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지오니 M2017... 럭셔리폰의 포인트가 대용량 배터리? 7000mAh로 등장한 중국산 럭셔리 스마트폰...

본문

반응형

중국 하면 가성비가 떠오르다 보니 저가폰이 경쟁하는 시장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빠르게 늘고 있는 갑부들이 받치는 럭셔리 시장 역시 상당한 규모를 자랑하는 흥미로운 시장입니다. 그래서 베르투(Vertu) 같은 초고가폰들 역시 꽤 잘 팔리는데요. 그런 시장이 탐났던 지오니(Gionee)가 제법 고가 모델인 M2017을 선보였습니다. 가장 저렴한 모델이 6,999위안(121만 원 정도)이니 중국산 스마트폰에 갖고 있는 일반적인 선입견과는 꽤 다른 느낌이죠.


치열해져가는 중국 내수 시장 경쟁에서 럭셔리폰을 꺼내들다... 지오니 M2017...


럭셔리를 지향하고 있어서일까요? 전면은 엣지 스크린을 채용한 국산폰 같고 후면은 베르투 같은 선배 격인 럭셔리폰을 닮아있습니다. 중국 스마트폰의 안 좋은 버릇이 나온 느낌. 대신 악어 가중 등 남다른 소재와 컨시어지 서비스 등을 제공하며 고가로 파는 정통(?) 럭셔리폰과 달리 이 녀석은 5.7인치 QHD(1440 x 2560) AMOLED 터치 스크린, 1.95GHz 옥타 코어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653, 6GB 램, 128GB 저장 공간, 전면 800만 화소 카메라, 후면 1,200만/1,300만 듀얼 카메라(2배 광학줌), 블루투스 4.0, USB 타입-C, 지문 인식, 7,000mAh 배터리, 아미고 3.5(안드로이드 6.0 기반) 등의 사양을 갖고 있습니다. 제일 먼저 확인하게 되는 프로세서가 살짝 아쉽지만, 대체로 사양까지 꽤 신경을 쓴 모습이죠. 












중국에서 정식 출시되는 시점에는 16,999위안(294만 원 정도)짜리 256GB 모델까지 선보일 예정이라고 하던데 베르투 등과 본격적인 경쟁을 꿈꾸는 건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지만, 하이엔드부터 초저가 스마트폰까지 라인업을 늘려 격화되고 있는 중국의 내수시장 경쟁에서 우위에서 서고자 하는 지오니의 전략이 먹힐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듯하네요.^^


[관련 링크: Gionee.com]


반응형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