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전 세계 나라별 희토류 보유량은...?! by VISUALCAPITALIST.com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최근엔 뉴스에서 덜 들려오지만, 한때 중국의 자원 무기화라며 희토류 이야기가 많이 나왔었죠. 희귀한 흙이라는 뜻의 희토류는 한 종류가 아니라 란타넘(La), 세륨(Ce), 프라세오디뮴(Pr), 네오디뮴(Nd), 프로메튬(Pm), 사마륨(Sm), 유로퓸(Eu), 가돌리늄(Gd), 터븀(Tb), 디스프로슘(Dy), 홀뮴(Ho), 에르븀(Er), 툴륨(Tm), 이트륨(Yb), 루테튬(Lu), 스칸듐(Sc), 이트륨(Y) 등을 통칭한다고 하는데요. 촉매나 배터리, 영구자석, 디스플레이 등의 제작에 사용되는 희토류.

 

중국, 베트남, 인도, 브라질 등 나라별 희토로 보유량과 생산량은


그 희토류가 혹시 중국에만 있는 줄 아셨던 건 아니죠? 중국이 희토류 생산량과 수출량이 많긴하지만, 미국 지질학회(USGS)의 자료를 바탕으로 VISUAL CAPITALIST가 정리한 인포그래픽을 보니 중국이 많긴 하지만, 베트남, 인도, 브라질, 러시아 등 희토류를 많이 품은 나라들이 제법 많네요. 문제는 보유량과 달리 생산량에선 중국이 전 세계의 절반 이상을 과점하는 상황이라는 것. 그나마 2010년엔 중국이 전 세계 생산량의 92%를 차지했으나 2020년엔 58% 이하로 다변화되고 있다는 게 다행이라고 해야할까요. 혹시 희토류에 관심이 있었다면 요 자료도 참고해 보세요.^^

 


 

Rare Earth Elements: Where in the World Are They?

Rare earth elements are the critical ingredients for a greener economy, making their reserves increasingly valuable to global supply chains.

www.visualcapitalist.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