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진화의 선봉에 선 초박형 노트북... LG전자 XNOTE P300

본문

반응형
UMPC와 MID 등 휴대가 용이한 새로운 개념의 모바일 PC들이 줄줄이 출현하면서 기존에 모바일 PC 시장을 호령하던 노트북에게는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는 듯 했다.

하지만 전통의 강자 노트북이 그리 호락호락 왕좌를 물려줄리 없었고 새로운 개념임을 강조하며 등장한 UMPC 등이 사용자들의 만족을 끌어내지 못하고 허둥지둥하는 동안 경량화와 고성능화를 꾀해 강자로서의 입지를 더욱 다지고 있다.


진화의 선봉에 선 강력한 노트북 XNOTE P300...

LG전자의 XNOTE P300도 이러한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면서 끊임없이 진화해 나가고 있는 제품이라 할것이며 UMPC 보다는 크지만 기존의 노트북에 비해 현저히 가벼워진 무게와 고성능, 안정적인 호환성 등을 무기로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려는 모델이다.

012345


실제로 P300은 13.3인치의 LCD를 채용하고 있으면서도 두께 21mm... 2.1cm에 무게는 1.6kg에 불과할 정도로 경량화된 바디를 자랑하고 있으며 위의 이미지처럼 더 없이 매끈한 실루엣을 뽐내고 있기도 하다.


매혹적인 성능과 디자인의 앙상블...

물론 디자인이나 외형에만 눈길이 머무는 것은 아니다.
P300을 뜯어보면 강력한 성능에 또 한번 군침을 흘리게 된다.

인텔의 산타로사 플랫폼에 얹혀진 강력한 코어2 듀오 프로세서 덕분에 현재 사용 중인 이제는 과거의 영광이 되어버린 맥북(-_-;;)이 초라해질 정도의 고사양으로 그래픽 칩셋만 해도 맥북이 인텔의 아쉬운(?) 칩셋을 제공한데 반해 P300은 nVIDIA GeForce 8600M GS를 내장하고 있어 왠만한 3D 게임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을 듯 하다. 아... 고사양 게임을 노트북으로도...

그 외에도 밝고 선명할 뿐 아니라 노트북 경량화의 포인트가 된 LED 백라이트 LCD를 채용하고 있는 점도 더 없이 매력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P300은 왠만한 경량 노트북을 사용하고 있다고 해도(묵직한 맥북 사용자는 말할 것도 없거니와) 매혹될 정도로 빵빵한 사양과 미려한 디자인을 두루 갖춘 노트북이라 할만하다.

실제 P300을 아직 구경해보진 못했지만 그 사양만으로도 더 없이 매력적이기에 거침없이(그것도 뒤늦게) 이벤트에 출사표를 던져본다. 이젠 맥북을 떠나보내고 좀 더 가지고 다니기 쉬운 노트북을 써보고 싶다. 맥북만 해도 무겁다는 느낌을 가지게 된 요즘이기에...

어떤 이벤트인지는 관련 링크를 참고하시길...

[관련링크 : Xnotep300.ebuzz.co.kr]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01.15 17:22
    그래도 소형화 된만큼 발열 부분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했을지 궁굼하네요.
    대세는 소형화 되서 이동성이 강한 제품들이군요.
    • 프로필 사진
      2008.01.15 19:31 신고
      발열에 대한 고려도 이미 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너무 작아도 불만 너무 커도 불만...^^ 사용자의 입맛은 역시 까다롭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1.15 17:45
    ODD 가 없는 랩탑만 쓰다보니 ODD 없다는게 그리 불편하진 않더라고요

    그나저나 Xnote 는 랩탑 크기, 두께 상관없이 nVidia 그래픽 칩셋 우겨넣는데는 최강인것 같습니다.

    이번에 10.6 인치 모델도 이름이 바뀌었는데 거기에도 nVidia 칩셋을 우겨넣었더라고요. 흐미미
    • 프로필 사진
      2008.01.15 19:33 신고
      사람의 적응력이란 무섭지 않습니까?
      -_- 없으면 못 살것 같은 녀석이 빠져도 잘만 쓰는 상황.

      >.< nVIDIA... 인텔 칩셋에 비하겠어요.
  • 프로필 사진
    2008.01.15 17:49
    역시나 가격의 압박.. -.-;
    DELL의 묵직한(!) 노트북만 사용해온 저로서는 구미가 당기긴 하지만요. --;
    • 프로필 사진
      2008.01.15 19:34 신고
      묵직함이 좋으셨던 건 아닌가봐요.^^
      그리 말씀하시는 것을 보니... -_- 뭐 묵직함을 좋아할 사람이 얼마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만.
  • 프로필 사진
    2008.01.15 17:53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1.15 21:07
    포스팅을 보고 관련정보를 뒤져봤는데,,,
    가격, 성능, 무게 모두 착하더군요 + _+
    물론 가격은 동급대비 가격대가... 비싸긴 합니다만 :)
    맥북으로 기우러졌던 마음이 급 흔들리네요;;; 맥,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ㅁ;
    • 프로필 사진
      2008.01.16 01:33 신고
      윈도우 환경에 더 익숙하시다면 굳이 맥북에 목을 멜 필요는 없을 듯 합니다. 실제로 맥북을 선택했다가 -_- 다시 윈도우 환경으로 전환하신 분들을 주변에서 좀 뵈어서 말이죠.
  • 프로필 사진
    2008.01.15 23:02 신고
    사고 싶네요.. 들고 다니기도 편하고 게임도 제대로 되고 +_+(요즘 춫3하고 홈월드2에 빠져서..) 가격만 착하면 지르고 싶은 순위 1위...
  • 프로필 사진
    2008.01.15 23:36
    X-Note 좋은거 같아요. 저도 X-Note 사용자. ㅋ
    근데 글이 올블로그 도와주세요에 등록되어 있네요. ^^
    • 프로필 사진
      2008.01.16 01:39 신고
      훗~~ 사실 도와주실 건 없습니다.
      =_= 이벤트에 참여하느라 작성한 포스트이긴 합니다만 직접적으로 도와주실 수 있는 건 없거든요. 그냥 기원해주세요...ㅜㅜ
  • 프로필 사진
    2008.01.16 04:42
    분명 어제 이 글을 볼때까지만 하더라도 '진화의 선봉에 선 초박형 노트북' 이라는 말에 끄덕였던 것 같았는데 말이죠. 방금 전 맥북 에어가 발표되어버리니. 이건 무슨.. ㅠ_ㅜ
    • 프로필 사진
      2008.01.16 04:46
      그러게요...
      으윽 ;ㅁ;
      다시 맥북에어쪽으로 급 마음이 기울어지고 있습니다.
      21mm가 두꺼워보이는 맥북에어에 워츄 -0-)b
    • 프로필 사진
      2008.01.16 10:13 신고
      맥북 에어에 대해 파악 중이긴 한데... 매력적이긴 하네요.ㅎㅎ 뒷통수 맞은 노트북 제조사들이 어떻게 나올지 궁금해집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1.16 10:05
    하늘이님 말씀대로 맥북 에어를 보고 난 후라 그런지......ㅡㅡㅋ
    에어가 얇아지기 위해 많은 것을 버리기는 했지만 모양만 놓고 보자니
    엑스노트는 탱크같군요.
    지금 가벼움이냐 실용성이냐를 놓고 고민 중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1.16 10:45
    맥북도 슬림제품이 나오는걸로 알고 있는데 이제 노트북에서도 슬림이 대세군요
  • 프로필 사진
    2008.01.17 01:07
    13인치에 2kg도 안된다면 정말 가벼운 모델이군요.
    구미가 당기지만 오늘 XPS가 왔다는... ㅠ.ㅠ
  • 프로필 사진
    2008.01.17 14:19
    13인치에 1.6kg가 정작 그 무게 가치를 할 수 있을지 의문이군요.
    즉은 배터리의 성능을 얘기하자면, 현재 후지쯔 s6410을 쓰고 있는 저로선
    3~4시간 정도로 전원이 나가 버려 결국은 아답터를 항상 가지고 다녀야 하므로
    결국은 배터리가 포함된 전체 무게가 노트북의 무게인듯합니다.
    슬림해짐과 동시에 배터리의 성능은 과연 어떨지...
    이번에 출시된 에어의 경우는 너무도 얉아서,,, 역시 소비자의 입맛은 너무도 까다로워.
    • 프로필 사진
      2008.01.17 16:03 신고
      외부에서 3~4시간 지속적으로 이용하실 일이 많으신가봐요. 저도 배터리 지속 시간이 어느 정도 되는지는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에어는 5시간 간다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