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스카이 IM-100 프리뷰] 스톤을 더한 차별화된 보급형 스마트폰을 선보인 팬택 스카이 IM-100과의 만남...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아임 백(I'm back)이란 의미를 담았을 게 분명한 팬택의 스카이 IM-100.
팬택의 복귀이자, 스카이의 복귀 등 보급형 스마트폰치곤 제법 핫한 반응을 얻고 있는 그 녀석을 잠시 써봤습니다. 정말 잠깐...


다시 돌아온 팬택, 다시 꺼내든 스카이 브랜드, 스톤이란 차별화를 더한 IM-100 짧은 사용기...


단통법 등장과 함께 급격히 위축되어 사경을 헤매던 팬택의 복귀작이란 무거운 짐을 진 녀석은 생각보다 잘 빠진 느낌이었습니다. 일단 첫 느낌은요. 그도 그럴게 보급형이라는 합리적인 선택과 함께 무선 충전을 지원하는 블루투스 스피커 스톤과의 조화는 평범하고 익숙한 보급형 스마트폰들과는 차별화된 면모를 보여주기에 충분했거든요.



가볍게 스카이 IM-100의 사양을 짚어보면...
5.15인치 풀 HD(1920 x 1080, 428PPI) LCD 터치 스크린, 옥타 코어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430 MSM8937, 2GB 램, 32GB 저장 공간(마이크로 SD 지원), 전후면 각 500만/1,300만 화소 카메라, 듀얼밴드 와이파이 802.11 a/b/g/n/ac, 블루투스 4.2 LE, NFC, 3,000mAh 일체형 배터리(고속/무선 충전 지원), 안드로이드 6.0 마시멜로를 탑재한 본체와 큼지막한 휠과 3W 스피커 2개, 우퍼를 달고 화려한 LED 무드 램프와 2,600mAh 배터리를 내장하고 있는 휴대용 스피커이자 무선 충전기인 스톤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어딘지 둥글둥글한 느낌이 강한 타사의 스마트폰과 달리 직선을 강조한 디자인으로 군더더기 없는 느낌의 스카이 만의 스타일을 완성하고 있는데요. 주머니 등에서 예상치 않게 돌아가버릴 걱정이 들기도 하지만, 그 이전에 IM-100 만의 아이덴티를 보여주는 것 같은 휠 다이얼이라는 특이한 메타포의 존재가 호기심을 강력하게 자극하고 있었다는 얘길 먼저 해야겠네요.







이 휠은 아날로그 감성을 살려 100단계에 달하는 볼륨 조절은 물론 동영상 재생 시 상세 위치 조정, 음악 플레이어 직접 실행 등 몇 가지 기능을 수행하며 IM-100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냅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예상치 않게 주머니 안에서 눌리거나 해서 불필요한 배터리 소모를 늘리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되지만...=_=^ 그런 부분은 장시간 써봐야 느끼는 부분이 아닐까 싶네요. 희망적으로 보자면 저처럼 주머니에 넣기보다 손에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는 편이라면 불편이 상대적으로 적을 수도 있고요.







성능 자체는 보급형이라는 한계에 갇혀 있긴 합니다.
점수 놀이를 좋아하지는 않지만, 43,000점 정도를 기록한 안투투 점수를 봐도 그렇게 높지 않았거든요. 그런 고로 고사양의 게임을 즐기는 분들에겐 아쉬움이 있을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요즘 스마트폰 게임은 다수를 차지하는 보급형에 기준을 맞춰 제작되는 경우가 더 많기 때문에 아마도 무난하게 사용하실 가능성이 더 커 보입니다.







이것저것 복잡한 튜닝이 없다는 것도 순정을 사랑하는 분들이 좋아할 요소가 아닌가 싶네요.

팬택의 상황을 고려하면 하고 싶어도 못했을지도 모르지만,  환경 설정, 이어지는 바탕화면 설정 등과 스톤 매니저 같은 일부 특화 앱을 제외하면 제조사 스토어나 기타 앱이 없어 꽤 심플한 느낌입니다. 물론 그 빈 부분(?)을 구글과 통신사 앱이 채우고 있지만, 삭제하거나 사용 안 함으로 어느 정도 정리가 가능하니 전 플러스로 보기로 했습니다.







함께 제공되는 스톤도 꽤 흥미로웠는데요.
무선 충전은 물론 스피커로써, 또 무드 램프로 활용되는 다목적 기기인 스톤의 존재감은 상당합니다.

크기도 제법 크고~ 소리도 아주 좋은 건 아니지만, 없는 것보다야~^^ 더욱이 요즘은 자발적으로 블루투스 스피커를 구입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이 정도로 다용도의 컴패니언을 기본 제공한다는 것만으로 같은 보급형 스마트폰에서도 대중을 자극할 포인트를 더 하겠다는 팬택의 전략이 읽혀 흥미롭기만 합니다.







다만 팬택 IM-100이 이런 흐름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인데요.
한번 와해되다시피 했으니 제품의 품질과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같은 사후지원뿐 아니라, A/S망을 복구해 고객 신뢰를 회복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어 앞길이 낙관적이라고만 할 수는 없으니까요. 분명 기대 이상의 스마트폰을 선보였고 뻔한 보급형이 아닌 차별화에도 어느 정도 성공해 초기 시장 반응은 좋은 것 같지만, 그간 쌓인 첩첩산중의 상황을 돌파하기엔 주변 상황이 녹록하지는 않은 터라 IM-100이 정말 화려한 컴백작으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을지는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할 듯합니다.


[관련 링크 : isky.co.kr]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6.07.30 15:02
    제가 올해 나이가 36세인데
    20살때부터 스카이 제품만 써오고 했습니다.
    최근에 마지막으로 사용했던 폰이 아이언2/베가 시크릿업 이렇게 써왔습니다
    근대 요번에 나온 IM-100 근대 완전 플라스틱 으로 되 있어서
    이거 살까 고민하다 삼성 갤럭시 S7으로 구매했습니다
    이제까지 스카이 팬텍꺼 쓰면서 젤 맘에 들었던게 시크릿업이라 베가 아이언1아이언2 이세가지가 젤마음듬
    • 프로필 사진
      2016.07.31 17:25 신고
      ^^ 오랜만의 복귀작인데 팔도미남님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는 게 안타깝네요. 후속작은 팔도미남님 마음에 들었으면 좋겠어요. 16년간 팬이셨으니 왠지 꼭 팔도미남님께 선택받을 수 있어야 복귀가 성공할 것 같은 느낌이...