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세계... Heliodisplay와 Perceptive Pixel 본문

N* Tech/Device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세계... Heliodisplay와 Perceptive Pixel

라디오키즈 2007. 3. 5. 18:14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디스플레이의 발전은 정말이지 놀랍다.
볼록한 흑백 CRT로 시작한 내 경우만 봐도 흑백만큼이나 볼록했던 컬러 CRT와 평판 CRT를 거쳐 현재는 와이드 LCD를 사용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관련 산업의 발전에 따라 꾸준히 개선되어 갈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일단 현재 사용하고 있는 일반 LCD는 색재현율이 72% 정도 밖에 안된다는 약점도 있거니와 기술의 발전과 함께 기술을 수용해가는 일반인의 발걸음도 빨라지기 때문이다.(최근엔 색재현율을 보완한 제품들도 선보이고 있다.)


멀티 터치 디스플레이... Perceptive Pixel

예전에 어떤 행사에서 앞으로의 컴퓨터는 디스플레이와 입력부만 남을 것 이라는 이야기까지 들었지만... 그나마도 터치 스크린 계열의 기술이 발전해가는 속도를 보면 어느 순간 지금의 키보드와는 전혀 다른 직접 컨트롤하는 디스플레이를 사용할지도 모르겠다.


그런 극적인 발전의 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위의 동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는 'Perceptive Pixel'.

Jeff Han이 개발하고 있는 위의 멀티 터치 디스플레이는 흡사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의 한장면 같은 데모 영상으로 많은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은 바 있는 기술이다.

화면의 한 부분만 터치했던 이전 방식을 뛰어넘어 동시에 여러 지점을 터치해서 제어하는... 어찌보면 꿈의 기술과 같았던 이 기술은 최근 Apple의 iPhone에서 비슷한 멀티 터치 스크린을 선보이고 있어 다시 주목받고 있다.


공중에 투사하는 입체 디스플레이... Heliodisplay

그런가 하면 아예 디스플레이 자체를 없애는 시도도 이어지고 있다.
이쪽은 지금의 CRT나 LCD 등이 아닌 투사를 통해 사물을 표시하는 홀로그램과 유사한 형태로 개발 중이며 이와 관련해선 최근 IO2Technology가 선보인 'Heliodisplay'를 소개해본다.


공중에 펼쳐지는 이쪽 디스플레이도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 등장했던 입체 광고판들과 무척이나 닮아있다.

Heliodisplay의 최대 해상도는 1024 x 1024로 공중에 투사된 영상에 손가락 등을 대는 것만으로도 위치를 인식해서 반응을 보이는 쌍방향 디스플레이다.


신기술을 넘어서 표준으로...

이외에도 많은 디스플레이 관련 기술들이 하루가 다르게 소개되고 있지만 수많은 경쟁과 소비자의 선택을 통해 생존을 보장받는 기술은 얼마 되지 않는게 사실이다. 그런 치열한 과정을 통해 살아남은 것들이 표준이 되고 시장 전반을 지배하게 되는 것 또한 사실.

그렇게 보면 위의 기술들이 향후 5년 혹은 10년 후에 시장의 정점에 서있을 거라는 보장은 아무도 해줄 수 없는 일이다. 그저 오늘도 밤을 세워가며 새로운 기술로 시장의 중심에 오르고 싶어하는 이들. 약속된 부를 위해 달려가는 이들의 노력이 있을 뿐이다.

다양한 기술, 다양한 가능성은 언제나 환영...
과연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소비자의 선택 그보다 경쟁에서 살아남는 건 어떤 기술일지... 포스팅을 하다보니 괜히 더 궁금해지기만 한다.
 
2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