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전쟁..? 흑백갈등..? 법정드라마..? 하트의 전쟁 본문

N* Culture/Movie

전쟁..? 흑백갈등..? 법정드라마..? 하트의 전쟁

라디오키즈 2005.05.08 23:44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하기 전에 역시나 주연인 브루스 윌리스의 이야기를 꺼내지 않을 수가 없다. 가끔 특이한 영화에도 나오긴 했지만 그의 주 무대는 액션이었고 왠지 모르게 언론은 그를 근육질 스타라고 불렀다.(그의 영화를 보면서 한번도 그가 근육질이라고 생각해 본적은 없었지만...) 그런 그도 연기의 구력이 붙고 경력이 쌓여가자 다양한 연기를 보여주는것 같은데 요즘엔 중후함과 카리스마라는 양날의 검을 잘 휘두르며 여전히 안정적인 지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20년쯤 후에는 그도 오스카에서 공로상을 받지 않을까?

영화 '하트의 전쟁'은 브루스 윌리스의 영화다. 그리고 콜린 파렐이 출연한다.

배경은 2차 세계대전. 콜린 파렐이 연기한 '토마스 하트' 중위는 상원의원 아버지 덕에 예일 법대를 다니다가 군에 입대했지만 후방 본부에서 그나마 편하게 전쟁을 보내고 있었던 병사였다. 물론 영화는 시작과 동시에 그를 차가운 시체구덩이에 쳐넣더니 이내 독일군 포로 수용소로 내몰긴 하지만 말이다.

하트는 포로수용소에서 일반 병사들과 함께 지내게 된다.
그리고 포로들 중에서도 일반적이지 않은 흑인 포로들과 함께 생활하게 된다. 흑인 포로들이라고는 해도 비행기를 모는 파일럿. 즉 장교였지만 전장에서도 인종차별은 여전해서 백인 병사들 사이에서 존경을 바라는건 어림도 없는 일. 결국 한 백인병사가 흑인 장교 한명을 함정에 빠뜨리게 되고 그 사건 직후 그 백인 병사가 부대에서 죽은체로 발견된다. 물론 그를 처음 발견한 아니 죽였다고 누명을 쓴건 한 흑인 장교였다. 하트는 포로들을 통솔하던 맥나마라 대령의 명령으로 포로수용소안에서는 생각하기 힘든 재판을 벌이게 되는데...

뭐랄까 영화는 장르가 참 묘했다. 전혀 사전 정보없이...(브루스 윌리스와 콜린 파렐이 나온다는것 밖에 몰랐다.) 봐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처음엔 평범한 전쟁영화 일거라고 생각했었다. 포로로 잡혔다가 탈출하는 브루스 윌리스와 콜린 파렐을 상상했었으니... 이후 흑인 장교들의 등장으로 인종 갈등을 그린 휴머니즘 영화가 되는줄 알았다.(설마 -_-;;) 그리고 또 뒤엔 재판이 나오는 법정드라마 인줄 알았다.(진짜 -_-?) 어떤 영화인지는 직접 보면 알게 될 터...

영화의 주인공인 '맥나마라'를 살펴보면 4대째 육사 출신인 집안의 아들인 덕에 전쟁이라는게 뭔지는 잘 알고 있는 사람이지만 안타깝게도 포로수용소에서 썩고 있었던 인물이다. 강력한 카리스마로 포로들을 이끌며 풋내기 병사의 거짓말 같은건 금새 알아채는 그런 노련한 사람.

그에 비해 '하트'는 부유한 집에서 자라난 녀석인데다가 고등교육까지 받아놓은 녀석임에도 이성적이기 보다는 감정적인 인물이다. 포로들과 함께 수용소까지 수송되는 와중에도 추위에 벌벌 떨면서도 사병이 건네는 외투를 거절할 줄 아는 비이성적인 인물이다.(아니 이쪽이 이성적인 건가..-_-;) 이미 죽어버린 병사의 부츠를 신을 생각은 전혀 하지 못하는... (스필버그의 태양의 제국의 주인공이었던 녀석은 전쟁에 금방 적응하는 현실적인 녀석이었는데...) 어쩌면 그만큼 교육이란 이름으로 세뇌를 당한건지도 모르지. 추우면 당장 옷을 찾고 배고프면 먹을걸 찾는게 사람임에도 그러면 안된다는 교육의 힘 때문이었겠지. 그러고보니 내가 하트같은 처지에 놓여도 똑같이 행동할 것만 같다. 외투를 한번 튕겨보고 사체에서 부츠를 뽑아 신을 만큼 현실적이진 못한것 같다.

영화가 보여주는 이야기는 일목 요연하다. 친절하게 엔딩 장면에서 찬찬히 짚어주기도 하니 말이다. 영화가 5분여 정도 흘러갈 무렵 이 영화는 하트라는 신출내기 중위의 전쟁 체험기 정도가 될것 같았는데 어느새 영화는 하트가 그리고 우리가 뭔가 교훈을 얻어야 한다는 엔딩을 향해 달려가 버렸다. 흠.. 타이거 랜드는 좀 다르려나?

콜린 파렐의 출연작을 이젠 거의 다 봐가는 것 같다. 몇 편 더 본후에 콜린 파렐이라는 배우에 대해 한번 주욱 적어보는 것도 생각 중이다. 엄청난 전쟁 영화를 바란다면 피할것. 이 영화에서 전쟁은 어쩌면 소품인지도 모르겠다.

하트의 전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