하기 위해 애써봤지만 애석하게도 내게 넷북은 Apple의 맥북 만큼이나 정을 주기 어려웠던 녀석이라고 말해야 할 것 같다.


가벼운 건 좋으나 성능도 가벼운 건 싫다.


모든 것에서 하이엔드를 지향하는 건 아니지만 난 컴퓨터만은 하이엔드를 지향하는 편이다. 물론 금전 문제로 마음은 하이엔드, 현실은 미들레인지에 머물고 있지만...-_-

아무튼 그러한 이유로 저가의 가벼운 무게, 적당한 성능을 자랑하는 넷북은 처음부터 그리 매력적이진 않았다. 일단 1024 x 600의 빠듯한 해상도는 넓찍한 창에 이것저것 띄워놓길 좋아하는 내게 극히 좁은 캔버스여서 블로그에 포스트를 적을때 조차 위아래가 잘리는 느낌에 포스팅을 망설일 정도였다.

또 최근 종종 즐기고 있는 아이온 같은 온라인 MMORPG도 돌릴 수 없다.
물론 넷북에겐 힘든 게임이라는 걸 잘 알고 있지만 머릿속으로 생각했던 것과 마찬자기로 막상 그런 게임이 돌지 않자 적잖은 실망감이 밀려왔다.

그래서 가벼운 혹은 저렴하다는 이유로 무턱대고 넷북을 구매하려는 이들에겐 한번 더 생각하길 권하고 싶다. 물론 1.29kg의 무게는 외부로 가지고 다니는데는 나쁘지 않았지만 성능의 아쉬움은 역시 큰 부분으로 남는다.


생각 이상으로 짧은 배터리 사용시간.


Xnote mini X110은 3셀 배터리를 채용하고 있다.
작은 용량의 작은 크기. 덕분에 군더더기 없는 매끈한 외형을 자랑하는데는 도움이 됐지만 그만큼 배터리 사용시간이 짧아진 건 어쩔 수 없었나보다. 특별히 혹사시키지 않았는데도 완충하고 2시간을 못 넘긴 것 같다...-_-;;

당연히(?) LG전자가 발표한 자체 배터리 사용시간에 못미치는 결과였고 원래 그리 길 것이라고 생각하진 않았지만 생각보다 짧은 듯한 배터리 사용 시간은 외부에서 사용해야 할 경우 어댑터를 가지고 다녀야 한다는 또 다른 부담을 가져왔다.

더욱이 X110은 노트북 가방을 제공하지 않고 파우치만 제공하는 통에 어댑터를 비롯해 별도의 노트북 가방에 담아 다녀야 원활한 활용이 가능할 듯 싶었다.


당신의 넷북을 고민하시길...


비슷한 시기에 경쟁 모델이 계속 출시되고 있는 넷북 시장.
LG전자와 삼성전자를 비롯한 국산 브랜드 제품들이 선전을 하고 있다고 한다.

작은 크기와 무게, 저렴한 가격 등 최근의 경기 불황 등과 맞물려 넷북의 장점이 빛을 발하기 때문인듯 한데 기본 사양이 엇비슷하긴 하지만 여러모로 찬찬히 선택을 해야 하는 부분들이 있다.

이번 포스트에선 Xnote mini를 쓰면서 느꼈던 아쉬움을 주로 정리해봤다.
말인즉슨 Xnote mini가 자랑하는 한국형 키패드와 클러치백 스타일. 여기에 LG전자의 A/S 등의 요소들이 선택에 영향을 미치고 있겠지만 정말 중요한 건 가격대비 성능비와 내 컴퓨팅 스타일과 넷북이 얼마나 잘 어울리느냐 하는 부분이라는 것이다.

모쪼록 넷북을 구입할 때는 예쁘고 가볍다는 이유 대신에 정말 내 스타일에 잘 맞는 넷북을 선택하길 바라는 바이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미니노트북 XNOTE MINI 활용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12.12 17:08
    인터넷만 제대로 즐길 수 있겠끔이라면 될 듯 싶기도 하고요.
    넷북으로 개발을 하거나 게임을 할 것이 아니라면.. -.-;
  • 프로필 사진
    2008.12.12 20:54
    넷북이 문제가 아니라, 기종의 문제네요.
    넷북 사는 것을 다시 생각할게 아니라, 바로 위 기종은 안사는게 좋죠.
    2시간이 뭐니? 그가격으로 eee1000h + 6셀 밧데리 + 8셀 밧데리 추가해도 돈이 남고, 저는 옵션 조정해서 10시간 이상을 밧데리 걱정따위는 안하고 쓰는데요.
    • 프로필 사진
      2008.12.13 12:36 신고
      배터리 사용 시간의 경우 그럴수도 있지만...^^ A/S 등의 요소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죠. 그래서 삼성과 LG의 제품이 잘 팔리고 있는 듯 한데요.

      성능과 가격 만으로 제품을 선택할 수는 없지 않을지요.
  • 프로필 사진
    2008.12.13 00:04
    저는 삼성 NC10 사용자입니다. 제 넷북은 성능은 다른 넷북이랑 고만고만하지만 일단 베터리가 6셀인지라 5시간은 기본으로 갑니다. 그래도 성능은 넷북의 한계상 기대할 수는 없죠. 저는 학생이고 이공계열이 아니기 때문에 단순한 문서작업과 인터넷 작업만을 주로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성능이 그렇게 필요하지 않으므로 넷북은 휴대성도 좋고 가격도 싼 매력적인 제품입니다. 애초에 노트북으로 하이엔드를 맞출 필요를 저는 잘 못느끼겠더군요. 하이엔드는 데스크탑으로 맞추고 게임 등을 즐기면 됩니다.
    • 프로필 사진
      2008.12.13 12:38 신고
      넵. 저도 그렇게 하고 있는데 그렇게 되니 넷북을 활용하는 시간이 너무 적어지더라구요. 회사에선 회사 데스크탑, 집에선 집 데스크탑...ㅎㅎ 이래저래 그런 상황이 위와 같은 글을 쓰게 한 건지도 모르죠.^^
  • 프로필 사진
    2008.12.13 00:47
    저 같은 경우는 .. 처음엔 그냥 간단한 문서 작성와 인터넷 정도로 들고 다니는데..
    그러다 보면.. 아 이걸로 성능에 비해 무리한 작업도 시도 해보게 되고, 게임도 돌려 보게 되고 뭐 그러다보면 아쉬움을 느끼고.. 데스크탑 말고 고성능 랩탑을 원하게 되고.. 결국에는 필요도 없는 고성능 랩탑과, 넷북, 데스크탑을 소유 하게 되고. 그로 인해 들어난 카드값으로 허덕이는 결과를 초래 하는 경우가 종종있어 온 지라..
    일단 사게 되면 이왕 사는거면. 하이엔드로..훗;
    뭐 개개인이 다르겠지만 전 뭐 그렇습니다..^^;


    매번 좋은글 감사합니다. 또 훔쳐 갑니다.^^;
    • 프로필 사진
      2008.12.13 12:42 신고
      뭔가 전형적인 하이엔드 딜레마를 겪고 계신 것 같네요.^^ 이걸 사려면 이게 아쉽게 저걸 사려면 또 저게 아쉽고...

      CCL을 지켜주시면 퍼가셔도 무방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8.12.13 02:01
    애초에 용도가 한정되어 있는 물건이니, 넷북에서 높은 성능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겠죠. 다만 3셀 배터리는 좀 심하군요.
  • 프로필 사진
    2008.12.14 13:45
    이건 넷북에 관한 문제라기 보다는, 자기가 뭘 위해 그걸 사려고 하는지 목적을 분명히 할 문제인것 같은데요. 저는 EeePC 1000h를 갖고있는데, 출퇴근시 간단한 작업을 목적으로 산 겁니다. (당연히 업무용 데스크탑이나 노트북은 따로 있고..)

    프로그램 동작테스트, 유틸리티 사용방법등의 매뉴얼 찾아보기, 간단한 문서수정이나 문서 작성전 개괄작성... 이정도만 해도 출퇴근 2~3시간을 업무시간 줄이는 데 보탬되는지라 크게 만족하고 있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8.12.15 07:14 신고
      저도 단순히 넷북이 유행이라고 혹은 인기라고 해서 넷북에만 눈을 둘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bluewing님은 잘 활용하고 계시네요.^^

      -_- 근데 출퇴근 시간이 무척 기신 것 같은데 마음이 아파와요.
  • 프로필 사진
    2008.12.14 21:38
    네, 저도 생애 첫 놋북으로 넷북을 사봤는데,(NC10) 활용도를 최대화 시키려고 노력중입니다.(이를테면, 퇴근 후 롯데리아 같은데서 넷북으로 공부?를 한달지 -.-)
    근데 라디오키즈님처럼 회사에서도 데탑. 집에서도 데탑..이렇게 될 확률이 크다는 ;;
    아무래도 사양이 낮으니, 속은 좀 터지데요...
    • 프로필 사진
      2008.12.15 07:16 신고
      저와 비슷한 딜레마를...^^;; 억지로 모바일 기기를 쓸 시간을 만들어야 한다면 이미 그 기계는 내 생활 패턴과는 맞지 않는 거겠죠. 모쪼록 잘 사용하시길 빌게요.
  • 프로필 사진
    2008.12.19 13:26
    제가 쓰기에는 너무나 떨어지는 성능이 발목을 잡더라구요. 그리고 작은 해상도도 그렇구요..;; 이래저래 저와는 조금 거리가 먼것 같아요. 그냥 12인치대의 서브노트북이 제 취향에 맞더라구요.
  • 프로필 사진
    2009.12.05 12:46
    참 어이가 없더군요. 글쓰신 분 바보이신 것 같아요.

    넷북의 개념조차 파악을 못하는 사람이, 무슨 넷북을 사라 마라..

    넷북자체가 해상도가 그정도면 정말 충분한 거고,

    웹페이지들도 기본 해상도를 그정도에 맞춰놨으며,

    넷북 자체가 들고다니기 좋으라고 인터넷 서핑용으로 제작된 건데,

    어디서 작다고 이뻐보였는가, 색깔도 제일 우중충한 거 사갖고,

    화면이 작네, 넷북으로 게임을 하려네.. 정말 정신연령이 몇인지 묻고 싶소.

    그럴 거면 차라리 고가를 주고 미니노트북을 사던가.. 미니노트북이 넷북이랑 다르다는 걸 설마 모르는 건 아니겠죠?

    그래놓고 무슨 넷북을 살지 말지 다시 생각해봐라?

    댁같은 얼뜨기들의 말을 누가 듣겠소마는, 읽는내내 참 어이없는 웃음밖에 안나왔소.

    무슨 당신의 넷북을 고민해?

    말이 되는 소리를 하시오.

    배터리도 3셀 되는 걸 사고는 무슨 불평인지.. 엘지꺼 6셀짜리 배터리 따로 판다던데.. 그게 싫으면 다른 회사껄 사던가..

    A/S? 당연히 A/S 잘되고도 좋은 넷북 파는 곳이 얼마나 많은데..?

    댁의 이상한 시각을 남한테 권한다니.. 참..

    내가 보기엔 넷북보다 댁같은 사용자가 더 문제인 것 같군요. 당연히 댁의 말은 신빙성이 없지요.

    하긴 요새 기계들만 좋은 거 사서 갖고 다니지, 생각은 깡통인 머저리들이 너무 많아서..

    돈만 많지 기계들을 사서 쓰는 사람들의 사고방식 자체는 저품질짜리들이 참 많은 것 같아요..

    그걸 가지고 무슨 최신 무엇무엇을 샀네, 어쩝네 으시대고 다니는 폼을 보면.. 쯧쯧..

    그래놓고 금방 고장이나 내뜨려 갖고, 중고 매물에 헐값으로 팔거나,
    새거라고 거짓말 쳐서 팔거나, A/S 센터나 쪼르르 쫓아가는 것들 보면.. 정말 한심해서..

    머저리들이 제대로 쓸 줄도 모르면서, 좋은 것은 알아가지고, 좋은 것은 오라지게도 바라..

    그전에 본인들 머릿속 수준들이나 업그레이드하시죠?

    댁의 그 지극히 개인적인 시각을 객관 적인 것 마냥 말하지 마시길..

    앞으로는 뭘 좀 알고 사시길 바라며 이만..

    차라리 댁의 정신연령에 맞는 노트북을 특수제작해서 맞춰쓰심이 어떨지..
    • 프로필 사진
      2009.12.06 16:49 신고
      -_-;; 넷북은 분명 하나의 틀로 규정된게 맞습니다만.
      사람의 욕심이란게 어디 그렇던가요. 그러니 아이온 넷북도 나오고 지금도 평범한 넷북이 아닌 것들이 꾸준히 나오고 있잖아요.^^

      그리고 정말 중요한 건 이 블로그의 글은 제 개인적인 생각을 적는게 맞습니다. 블로그의 본질도 이해하지 못하시는 듯 한데 그렇게 보면 지나가던이님이 지적하신 제 잘못과 똑같은 걸 반복하고 계신거 같고요.

      정말 중요한 건...-_- 아래 길손이란 이름으로 남기신것과 약간은 다른 것 같은 이 장황한 댓글을 왜 다른 이름으로 다셨는지도 궁금하네요.^^;;

      제대로된 비판 부탁드립니다. 상대를 깔아뭉게며 희열을 느끼는 듯한 비난은 홍매색이라는 단어를 쓰시는 지나가던이님의 나이를 추측해봤을때 역시나 정신연령이 낮아 보이는 행동 같으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