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얇다는 것 말고는 끌리는게 없는... MacBook Air vs XNOTE P300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올해도 어김없이 CES와 Macworld가 지나갔고  Apple은 이번 Macworld를 통해 초박형의 매끈한 노트북 MacBook Air를 발표했다.


최고로 얇다는 노트북의 등장... MacBook Ai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류 봉투 속에 담겨져 등장하면서 '나 얇아요~~'라고 자신의 강점을 부각시켜 전세계가 살짝 흥분하기도 했었지만 이내 구매를 망설이게 만드는 부분들이 드러나면서 현재는 MacBook Air를 지지하는 이들과 평가절하하는 이들의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즈음 준비한 포스트는 얼마전 소개했었던 LG전자의 XNOTE의 초슬림 모델 P300과의 사양 비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P300에 대한 포스트를 공개했는데 하필 해당 포스트를 공개한 즈음에 MacWorld가 열리면서 P300보다 더 얇은 MacBook Air가 출시됐고 결과적으로 이 블로그에서 만큼은 그 가치가 낮은 듯 평가 받았던 게 사실이다.


초슬림 경쟁... XNOTE P300 vs MacBook Air...

허나 MacBook Air가 얇게 만들어보겠다고 포기한 기능들 때문에 공격을 받고 있는 것도 사실... 그래서 동일하게 13.3인치 LED LCD와 300g 차이 나는 무게를 가진 XNOTE P300의 사양을 MacBook Air와 비교해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이미지에 빨간색으로 표시한 부분은 개인적으로 더 낫다고 생각했던 부분을 강조하기 위해 표시해 둔 것임을 유념해서 살펴보길 바라며 이는 양사가 공개한 공식 스펙을 기준으로 정리한 것인만큼 좀 더 합리적인 판단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 CPU

운영체제가 다른 것은 따로 말하지 않아도 알만한 사실이고 둘다 인텔의 코어 2 듀오 CPU를 사용하고 있지만 Apple이 초박형을 위해 특별히 주문했다는 CPU의 성능은 범용 모델에 못미치는데 MacBook Air가 각각 1.6GHz와 1.8GHz인 반면 XNOTE P300은 2.2GHz와 2.4GHz로 저만치 앞서가고 있다.

- 메모리

XNOTE P300이 최대 얼마까지 메모리를 증설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2GB로 고정되어 업그레이드가 불가한 MacBook Air에 비해서는 분명 유연한 업그레이드가 가능할 것이라 생각된다.(안타깝게도 P300이 최대 몇 GB까지 증설 가능한지 공식 웹사이트에서도 찾진 못했다.)

- 그래픽 칩셋

인텔의 그래픽 시장 점유율이 세계 최대여도 메인보드에 그래픽 칩셋을 내장한 제품이 많이 사용되기 때문이지 인텔의 그래픽 칩셋이 훌륭해서 그렇다고 여길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MacBook Air가 채용하고 있는 GMA X3100보다는 P300의 nVIDIA GeForce 8400M GS에 한표 던져주고 싶다. 실제 벤치마크에서도 후자의 성적이 높다.

- 오디오

무조건 Simple is Best라고 생각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오디오 지원도 차때고 포땐 후 Mono 스피커를 내장한...-_- MacBook Air 보다는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쓴 P300이 낫다.

하드디스크...

마찬가지로 80GB의 상대적으로 저용량 하드를 지원하는 MacBook Air 보다는 250GB 용량을 제공하는 P300이 더 낫다. 물론 MacBook Air는 SSD도 사용할 수 있다고 할 지 모르겠지만 가격대 성능비로 판단하건데 아직 SSD는 너무 호사스러운 아이템일 뿐이다. 더욱이 가격 차이가 이렇게 벌어저서야...

ODD...

두 제품 모두 광학 드라이브를 내장하지 않고 외장 드라이브를 연결해서 사용해야 하는 만큼 무승부라고 얘기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막연하게 외장 드라이브의 가격도 Apple쪽이 비쌀 것 같다.(-_- 사실 가격 확인 안했음)

배터리...

배터리는 정확한 비교가 어렵다. MacBook Air의 배터리 용량이 공개되지 않고 막연히 5시간 간다고만 되어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P300의 배터리 지속 시간도 확인하지 못했기에...

크기와 무게...

드디어 MacBook Air가 앞서는 부분이다. 더 얇고 가볍다. 하지만 그만큼 포기한 것들이 많다는 이야기는 위에서부터 아래로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무선랜과 유선랜...

무선랜 지원 부분은 MacBook Air에 빨갛게 표시를 하긴 했지만 실제 두 제품의 편차는 거의 나지 않는다고 보는게 맞을 것 같다. 둘다 802.11n 규격을 지원해 기존보다 한결 빨라진 무선랜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허나 유선랜으로 오면 얘기가 달라진다. Gigabit 유선랜을 지원하는 P300과 달리 MacBook Air는 아예 유선랜을 지원하지 않고 있다.=_=;;

외부 포트...

본디 IBM 계열보다 단자 지원이 적었던 MacBook 계열이라지만 심할 정도로 단자를 줄여버려 내부적으로 원성을 사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Mac 환경에서 친숙했던 포트인 FireWire도 빼버렸으니... 그 뿐 아니라 USB 포트도 달랑 한개다. USB 허브가 필수 아이템이 된 셈.

가격...

노트북 구매의 중요 기준 중 하나인 가격을 보자.
얼핏 비슷해 보이는 가격대이긴 하지만 P300의 모델들이 다나와 현금 카드 동일 가격 기준(-_- 며칠전)인 만큼 더 싸게 구입할 수 있는 여지는 얼마든 있다. 하다 못해 현금으로만 구매한다면 더 내려갈 수 있는 가격이라는 이야기다. 반면 MacBook Air는 초기임을 감안하더라도 비싼 몸값을 하고 있다. 좀 더 얇아지고 가벼워졌다고 해서 몇십만원을 더 부담해야 한다면 부담스러울 밖에...


총평... 실속이냐 브랜드 선호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순히 스펙만을 놓고 비교했을 땐 MacBook Air 보다 XNOTE P300가 대부분의 면에서 앞서고 있기에 개인의 취향이나 브랜드 선호도 등을 고려해 MacBook Air를 구입하려고 하는 사람들이 있을테지만 꼭 Mac OS를 사용해야 하는게 아니라면 P300이 아니라도 비슷한 급의 IBM 계열 노트북이 더 나을 것 같다.

약간 무겁고 두껍더라도(그 차이가 크지 않다면) 더 빠르고 쾌적하게 작업이 가능한 제품을 더 싸게 구입할 수 있다면 추천을 하지 않을 수 없다. 달리 말하면 아무리 날렵하고 예쁜 디자인의 가벼운 제품이라도 성능과 기능까지 함께 가볍다면 그다지 추천하고 싶지 않다는 이야기다.

물론 판단은 오랜 시간 고민해서 노트북을 구매할 사람의 몫이지만 섣부르게 브랜드나 회사의 이미지에 휩쓸려 판단을 흐리는 실수를 하지 않기를 바란다.

그래서 이 포스트의 결론은 MacBook Air는 별 매력이 없다는 이야기...-_-;

PS. -_- 이젠 IBM 노트북이라고 하기보다는 Windows 노트북이라고 하는게 더 맞는 표현 같기도...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