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드로리언 에어로스페이스 DR-7... 차세대 운송수단 경쟁을 준비 중인 소형 개인용 수직이착륙 비행기...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백 투 더 퓨처 속 타임머신 자동차로 유명했던 드로리언 DMC-12. 영화 속 드로리언은 실제 스포츠카로 판매됐던 차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는데요. 이 차의 개발을 진두지휘한 존 Z. 드로리언의 조카인 폴 드로리언이 삼촌의 이름을 딴 드로리언 에어로스페이스(DeLorean Aerospace)라는 회사를 통해 하늘을 나는 2인승 운송수단을 선보였더군요.



드로리언 DMC-12가 보여줬던 유니크한 매력을 이어갈 수 있을까? 개인용 VTOL DR-7...


정작 사람들이 열광했던 드로리언의 디자인은 현대의 포니와 스텔라 등을 디자인한 죠르제토 쥬지아로가 이끄는 이탈 디자인의 작품이었지만, 드로리언이라는 친숙한 브랜드를 엮었으니 개인용 비행기로써 차세대 운송수단 경쟁에서 승기를 잡을 수 있을까요?









DR-7으로 명명된 이 비행기(VTOL)는 방향 전환이 되는 2개의 프로펠러로 수직이착륙 비행을 지원하면서 4개의 주날개와 2개의 보조날개로 최대 2명이 탑승해 원하는 곳으로 날아갈 수 있도록 했는데요. 차세대 운송수단이 대부분 그렇듯 전기로 하늘을 날고 한번 완충하면 200km 정도를 날 수 있다고 하네요. 아직 출시 단계에까지 이른 게 아니라 개발 중인 제품이지만, 자율 주행차들이 대지를 정복한 다음 단계로 하늘을 나는 소형 운송수단 경쟁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질 것 같은 요즘의 분위기를 보면 드로리언 에어로스페이스 역시 그 경쟁에서 의미 있는 위치에 오르길 기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관련 링크: DeLoreanAerospace.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