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MMORPG와 FPS의 교집합을 꿈꾸다... 헉슬리(Huxley) 본문

N* Culture/Game

MMORPG와 FPS의 교집합을 꿈꾸다... 헉슬리(Huxley)

라디오키즈 2008. 7. 16. 13:00
Mu 이후 출시하는 게임들이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하면서 침체 일로를 걷던 WEBZEN.
최근 그들의 화려한 재기를 알리며 게이머들을 달구고 있는 게임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E3 2006 등에서 호평을 받았던 FPS 게임 헉슬리(Huxley)가 그 주인공.
상당한 개발 기간을 보내고서야 오픈 베타의 모습으로 게이머들을 맞고 있는 헉슬리는 몇해전부터 뜨겁게 불었던 FPS 붐에 또 한번 불을 붙일 것 같다.

미래를 배경으로 SF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헉슬리는 인간인 사피엔스와 돌연변이 얼터너티브, 거의 괴물 수준인 하이브리드의 세 종족이 등장한다. 이 중 게이머가 플레이할 수 있는 종족은 사피엔스와 얼터너티브로 하이브리드는 일반적인 게임 속 몬스터로 초라하게(?) 등장한다.

어쨌든 이렇게 인간과 그 돌연변이의 대립을 중심에 두고 수백여 종에 이르는 다양한 무기를 통해 상대 진영을 제압하는 것이 목적인 게임은 기존의 FPS와는 또 다른 성장(레벨) 개념을 도입하면서 MMORPG의 요소를 상당부분 수용하고 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덕분에 단순한 슈팅 외에도 MMORPG의 재미도 기대해 볼만한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이런저런 설정이나 게임성에 대해서 전해들은 후 지난 주말을 맞아 헉슬리를 잠시 경험해봤는데... 잠시이긴 했지만 상세한 캐릭터 설정이나 그래픽의 디테일, 게임성 등은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

그런데 퀘스트를 진행해가며 게임의 특징을 몸소 경험하고 재미를 느낄 무렵 스멀스멀 밀려오는 멀미를 느껴야 했다.ㅠㅠ 이전에도 FPS 게임을 즐기는 와중에 간혹 멀미를 느껴왔던 터라 혹시나하는 걱정 속에 플레이했던 거였는데 역시나 내게 FPS는 잘 맞지 않는 장르인 듯 하다.

침체됐던 WEBZEN의 기운이 헉슬리로 부흥할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 겠지만 게임의 설정 등은 무척 맘에 든다. 다만...ㅜㅜ 몸이 안따라줄 뿐...

참고로 e-STARS SEOUL 2008에 헉슬리가 참가하면서 블로거 대상의 여러 이벤트를 준비 중인 모양인데 관심이 있다면 아래 관련 링크를 참고하기 바란다.

[관련링크 : Huxleyworld.tistory.com]


1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