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블로거 발표회] 2018년 LG전자 인공지능 가전의 출발... LG 휘센 씽큐 에어컨이 준비한 똑똑한 차별화... 본문

N* Tech/Device

[블로거 발표회] 2018년 LG전자 인공지능 가전의 출발... LG 휘센 씽큐 에어컨이 준비한 똑똑한 차별화...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18. 1. 24. 06:00

바둑판에서 각광받던 인공지능의 다음 각축장은 가전제품 시장이 될 것 같습니다. 이런 흐름은 이미 지난 CES 2018에서도 읽혔는데요. 그간 ICT 기업 위주로 경쟁하던 인공지능이 좀 더 우리 곁으로 다가오게 된 거죠. LG 트윈타워에서 만난 LG 휘센 씽큐 에어컨(LG WHISEN ThinQ)은 LG발 인공지능 가전의 새로운 출발을 선언한 것 같은데요. 이미 LG 스마트씽큐 허브 같은 제품을 선보인 터라 최초의 제품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DeepThinQ) 기반으로 새롭게 브랜딩 한 씽큐(ThinQ)를 전면에 내세운 제품이니 아무래도 새롭게 보이더라고요.


사용자를 이해하고, 사용자의 의도에 반응하는 인공지능 가전의 출발~ LG 휘센 씽큐 에어컨...



LG전자가 말하는 휘센 씽큐 에어컨의 차별화 포인트는 크게 두 가지인데요. 1) 개선된 자연어 처리로 사투리까지 알아들을 수 있는 음성 인식을 바탕으로 듣고 보고 생각하고 말하는 인공지능 에어컨이라는 점, 2) 설치된 공간, 주변 환경, 사용 패턴 등을 학습해 맞춤 냉방을 제공하는 스마트케어 기능입니다. 거기에 50년의 기술력이 고스란히 담긴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와 인공지능의 사용성을 극대화할 듀얼 인버터 마이크로 제어 기능, 2016년 대비 2평, 지난 2017년 대비 1평 더 커진 더 넓은 냉방 면적 지원과 사계절 가전으로 변신한 에어컨의 확장성까지 보여줬는데요.






첫 번째로 살펴볼 기능은 음성 인식 기반의 인공지능입니다. 직접 소리를 알아듣는 모델(럭셔리 제품군)이라면 최대 3m 이내에서 직접 에어컨에게 '엘지 휘센~'이라고 부르면 되고 아니면 LG 씽큐 허브나 네이버 클로바 같은 음성 인식 스피커와 연결해 음성 명령을 내릴 수 있는데요. 플러그가 꽂혀 있는 상태라면 이 마법의 주문 만으로 에어컨의 전원을 켜거나 끌 수 있고 온도 조절, 바람 세기 조절, 제습이나 공기청정 모드 등 여러 모드를 제어할 수 있었습니다. 날씨 정보나 미세먼지 정보 같은 것도 물어볼 수 있고요.






좀 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면 "공기 청정 기능 켜줘~"라고 말하면 "공기 청정 모드를 실행합니다."라고 답하고 실행해 주는데 꼭 온도를 높여줘, 낮춰줘가 아니고 "더워"라고만 말해도 평소 자주 사용하던 온도를 콕 찍어 "26도로 작동시킬까요?"하고 물어본 후 "그래"라고 확인해주면 작동하더라고요. 반대로 "추워"라고 하면 온도를 올릴 거냐고 묻는 식인데 꼭 판에 박힌 주문이 아니라 일상적으로 쓰는 표현들을 알아듣는다는 게 꽤 흥미로웠습니다. 표준어 외에도 사투리까지 학습한 상태고 앞으로도 계속 사용자들이 사용하는 언어를 분석하고 그 내용을 업데이트해 가며 인식률과 사용성을 개선할 거라고 하고요.






그렇게 음성으로 제어하는 것 만이 아니라 인공지능 스마트케어를 통해 최적화된 사용성을 제공한다는 게 이번 모델의 특징인데요. 스마트 케어는 에어컨과 실외기가 갖고 있는 센서를 통해 실내와 실외 환경을 파악하고 사용자의 이용 패턴을 감안해 말 그대로 최적화된 작동을 보조하는 스마트한 기능입니다. 실내 공간의 형태를 읽고 온도, 습도, 공기질 등을 확인한 후 평소 사용자의 이용 패턴을 분석해 작동한다고 하면 뭔가 생각만 해도 흥미로운 조합인 것 같은데요.






집이 남향이라서 더 빨리 더워지는 경우라면 냉방 세기를 좀 더 강하게 해서 빠르게 온도를 낮추고 반대로 북향이라서(그럴 경우는 많지 않겠지만ㅎ) 온도가 급격히 오르지 않는 집이라면 절전 운전으로 효율을 살리는 식으로 작동한다는 건데 새로 에어컨을 들이거나 이사를 가서 에어컨을 새로 사용하기 시작하면 대략 일주일이면 실내 구조 파악이 끝난다고 하더라고요. 뭐 이건 사용자의 사용 패턴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이지만, 사용자가 평소 쓰던 패턴과 주변 환경에 따라 합리적인 사용을 돕는다는 것 자체가 매력적이었습니다. 초기엔 어색하더라도 휘센 씽큐 에어컨을 사용하면서 사용 패턴 관련 빅데이터가 축적되면 더 똑똑하게 작동할 거라는 점도 끌리고요.






하지만, 이런 스마트한 인공지능 기능들은 아직 완성형이 아니고 계속 발전해 갈 수 있는 가능성을 갖고 있다는 게 더 중요한 포인트일 겁니다. PM1.0 센서를 더해 초미세먼지까지 잡아주는 공기청정기 수준의 청정 기능이나 베란다 확장 등 달라진 거주 환경을 발견해 작년 모델 대비 1평 더 넓은 공간까지 커버하는 커진 냉방 면적, 전기 요금을 잡아줄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 등의 훌륭한 하드웨어는 처음 출시된 상태에서 멈출 수밖에 없지만, 인공지능 관련 기능은 음성 인식률을 개선하든 스마트케어가 더 똑똑하게 작동하던 지속적으로 개선될 여지가 있으니까요. LG전자 역시 이런 포인트를 인식하고 지속적인 업데이트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하던데... 똑똑함이 계속 배가되어 오래 쓸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스마트 가전, 인공지능 가전의 역사를 LG 휘센 씽큐 에어컨이 어떻게 써갈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아마 올해도 지구온난화의 여파로 무더운 여름일 가능성이 높을 텐데 이런 똑똑함을 감안하셔서 새 에어컨을 들이시길 추천 드려요~^^


[관련 링크: LGE.co.kr]




Tag
, , , , , , , , , ,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