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삼성전자 vs LG전자, LED 패널을 배경삼은 버추얼 스튜디오 경쟁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길을 걷거나 쇼핑몰을 돌아다니다 보면 광고가 표시되는 커다란 스크린을 볼 때가 있죠. 보통 그런 디스플레이를 디지털 사이니지라고 부르는데요. 작은 광고판 수준이었던 디지털 사이니지는 어느새 벽을 가득 채우고 건물을 둘러 엄청난 스케일을 자랑하는 단계를 지났는데요. 최근엔 그런 디지털 사이니지를 이용해 버추얼 스튜디오를 만들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더군요.

 

LED 디스플레이로 크로마키를 대신할 버추얼 스튜디오를 준비하다


먼저 버추얼 스튜디오란 그림을 제안한 건 CJ ENM과 손잡은 삼성전자였습니다. 파주의 CJ ENM 콘텐츠 스튜디오에 마이크로 LED 기반의 더 월(The Wall)을 이용해 디스플레이 벽을 세우고 그 디스플레이에 배경을 띄워 기존의 직접 만드는 스튜디오와는 다른 가상의 스튜디오를 만들겠다고 한 건데요. 지름 20m, 높이 7m를 넘는 커다란 스크린이 카메라와 연동되어 실시간으로 필요한 장면을 보여주는 식으로 생동감 있는 배경이 되고 배우 등 출연자를 보좌하게 될 거라는 거죠.

 


초록이나 파랑색으로 뒤를 지우고 배경을 합성하는 크로마키와 달리 이 가상의 배경이 얼마나 자연스럽게 촬영된 영상 속에서 녹아들지가 궁금하지만, 여러 모듈을 결합해 원하는 크기의 화면을 구성할 수 있는 더 월에 각각의 모듈을 몰딩 처리해서 모아레 현상을 억제했다고 하더군요.

 

반응형


이런 버추얼 스튜디오를 준비한 게 삼성전자 만은 아닙니다. LG전자도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VA 코퍼레이션과 함께 하남시에 있는 VA 스튜디오 하남에 버추얼 스튜디오 구축하기로 했다고 하니까요. LG전자는 버추얼 스튜디오를 만들 때 LED 사이니지 기술을 적용할 거라고 하더군요. LED 월(LED Wall)로 부르는 그들의 대화면으로 구성할 가상 스튜디오는 기본적으로는 모듈형 LED 디스플레이를 이용한다는 점에서 삼성전자가 만든 것과 유사하지만, 플렉서블 모듈을 적용해 화면 일부를 커브로 구성할 수 있고 고화질을 제공하겠다고 하는데요. 실제 영상 촬영 시 더 완성도 높은 결과물을 얻을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양사 모두 버추얼 프로덕션 시장이 커지는 것에 발맞춰 모듈로 쉽게 대형화할 수 있는 LED 디스플레이를 전면에 내세워 버추얼 스튜디오라는 새로운 환경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고 할 수 있는데요. 시장의 수요는 적지 않겠지만, 크로마키 이상의 효율과 자연스러움을 보여줄 수 있어야 전 세계의 방송국과 스튜디오에 침투할 수 있을 거라 어떤 성과를 낼지 좀 더 지켜봐야 겠지만, 꽤 흥미롭네요. 지금은 초대형 경쟁 중이지만 혹시 알아요? 그리 멀지 않은 언젠가 크로마키 대신 LED 화면을 배경 삼아 콘텐츠를 만드는 유튜버들이 넘쳐날지~^^


 

삼성전자, CJ ENM과 버추얼 스튜디오 구축 파트너십 체결

삼성전자가 CJ ENM과 미래형 영상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 구축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CJ ENM은 올 하반기 경기도 파주에 오픈할 ‘CJ ENM 콘텐츠 스튜디오’ 단지 내 ‘버추얼 스튜디오’를 별

news.samsung.com

 

더 진화한 LG LED 사이니지로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 수요 잡는다 | | LiVE LG - LG전자 소셜 매거

LG전자가 급증하는 버추얼 프로덕션(가상 배경을 활용한 실시간 촬영) 수요에 대응하는 LED 사이니지 기술 고도화에 나선다.

live.lge.co.kr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