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Me2day도 PlayTalk도 못써본 나...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지난 한 주 올블로그를 비롯한 블로고스피어는 막 알려지기 시작한 'Me2day''PlayTalk'로 술렁였다.

매일 같이 Me2day 초대를 청하는 포스트와 PlayTalk가 재밌다는 포스트가 넘쳐났다.
주변의 블로거 지인들도 Me2day를 개설했다거나 초대하겠다는 포스트를 속속 올렸고 PlayTalk가 재밌어서 중독될 정도라는 이야기가 시시때때로 올라왔던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주만에 블로고스피어를 뜨겁게 달군 '트렌드'가 되어 버린 이 두 서비스.

그런데 난 두 서비스 모두 아직 써보지 못했다.
막 이야기가 쏟아지던 시점에 초대받지 않아도 사용할 수 있는 PlayTalk 정도는 써볼 수도 있었을 텐데 지난 주도 바빴다는 핑계로 제대로 살펴보질 못한 것.

그렇다고 다른 블로거들의 시선을 다 살피지도 못했다.
그저 Me2day와 PlayTalk은 상당히 닮은 구석이 있는 짧은 댓글 중심의 서비스라는 정도의 감만 가지고 있을 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끙~ 그리고보니 최근엔 RSS 리더도 많이 살피지 못하고 있다.
꼭 다 읽어야 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훌륭한 글들을 놓치고 있을 것 같은 막연한 불안감이 생기는 걸 보면 난 아직 블로그 중독인것 같기도 하고...-_-;

조금 여유있는 생각으로 한발짝 물러나서 필요한 것만 살피면 될 일.
어차피 세상의 모든 정보. 설령 꼭 필요한 정보라 할지라도 모두 흡수하는 것은 애초에 불가능 한 것이 아니던가.

아... 매일같이 많은 포스트를 올리시는 분들께 한말씀.
ㅠ_ㅠ 너무 많이 쏟아놓으시면 아예 읽을 엄두가 안나요~~
뭐 하루 한개의 포스트도 올릴까 말까하는 것보다는 낫겠지만...

PS. 또 아무 의미없는 넋두리 포스트인가...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