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만두가 땡기는 완소 애니... 쿵푸팬더(Kung Fu Panda)

N* Culture/Movie

by 라디오키즈 2008. 6. 18. 10:38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반응형
최고의 애니메이션이라고 소문이 자자한 뚱보 팬더 이야기.
쿵푸팬더(Kung Fu Panda)를 개봉일을 한참 넘긴 어느날 스크린을 통해 만났다.


IMAX의 거대한 스크린에서 만난 쿵푸팬더의 주역들은 소문대로 붕붕 하늘을 날고 있었다.


줄거리는...


한 덩치를 자랑하는 국수집 아들 포. 그의 꿈은 쿵푸의 고수로 영웅이 되는 것이지만 그의 아버지는 그저 가업을 이어 맛난 국수를 말아주길 바랄 뿐이었다. 그러나 포의 꿈은 저만치 높은 제이드궁의 쿵푸 고수 '무적의 5인방'에 향해 있었다.

그러던 중 마을을 위기에서 구할 용의 전사를 선발하는 날이 다가오고 포는 구경이라도 하자는 심산으로 높은 제이드궁의 계단을 힘겹게 오른다. 정말 힘들게(?) 올라간 제이드궁에서 뜻밖에도 우리의 뚱보 팬더 포는 용의 전사로 지목 받게 되는데...


영웅 탄생은 만두 한 접시로...


초고도 비만의 거대한 바디.
각진데라고는 없는 둥글둥글한 물컹한 실루엣을 자랑하는 포.
대사부에게서 전설 속의 용의 전사라고 지목을 받긴 하지만...
포 자신조차 대사부의 지목에 반신반의 할 정도였으니 순순히 그를 예언의 인물로 받아들일 이는 아무도 없었다.

그렇게 시작된 고난의 훈련기.
애초에 무적 5인방과는 엄청난 레벨의 차이가 존재했기에 그들과 같은 수준의 학습은 무리. 결국 포를 맡게된 사부 시푸는 먹음직스러운 만두로 그를 유혹하고 어느새 비만 팬더 포의 액션은 불을 뿜기 시작한다. 근데 왜 난 만두가 땡기지...=_=


관객과 눈높이에 맞춘 애니...


만두로 훈련을 시키는 시푸와 그 훈련을 열심히(?) 따르는 포.
이렇게 두 캐릭터는 눈높이를 맞추며 환상의 조합을 보여주는데 사실 작품 속 두 캐릭터의 눈높이 맞추기 못지 않게 애니메이션 자체가 관객과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환상의 독특한 캐릭터들을 탄생시킨 듯 하다.

동양 무술 쿵푸에 대해 그리 해박하지 못할 서양 사람들을 위해 한껏 눈높이를 낮췄다고 해야 하나? 제작진은 충분히 눈높이를 낮춰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진 호권, 당랑권, 사권, 학권, 원숭이권 등을 펼치는 5인방을 통해 복잡한 쿵푸의 계보를 몰라도 재밌게 볼 수 있는 말랑하고 경쾌한 액션을 펼치고 있었다. 아마도 이런 눈높이 맞추기가 쿵푸팬더의 흥행에일조를 했을 듯.


하나 같이 완소 캐릭터...


그 외의 흥행 요소로는 다양하면서도 부담없는 캐릭터들의 향연이라 할텐데...
뭔가 전형적인 어리버리 제자와 스승으로 분한 포와 시푸 외에도 도대체 -_- 그 뿌리가 의심스러운 포의 오리(?) 아버지부터 큰 가르침을 던지는 한 마디로 관객들을 순간 싸하게 만들어줬던 대사부 우그웨이.

무적의 5인방의 일원인 절제된 카리스마의 타이그리스와 좀처럼 말이 없던 몽키, 긴 몸으로 미끄러지는 액션을 보여준 바이퍼와 침술의 달인 맨티스, 공중전 전문 크레인.

그리고 강력한 악한으로 등장하지만 매력적인 타이렁까지...
다양한 캐릭터의 어울림과 조화는 최고의 시너지를 내며 또 하나의 성공 요소로 자리하고 있다.
 

폭소 폭소... 즐거움이 꼬리를 무는 애니.


쿵푸팬더는 시간이 어떻게 흐르는지 모를 정도로 이야기가 물흐르듯 진행되는 작품이었다. 어디 그뿐인가 쉼없이 터지는 폭소와 웃음으로 1시간 30여분의 러닝타임 내내 흐뭇하게 즐길 수 있는 작품이기도 했다.

굳이 매력적인 요소를 분석하지 않아도 넘치는 매력을 담은 작품이란 이야기.
영화를 다 보고나서 주변 사람들이 왜 극장을 두번씩 찾고 정말 재밌었다고 이야기하는지를 몸소 느낄 수 있었다고 할까.

특히 잭 블랙과 더스틴 호프먼을 비롯해 목소리로 출연한 배우들의 연기도 최고였고 캐릭터와 배우들의 이미지가 대체로 잘 맞아 떨어져서 배우들이 출연한 실사판 영화로 만들었다고 해도 재밌었을 것 같았다.(애니메이션쪽이 더 낫긴 하겠지만...^^)

이처럼 배우들의 호연, 잘 짜여진 캐릭터, 난해하지 않은 스토리와 메시지와 같은 요소들이 놀라운 흡입력을 발휘하는 애니메이션 쿵푸팬더. 이렇게 기대 이상의 재미를 던져준 덕분에 그간 관심 밖에 있던 마다가스카 2에도 좀 더 기대를 걸게됐다.-_-^

PS. 이제 픽사의 Wall-E를 기다려야 겠다... 어서 개봉해다오~

쿵푸팬더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06.18 11:27
    쿵푸팬더~~ 조조할인으로 봤는데 잼있어!!!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08.06.18 11:34
    보고는 싶으나 여러 여건으로.. -.-;
  • 프로필 사진
    2008.06.18 14:18
    크으 정말 재미있는 영화죠!!
    역시 주말에는 영화관에 자리가 남아나질 않더군요 ㅜㅡ 맨 앞줄에서 보긴 이번이 처음..
    요즘영화는 항상 크레딧 끝에 뭔가 있어서 끝까지 남아서 보려했는데... 결국 그냥 나와버렸네요 ㅎ 뭔가 있었을까요?

    아 그나저나 Well-E가 아닌 Wall-E겠죠. :)
    • 프로필 사진
      2008.06.20 00:50 신고
      오타냈네요.-_-;;
      글구 엔딩 크레딧이 모두 올라간 뒤에 당연히 특별한 영상 있습니다. 길지는 않지만 인상적인 메시지가 담겨 있지요.
  • 프로필 사진
    2008.06.18 17:47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6.19 22:22
    ost는 비꺼가 나은 것 같네요 개인적으로 ㅎㅎ
    • 프로필 사진
      2008.06.20 00:55 신고
      넵.^^ 취향이라는게 다 다른거니까요.
      사실 저도 원곡이 좋다는 의미로 소개했던 것은 아닌지라... 그냥 국내에서만 비의 곡이 사용됐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게지요.
  • 프로필 사진
    2008.06.21 14:54
    개인적으로 제 취향은 아닌듯 월리만 기대하고 있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7.06 17:54
    러닝타임이 짧은게 아슀었지만, 유쾌한 영화였습니다. :)
    어쩌다 보니 두번 보게된.;;;
    • 프로필 사진
      2008.07.06 23:54 신고
      러닝타임이 짧은 만큼 더 임팩트가 있었던 것인지도... 그냥 물흐르듯 영화가 끝나더라구요.^^;;
  • 프로필 사진
    2008.07.07 20:26
    맞아요~ 만두 엄청 땡기드라구요 ^^
  • 프로필 사진
    2008.07.08 16:12
    저도 만두가 먹고 싶었는데...여친이 반대해서...자장면을 먹었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7.09 09:49 신고
      아. 넵...-_-;; 만두는 안되고 자장면은 되는 거였군요.
      그리고 보니 만두가 아니라면 국수를 드셨어야 했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