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외국인에게 착한 일 하기.. 본문

N* Kidz

외국인에게 착한 일 하기..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06. 4. 13. 08:00


늦은 퇴근 시간... 이미 주변은 깜깜해졌었죠. 주섬주섬 가방을 챙겨서 사무실을 빠져 나온게 대략 9시경.. 버스를 타러 부지런히 걸어가는데 회사 근처에 있는 외환은행 앞을 지날 때 웬일인지 살짝 은행 쪽을 바라보게 되더군요.

-_- 귀에 이어폰을 꽂고 있었고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헌데 마치 짜기라도 한 듯 외환은행의 그리 밝지 않은 조명 아래에서 누군가 절 보고 빙긋 웃음 짓더군요. 손짓도 함께 하면서... 무슨 일인지 해서 저벅저벅 은행쪽을 향해 걸어가는데... 아뿔싸... 외국인이더군요. 얼핏 느껴지는 인상으로는 인도분 같던데.. 살짝 당황했지만.. 은행에서 도움을 청할 일이 뭐가 있겠나 싶어서 다가가니 어찌 이런.....

-_-;;; 한국말을 잘하는 분이더라고요.(아주 다행한 일이었죠.) 지갑에서 만원짜리를 꺼내 손에 쥔 체 다른 한 손에는 은행 현금카드를 쥐고 어찌할 바를 모르더라고요. 폼으로는 입금을 하고 싶어하는 것 같던데. 그래서 아주 평범하게 카드를 삽입하기에 사용법을 잘 아는 것 같아 지켜봤더니 쓱쓱~ 잘 진행을 하더라구요.

영문으로 바꿔서 입금까지 다왔는데 그 분이 망설이는 시점이 있더군요. 바로 현금만 입금하겠느냐 수표로 하겠느냐 그 선택의 순간.. 머뭇거리더라고요. 흠.. @_@;; 손에 만 원짜리만 쥐고 계시기에 "아.. 현금을 넣으시려고요. 이렇게 하시면 되요." 라고 -_- 유창한 우리말로 말을 건낸뒤 현금 입금을 꾹~ 눌렀죠. 당연히 ATM기가 입을 쩍 벌리고 얼른 돈을 넣어달라고 하더군요. 그분은 상황이 그 정도 되니 금방 웃으시면서 만 원짜리를 그 안에 넣으셨고요. 그리곤 상황 종료.. 고맙다고 하시기에 혹 뭔가 다른 말을 건네지나 않을까 해서 살짝 인사만 건네고 은행을 빠져나왔지요.

-_-;; 오랜만에 좋은 일 한번 했습니다. (영어로 말을 걸어왔다면 경찰서에 신고했을 거에요.. 후훗)


Tag
, ,


2 Comments
  • 프로필사진 cliff3 2006.04.13 11:05 ㅎㅎ. 저도 전에 영어학원 건물에서 나오다가(실제로는 그 건물의 다른 사무실에 있었는데) 어떤 여자분이 외국사람을 저에게 떠맡기고(?) 도망가시는 아주 난처한 상황이 있었습니다. 손짓 발짓에, 엉터리 영어로 대충 설명해 주고 말았죠. 영어 못하는건 그렇다 치더라도, 그 외국인이 자꾸 제 부모님이 일본사람 아니냐고 물어봐서, 정말 한 대 때려주고 싶었습니다. 내가 일본사람처럼 생겼나? :-)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06.04.13 12:49 그런 일도 있으셨군요.. 근데 그 외국분도 특이하시네요. -_-; 다짜고짜 처음 보는 사람한테 부모님 국적이 일본이냐고 묻다니...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