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07 석가탄신일 기념 연등행렬... 사진들...

N* Kidz

by 라디오키즈 2007. 5. 22. 11:20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01234567


지난 20일 일요일 저녁...
무신론자인 난 지난 해에 또 연등행렬을 구경하러 갔다.

종로 3가역에 도착한 시간이 대략 8시... -_- 그런데 늦었나 보다.
멋진 ㅠ_ㅠ 로봇태권브이 연등을 보지 놓친 것이다.

0123456

하지만 거리는 구경나온 사람들로 넘쳤고 각양각색의 연등을 손에든 불교 신자들의 행진이 계속됐다.

0123456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신자를 거느리고 있다는 불교.
하지만 불교는 여타의 종교에 비해서는 조용히 활동하는 종교라는 느낌을 갖게 한다.

개인적으로는 그런 모습에 더 매력을 느끼고 있는데 이는 조용히 산속에 은거하며 끊임없이 수련하고 정진해나가는 승려의 이미지가 기억의 한 구석에 강하게 남아있기 때문이리라.

012345

어린 시절...
내가 살던 익산에서도 규모는 작지만 이맘때면 연등행렬이 있었다.
서울의 그것에 비하면 크기는 작았지만 하얀색의 코끼리 모양 등불이나 손에 손에 연등을 든 사람들이 거리를 지났고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그런 모습을 바라봤던 나...

012345


지금 바라보는 연등행렬의 모습도 그때와 크게 다르진 않다.
불교에 대한 경외심보다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역사가 긴 종교가 보여주는 생활 속에 묻어나는 문화로서 연등행렬을 바라보게 되는 것...

012345


그리고보니 지난 해에도 그랬지만 외국인 관광객들이 무척이나 많이 행사장을 찾고 있었다. 그들의 눈에는 이국적인 종교행사로 비쳐질테니 흥미로운 경험이 아닐 수 없을 터...

즐겁게 사진을 찍는 타국의 연인들에게 살짝쿵 부러움도 느껴보고...

012345

연등행렬이라는 것이 석가탄신일을 기념하는 극히 종교적인 색채가 강한 행사임에도 큰 거부감없이 다가오는 것은 왜일까?

사실 다르게 생각하면 크리스마스의 반짝이는 거리 풍경과 크게 다를 바 없는 것이라서 그런 것일까? 세계인의 축제인 크리스마스처럼 우리네 삶에 수백년간 뿌리를 두고 자라온 불교라는 종교가 가지는 상징적 의미의 문화행사.

아니 그런 고루한 편가르기보다 행진을 하는 많은 사람들에게서 우리네 삶의 모습이 엿보이는 탓이 아닐까?  손에 손에 연등을 들고 한발한발 나아가던 수천의 사람들 앞에서 종교의 경외보다 믿음의 힘과 신념이 느껴지는 밤이었다.

PS. 그보다 -_- 나아지지 않는 카메라 테크닉. 역시 공부가 필요하다.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7.05.22 13:40
    와~ 볼거리가 참 많은 행사였네요,. 사실 쉬는날에만 의의를 둬서 조금 챙피스럽다는 ^^; 커리어블로그 추천포스트(랜덤)로 등록 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7.05.22 13:51 신고
      소개 감사합니다.
      종교적인 문제로 참여하지 않으신건 아니신지...^^;
      그냥 가벼운 마음으로 구경하기에도 좋더라고요. 물론 준비하신 분들은 정말 수고스러우셨겠지만...
  • 프로필 사진
    2007.05.22 18:20
    ㅎ 저도 가서 비슷한 사진 왕창 찍고 왔는데요^^ 게을러서 아직 제 개인 블로그에 못올렸어요. 6시부터 가서 기다렸는데, 9시 되니까 지쳐서 마쳤습니다. 그나 저나 밤에 움직이는 사람들 찍기 정말 힘들더군요. 더군다나 뒤에 배경으로 나오는 간판들이 왜 그렇게 깨는지...
    • 프로필 사진
      2007.05.22 19:15 신고
      6시부터 계셨으면 태권V를 보셨겠군요.
      저도 보고 싶었는데...ㅡㅜ

      많이 찍어온 사진 중에 '판피린'만 눈에 들어와요. 광고효과 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